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펜타포트] YB, 파워풀한 목소리·화려한 무대매너로 관객 가슴 강타
[인천 펜타포트] YB, 파워풀한 목소리·화려한 무대매너로 관객 가슴 강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가 개막된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윤도현밴드(YB)가 열정적인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될 이번 행사는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했다. 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가 개막된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윤도현밴드(YB)가 열정적인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될 이번 행사는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했다. 특별취재반

9일 오후 7시40분께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2019‘에 YB의 메인 스테이지(KB 국민카드 스타샵 스테이지)무대가 펼쳐졌다.

오랜 기간 라이브 무대를 꾸며온 YB만의 내공을 제대로 선보인 무대였다.

특히 확성기를 이용한 퍼포먼스는 보는 관객들의 가슴을 그대로 강타했다.

먹거리 부스에서는 YB의 등장만으로도 젓가락을 내려놓고 무대로 달려가는 관객들까지 있었을 정도다.

YB의 대표곡인 ‘박하사탕’에서는 관객들이 팔을 앞뒤로 흔들며 호응을 이어갔다.

YB는 이번 행사만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카피(copy)곡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는 유명밴드 너바나(Nirvana)의 ‘브리드(Breed)’로, 신나는 기타 선율과 파워풀한 윤도현의 목소리가 합주를 이뤄 관객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이끌기에 충분했다.

일부 관객들은 넋을 놓은 채 무대를 응시하며 환호를 지르는 모습이었다.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가 개막된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윤도현밴드(YB)가 열정적인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될 이번 행사는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했다. 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가 개막된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윤도현밴드(YB)가 열정적인 공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11일까지 계속될 이번 행사는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했다. 특별취재반

YB는 관객들의 앙코르에 응해 시나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선보였다.

보컬 윤도현은 “시간은 엄수해야 한다”면서도 “앙코르를 외면할 수 없어 한 곡 더 부르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무대에서 YB는 관객과 소통하며 신나는 무대 분위기를 한껏 더 끌어올렸다.

관객들은 후렴구를 따라 부르고, 제자리에서 쉼없이 뛰는 모습으로 YB의 무대 매너에 호응했다.

YB는 보컬 윤도현을 주축으로 구성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밴드다. 대표곡으로는 ‘나는 나비’, ‘너를 보내고’, ‘잊을께’ 등이 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11일까지 이어진다.

김민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