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돌발 상황, 수건돌리다 바지 찢어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이영자 돌발 상황, 수건돌리다 바지 찢어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자가 방송에서 바지가 찢어지는 돌발상황을 맞이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맘마미아'에서는 이영자가 출연진과 게임을 하다 바지가 찢어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출연진과 장난감 말을 타고 수건돌리기 게임을 하던 중 이영자가 '엉덩이로 이름쓰기' 벌칙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때 박은영 아나운서가 "영자 언니 바지 터졌어요"라고 말했다. 결국 이영자는 장난감말에서 일어나지 못한 채 게임에 임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영자 돌발 상황'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몸개그 펼치다 결국 찢어지고 말았네요", "그래도 재밌었다", "이영자 돌발 상황, 말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모습이 너무 웃겼어요. 대박인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이영자 돌발 상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