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겁쟁이 누나, 누가 쫓아올까봐 미친 척하기도… "이건 좀"
안녕하세요 겁쟁이 누나, 누가 쫓아올까봐 미친 척하기도… "이건 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겁쟁이 누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밤마다 무섭다고 남동생을 깨우는 누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의 주인공인 남동생은 "밤마다 잠을 못 잔다. 누나가 무섭다고 화장실 갈 때마다 날 깨운다. 집에 갈 때도 전화해서 같이 가자고 말해 친구들도 못 만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누나가 샤워를 할 때도 밖에서 기다려야 한다"며 "누나가 항상 무섭다고 거실에서 잠을 자는데 내 방 문을 열어놓는다. 화가 나 방문을 잠갔더니 베란다에 있는 내 창문을 넘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나는 "흉흉한 세상이라 사람이 가장 무섭다"며 "집에 갈 때도 나쁜 사람이 쫓아올까봐 미친 여자인 척 연기를 한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안녕하세요 겁쟁이 누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이 무섭긴 하지", "그래도 이건 좀 아닌 듯", "평생 동생이랑 살 수 있는 게 아닌데 좀 고쳐야 하지 않을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안녕하세요 겁쟁이 누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