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안재현 박정민… 종영 소감 전해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안재현 박정민… 종영 소감 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영을 앞둔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출연지 이승기, 안재현, 박정민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7일 부상투혼을 발휘했던 이승기는 "타이트한 스케줄로 힘들었지만 촬영 현장에서 배우, 제작진 스탭분들이 너무 좋고, 재미있었다. 마음이 잘 맞아서 현장 오는 게 언제나 즐거웠다"며 "끝이 멀게만 느껴졌는데, 막상 마지막 방송을 촬영하고 나니 섭섭한 마음이 크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안재현은 "선배님들, 또래 배우들, 감독님들을 비롯한 스탭분들께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운 시간이었다"며 "좋은 작품으로 다시 인사 드리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또한 박정민은 "약 4개월 동안 선배들과 동료 배우, 제작진과 같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하고, 시청자분들의 아낌없는 응원들이 너무나도 큰 힘이 되었다. 이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보석 같은 시간이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지난 5월 7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는 강남 경찰서를 배경으로 한 청춘 성장 로맨스 수사물로 4명의 1년 차 신입 형사들과 이들을 도맡게 된 명실상부 최고의 수사관 강력반 팀장의 성장기를 그려왔다. 이들의 마지막 이야기는 17일 밤 10시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안재현 박정민 종영소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