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서' 이승기 수지 키스신, 내게 가장 소중한 사람 "너무 진한데?"
'구가의서' 이승기 수지 키스신, 내게 가장 소중한 사람 "너무 진한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가의서' 이승기 수지 키스신, 내게 가장 소중한 사람 "너무 진한데?"

'구가의서' 이승기 수지 키스신이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에서는 애틋한 이승기와 수지의 키스신이 전파를 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담여울(수지 분)은 조관웅(이성재 분)의 계략에 납치를 당했지만 구월령(최진혁 분)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후 등장한 최강치(이승기 분)는 "여울이에게서 물러나라. 여울이는 내 사람이다. 내 사람에게 손대지 마라. 내 아버지라며!"라고 소리쳤다.

구월령은 이 모습을 통해 과거 자신 또 "내 사람에게 손대지마"라고 외치며 윤서화(이연희 분)를 지켜내고자 했던 아픈 지난 날을 회상하며 자리를 떠났다.

이후 강치는 "널 잃을까 너무 무서웠다. 넌 내게 가장 소중한 사람이다. 네가 없으면 난 의미가 없다"라고 고백하며 여울에게 입을 맞췄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강치와 여울의 키스신은 본격적인 로맨스의 전개를 알렸다.

이승기 수지 키스신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승기 수지 키스신 완전 대박 너무 달달해", "이승기 수지 키스신 두 사람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건가요?", "이승기 수지 키스신 드라마지만 삼촌팬들 화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승기 수지의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은 이날 '구가의서' 에서는 강치와 자홍명(윤세아 분)의 만남이 그려졌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사진= 이승기 수지 키스신, MBC '구가의 서'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