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에서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용인 두 번째 확진환자와 직장동료
용인에서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용인 두 번째 확진환자와 직장동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에서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두 번째 확진환자 B씨와 직장 동료인 D씨(52)가 이날 오전 8시10분께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D씨는 현재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효성해링턴플레이스에 자택이 있으며 직장은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포스코 건설 현장이다. 이는 두 번째 확진환자와 같은 직장이다.

시는 D씨는 지난 23일 오전부터 발열 증상을 보였고 25일 화요일 병원진료를 받고 감기약을 처방받았다. 이후 26일 기흥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분해 검체 채취가 이뤄졌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역학조사가 끝나는 대로 세부 동선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