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아역 시절, 잘생겼다는 말 때문에… 누리꾼 '관심 집중'
이현우 아역 시절, 잘생겼다는 말 때문에… 누리꾼 '관심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현우의 아역 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이현우가 출연해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우는 "주변에서 얼굴이 잘생겼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그래서 부모님께 말씀드렸는데 아빠가 적극적으로 동의해주셔서 연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멋있고, 연기 잘하고, 공부 잘한다는 말을 듣고 싶다"며 앞으로의 희망사항을 내비쳤다.

이현우 아역 시절을 공개한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잘생겼다는 말 들을 만하다", "엄청 귀여웠네요. 지금은 완전 상남잔데", "이현우 아역 시절, 봤던 기억이 난다. 크게 성공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이현우 아역 시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