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포천서 40대 군인 살인진드기로 사망
또 포천서 40대 군인 살인진드기로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전 숨진 70대 노인과 사인 같아
훈련중 진드기에 물렸을 가능성 제기

포천 군내면에 거주하는 70대 노인이 한 달 전 살인 진드기에 물려 사망한 사실을 보건 당국이 숨겨 온 것으로 뒤늦게 밝혀진 가운데(본보 8월23일자 7면) 포천에 거주하는 40대 현역 군인이 병원에 입원한 지 1주일 만에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증후군(SFTS)으로 또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포천 육군 제8사단에 근무하는 현역 군인 A씨(43)는 지난 11일 휴가 중 경북 울진에서 고열에 시달려 인근 의료원을 거쳐 같은 달 13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나 혈소판이 급속도로 축소되면서 다음 날 사망했다.

서울대병원의 역학조사 결과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증후군(SFTS)이 사망 원인으로 밝혀졌다. 이는 앞서 70대 노인이 사망한 원인과 동일하다. 유가족 측은 “A씨가 휴가를 오기 이전에 포천 군부대에서 훈련을 받았다”고 말해 훈련 도중 살인 진드기에 물렸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지난 24일 사망 소견을 통보받고 곧바로 해당 부대에 역학 조사를 나갔지만, 자세한 조사는 벌이지 못하고 관계자에게 방역 메뉴얼에 따라 예방을 철저히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부대라는 특수성 때문에 방역이 제대로 이뤄질지는 의문으로, 군인들 역시 살인 진드기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특히 보건 당국이 지난 한 달여 동안 살인 진드기에 대해 쉬쉬하는 동안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살인 진드기로 인한 또 다른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까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육군 제8사단 관계자는 “현재 국군의무사령부와 질병관리본부 등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포천에서 살인 진드기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보건 당국이 방역한 소독약은 살인 진드기 박멸과는 무관하게 파리ㆍ모기를 박멸하는 소독약인 ‘디페노파워’인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포천=김두현기자

 


관련기사
[단독] 포천서 70대 살인진드기에 물려 숨졌는데… 한 달 넘게 쉬쉬한 보건당국 포천시 군내면에 거주하는 70대 노인이 한달 전 살인 진드기에 물려 사망한 사실을 보건 당국이 숨겨 온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79)는 지난달 6일 어깨 근육통 발열로 서울대 병원에 입원, 5일 뒤인 지난 11일 숨졌다. 그러나 이때까지 진드기에 물려 사망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가 서울대 병원의 역학조사 결과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으로 판명돼 살인 진드기에 물린 사실이 드러났다. 병원 측은 즉시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 이 같은 사실을 신고했고, 종로구 보건소는 13일 포천시 보건소에 알렸다. ... 남양주 ‘SFTS 의심’ 80대女 사망·남편 중태… ‘살인 진드기’ 공포 확산 포천에서 지난 7~8월 살인 진드기에 감염되는 중증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SFTS)으로 70대 1명과 40대 현역 군인이 사망(본보 8월28일자 7면)한 데 이어 3개월여 만에 남양주에서 80대 여성이 SFTS로 숨진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는 등 살인 진드기 공포가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12일 남양주시와 보건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별내면에 거주하는 A씨(84)가 숨졌고, 남편 B씨(81)는 현재까지 위독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정밀 조사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 2일 몸이 가려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