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연인 살해한 중국교포 유동수씨 검찰로 송치
옛 연인 살해한 중국교포 유동수씨 검찰로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 교포 유동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 교포 유동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용인에서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교포 유동수씨(49)가 검찰에 넘겨졌다.

용인동부경찰서는 5일 유씨를 살인 등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유씨에 대한 신상공개를 결정한 경찰은 이날 송치과정에서 그에게 모자 등을 제공하지 않는 방식으로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범행을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대답했고,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과거 교제했던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씨의 범행이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이 규정하는 잔인한 범행, 중대한 피해 발생 등 신상공개 요건에 부합한다고 보고 전날 그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을 공개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