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 하차 “나가수 측 일방적 통보…적극 대응하겠다”
이수 하차 “나가수 측 일방적 통보…적극 대응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 하차

▲ 이수 하차, 연합뉴스

이수 하차  “나가수 측 일방적 통보…적극 대응하겠다”

MBC ‘나는 가수다3’측이 가수 이수 하차를 결정한 가운데 이수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MBC는 22일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존중해 ‘나는 가수다3’에 출연 예정이던 가수 이수를 출연시키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MBC 측은 “프로그램을 아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양해 바라며 늘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수는 ‘나는 가수다3’에 합류, 제작발표회까지 참석했지만, 이수의 출연에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결국 제작진에서 하차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나는 가수다3’에는 박정현 양파 소찬휘 효린 하동균 스윗소로우 등 총 6팀이 출연하며, MBC 측에서 이수의 하차를 결정한 가운데, 그의 자리를 누가 채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수 측은 MBC의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이수의 소속사 뮤직앤뉴는“하차 한다는 소식을 보도를 통해 들었다”면서 “MBC의 일방적인 결정에 이해가 가지 않는다. 23일 정식 계약을 앞두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마디로 ‘말도 안되는 상황’이다. MBC측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이던 A양(당시 16세)과 3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아 논란이 됐다.

이수는 당시 초범이란 이유 등으로 성매수자 재범방지 교육 이수를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그의 소속 밴드인 엠씨 더 맥스는 6년간 방송활동을 중단했다.

이와 함께 당시 엠씨더맥스로 함께 활동하던 제이윤이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글올 게재해 관심을 끌고 있다.

제이윤은 트위터를 통해 “노래 꼭 잘 부르고 두 번 다시 보지 말자. 대박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죽으면 다 될 듯하다. 그럴 수는 없겠지”, “7년 버렸네”라는 글을 연이어 올려 불화설을 제기했다.

한편, 이수 하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수 하차, 오락가락” “이수 하차, 이수 영원히 못나오는건가” “이수 하차, 제이윤, 이수 때문에 가수 활동 접었다고 생각하는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자연기자

사진=이수 하차, 연합뉴스

이수 하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