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부동산·쿠팡 물류센터 관련
인천 계양구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부동산·쿠팡 물류센터 관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운영했던 공인중개사 사무소와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등 총 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30일 시에 따르면 인천 계양구에서 2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계양구 주민 A씨(52)는 지난 23일과 26일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195번 확진자 B씨(56)가 운영하던 계양구 내 부동산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A씨는 B씨와 해당 부동산에서 일하던 C씨(54)와 접촉했다.

이후 28일 콧물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 계양구 보건소에서 한 검체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부천 물류센터 센터 확진자인 인천 159번 확진자 D군(19)과 고양 물류센터에서 일한 인천 184번 확진자 E씨(28)가 방문했던 PC방 이용객 F씨(26)도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F씨는 지난 23일 D씨와 E씨가 방문한 부평구의 한 PC방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PC방 확진환자 발생 안전문자를 받고 지난 29일 계양구 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해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F씨는 부평구 주민이지만 검체검사를 한 곳이 계양구라 계양구 확진자로 분류한다.

시는 이들 확진자의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에 나섰다.

한편, 인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5명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