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뿜엔터테인먼트, 스타병 연예인 풍자로 인기 코너 탄생? "느낌 아니까"
개콘 뿜엔터테인먼트, 스타병 연예인 풍자로 인기 코너 탄생? "느낌 아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병에 걸린 연예인을 풍자한 개콘의 새 코너 '뿜엔터테인먼트'가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는 새 코너 '뿜엔터테인먼트'가 첫 전파를 탔다.

새 코너에는 소속사 사장 역할의 김원효를 필두로 김지민, 신보라, 김준호가 소속 배우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민은 "담배 피는 신은 내가 하겠다. 느낌 아니까, 잘 살릴 수 있다"라는 대사를 코믹한 억양으로 말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이어 많은 스태프를 데리고 나온 신보라는 자신의 코디네이터에게 막 대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또 '중견 여배우'  역할을 맡아 마지막에 등장한 김준호는 '까막눈'이라며 드라마 제의를 거절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개콘 뿜엔터테인먼트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지민의 코믹 억양 정말 대박이다", "개콘 뿜엔터테인먼트, 저기 들어가면 대박 코미디언 탄생할 듯", "완벽한 풍자다. 웃다가 배꼽 빠져서 지금 찾는 중"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