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허세 사진 "난 차갑지만…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 깜찍함 '폭발'
문근영 허세 사진 "난 차갑지만…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 깜찍함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근영 허세사진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문근영 허세 돋는 현장사진'이라는 제목으로 한 자으이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문근영의 미니홈피 프로필 사진으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촬영장에서 찍은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 문근영은 한 손에는 커다란 부채를, 다른 손에는 드라마 대본을 들고 앉아있는 모습. 사진 아래에는 "난 차가운 용인의 남자. 하지만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 밥 먹을래, 나랑 같이 살래?" 등의 허세가 가득한 글이 적혀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문근영 허세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는 밥 안먹고 같이 살래요", "완전 귀엽다", "문근영 허세 사진 촬영장의 귀요미 등극했겠네", "정말 예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근영은 MBC '불의 여신 정이'에서 여주인공 유정 역을 맡아 지난 2008년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 이후 5년여 만에 사극으로 돌아와 화제가 되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