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김원효 '해피투게더3' 하차… "아쉬운 작별, 항상 응원할 것"
김준호·김원효 '해피투게더3' 하차… "아쉬운 작별, 항상 응원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호·김원효 '해피투게더3' 하차… "아쉬운 작별, 항상 응원할 것"

개그맨 김준호와 김원효가 '해피투게더3'에서 1년 4개월 만에 하차한다.

31일 김준호와 김원효의 소속사 측은 "최근 김준호와 김원효는 KBS 2TV '해피투게더3' 제작진에게 하차할 의사를 전달했고 제작진이 이를 받아들여 최종적으로 하차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김준호와 김원효는 지난 2011년 11월 말부터 '해피투게더3'와 함께하며 허경환, 최효종, 정범균 등 개그맨 4인방 G4로 활약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김준호와 김원효는 하차 이유에 대해 최근 늘어난 스케줄 등으로 스스로를 재정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30일 녹화를 끝으로 하차하며 이들의 마지막 방송은 다음달 4일 방송된다.

김준호는 소속사를 통해 "'해피투게더3'를 통해 많이 느끼고 배웠다. 개인적으로는 즐겁고 유익한 것은 물론 감사한 시간이었다"라며 "'해피투게더3'와 비록 아쉬운 작별을 하게 됐지만 항상 지켜보며 응원하는 든든한 애청자로 남겠다"고 하차 소감을 전했다.

김원효 역시 "유재석 선배를 비롯한 국내 최고의 MC군단과 함께하며 많은 것을 배운 시간이었다. 프로그램을 함께했던 제작진과 그동안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원효·김준호 하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원효·김준호 하차 정말 아쉽다", "김원효·김준호 하차 1년 4개월보다 더 오래한 것처럼 친근했었는데", "김원효·김준호 하차 재정비의 시간 갖고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나길 바라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