류수영 박하선 사심 고백 "당연히 이성으로 좋다" 누리꾼 관심 집중
류수영 박하선 사심 고백 "당연히 이성으로 좋다" 누리꾼 관심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수영이 박하선에게 사심이 있음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류수영이 출연해 박하선을 이성으로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수영은 짝사랑을 많이 했냐는 질문에 "짝사랑을 많이 했다"며 "남자 중·고등학교를 나와 여자 만날 기회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박하선에 대해 "웃는 모습이 매력있다"며 "극 중 약혼녀"라고 덧붙였다. 이에 리포터는 "박하선을 이성으로 좋아하느냐"라고 물었고 류수영은 "이성으로 좋아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류수영과 박하선이 함께 출연하는 작품은 MBC '투윅스'로 다음달 7일 첫 방송된다.

'류수영 박하선 사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성으로 끌릴 만한 상대다", "류수영 박하선 사심, 나도 박하선 좋은데…", "둘이 잘 어울리는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류수영 박하선 사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