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제(20일) 93명 확진…누적확진자 6천367명
경기도 어제(20일) 93명 확진…누적확진자 6천36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0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3명 추가돼 2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6천36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86명, 해외 유입 7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수원, 고양, 성남, 부천 등 9개 시에서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주 평일 닷새간(16∼20일) 일평균 확진자 수는 73.8명으로, 직전 1주 평일 닷새간(9∼13일 일평균 43.4명)보다 30.4명 증가해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는 양상이다.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의 한 키즈카페 관련해서도 확진자 4명이 더 나왔다. 방역당국은 지난 4∼17일 해당 키즈카페 방문자들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이에 따라 108명이 검사를 받고 8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수 검사 결과가 다 나오지 않아 확진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김포 노래방과 관련해서는 3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도내 누적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다.

안산 수영장 관련 1명(도내 누적 18명), 수도권 온라인 정기모임 관련 2명(누적 20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이 밖에 서울 영등포 증권사 관련 2명, 서울 도봉구 종교시설 관련 2명, 광주 대학병원 관련 2명 등 다른 시도에서 시작된 기존 집단감염 군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평택에서는 최근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미군기지 치료시설로 옮겨졌다.

고양, 성남, 구리 등 12개 시에서 40명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되는 등 산발적인 n차 감염이 이어졌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성남, 고양, 용인 등 10개 시에서 16명 발생했다.

확진자 증가로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50.7%(전날 50.3%),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6.8%(전날 60.6%)로 상승했다.

장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