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주민에 도내 지자체 온정의 손길
포항 주민에 도내 지자체 온정의 손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
염태영 수원시장 현장 찾아
성남 기업들 잇단 구호물품

경기도내 지방자치단체가 15일 발생한 대형 지진의 피해로 고통받고 있는 경북 포항 주민들을 위해 온정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16일 포항 지진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시민들이 대피해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이날 포항을 찾은 염 시장은 “불안한 시간을 보내고 계신 포항시민들께 위로를 전한다”면서 “수원시는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포항 시민 800여 명이 대피해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에 ‘사랑의 밥차’를 보내고, 포항시에 컵라면·생수·즉석밥·김치·물티슈·화장지 800인분도 지원했다. 또 수원시 중국음식점 업주들로 이뤄진 ‘중사모’(중화요리를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 봉사단이 사랑의 밥차에서 음식을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저녁을 제공했다.

지난 2009년 ‘자매도시’를 맺은 수원시와 포항시는 서로 대표 축제에 참여하고 어려움이 생겼을 때는 지원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수원시는 2013년 포항 북부에 대형 산불이 났을 때 긴급구호지원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성남시도 이날 포항 지진피해 현장에 긴급 구호물품을 보내 지원에 나섰다. 이 구호물품은 성남지역 기업·기관들이 지진피해를 본 포항지역을 돕겠다며 성남시자원봉사센터로 보내온 것들이다.

㈜중앙기업은 담요 100채와 차렵이불 120채를, ㈜가온미디어는 전자레인지 30대를, 성남시자율방재단은 돗자리 100개를 시 자원봉사센터로 보내왔다.

성남시 자원봉사센터는 기탁받은 이 물품과 귤 300박스, 라면 740개, 햇반 250개, 생수 3.5t 등 생필품을 11t 차량에 함께 실어 포항시청으로 보냈다.

이와 함께 남경필 경기지사는 김관용 경북도지사에게 위로와 지원의 뜻을 전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오전 김관용 경북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영상으로만 지진 발생 모습을 봤는데도 공포가 느껴질 정도였다. 지진을 직접 느낀 주민들의 공포는 더했을 것”이라면서 “신속한 피해복구와 안전점검을 위해 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위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날 오전 이재율 행정1부지사 주재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지진피해 지역에 복구인력과 장비 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먼저 도는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기동안전점검단 소속 시설물 안전진단 전문가 5명과 콘크리트 강도측정기, 콘크리트 균열측정기 등 장비를 지진 현장에 급파하기로 했다. 또한, 도는 포항 인근에 연고를 둔 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재해 구호 특별휴가를 실시하기로 하고 직원들의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밖에도 도는 위로금 1천만원을 포항시에 전달할 방침이다.

최원재ㆍ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