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틀 5만명대…코로나 위험도 6주 만에 '중간'으로 상향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이틀 5만명대를 기록하며 코로나 위험도가 ‘중간’으로 올라갔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4천766명으로 전날(5만8천379명)보다 3천613명 줄어들었지만 이틀 연속 5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수요일(발표일) 기준 지난 9월14일(9만3천949명) 이후 7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26일(4만821명)과 비교하면 1만3천945명 늘었으며 2주일 전인 지난달 19일(2만9천492명)보다는 2만5천274명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303명이며 사망자는 30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5천98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의 위험도가 6주 만에 ‘중간’으로 상향 조정됐다. 이날 중대본은 10월 넷째 주(23~29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중간’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위험도는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9월 3주 이후 5주간 ‘낮음’을 유지했었다. 중대본 관계자는 “확진자 수, 신규 위중증 환자 수 등 발생 지표 등 대응역량 지표가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을 고려했다”며 “주간 사망자 수는 전주 대비 감소했지만 위중증·입원환자 규모는 증가해 향후 발생 변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은진기자

‘재유행 빨라지나’…신규 확진 5만8천379명으로 급증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일 만에 5만명대를 기록하면서 재유행에 속도가 붙고 있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8천379명으로 전날(1만8천510명)보다 3배 이상(3만9천869명)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가 5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9월16일(5만1천848명) 이후 46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은 1주 전인 지난달 25일(4만3천742명)과 비교하면 1만4천637명 늘었으며 2주 전인 지난달 18일(3만3천221명)보다는 2만5천158명 증가했다. 또한 화요일(발표일) 기준으로는 지난 9월6일(9만9천813명) 이후 8주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는 288명이며 사망자는 33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7천5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전문가들은 겨울철 재유행의 초입에 들어섰다는 진단을 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가 확산 기준점인 ‘1’을 2주 연속 넘어섰으며 지난 5주간 중증화율은 0.12%에서 0.19%로 높아졌다. 치명률 역시 0.06%에서 0.09%로 상승했다. 정기석 코로나19특별대응단장은 이 같은 방역지표의 상승을 언급하며 방역당국에 '긴장'을 주문했다. 정 단장은 “증가세가 점진적으로 올라갈지, 정체할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증가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은진기자

신규 확진 1만8천510명…정기석 "내년 봄에 실내 마스크 해제 전망"

이르면 내년 봄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기석 코로나19특별대응단장은 31일 “새로운 변이가 등장하지 않는 이상 내년 봄에 실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 단장은 7차 유행을 주도할 가능성이 있는 BQ.1, BQ.1.1 변이도 결국에는 오미크론 하위변이인 BA.5의 일종이라면서 현재 도입됐거나 도입 예정인 개량백신, 팍스로비드 등 치료제가 어느 정도 효력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완전히 새로운 변이가 나오지 않는다면 내년 봄에 실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는 생각에는 아직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8천510명으로 전날(3만4천511명)보다 1만6천1명이 줄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이는 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보인다. 일주일 전인 지난 24일(1만4천296명)과 비교하면 4천214명 늘었으며 2주 전인 지난 17일(1만1천24명)보다는 7천486명 증가했다. 월요일(발표일)을 기준으로 지난달 19일(1만9천382명) 이후 6주 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는 288명이며 사망자는 18명이다. 경기지역에선 5천938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김은진기자

‘나흘째 3만명대’…독감 환자 증가로 ‘트윈데믹’ 우려도 커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3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올 겨울 계절성 인플루엔자 환자로 인한 ‘트윈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중앙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5천511명으로 전날 신규 확진자(3만7천321명)보다 2천810명 줄었다. 하지만 나흘째 3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은 일주일 전인 지난 23일(2만6천234명)보다 8천277명, 2주일 전인 지난 16일(2만1천454명)보다 1만3천57명 많다. 일요일 집계에서 지난달 18일(3만4천735명) 이후 6주 사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는 272명이며 사망자는 27명이다. 경기지역에선 9천69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와 함께 독감 환자가 늘어나는 ‘트윈데믹’ 우려도 커지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16∼22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의심환자)는 외래환자 1천명당 7.6명으로, 전주의 6.2명에서 22.6% 증가했다. 2022-2023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4.9명)을 훌쩍 넘어선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아직 두드러진 우세 변이가 없어 폭발적인 증가세는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추가 접종을 통한 면역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은 “고위험군 부모님과 같이 살거나 고위험군을 자주 만나야 한다면 접종을 해야 하며 언젠가는 코로나19도 독감 같은 수준의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진기자

국내 신규 확진 3만4천987명…유행 확산세 전환, 개량백신 접종 예약 시작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3만명대를 넘어서면서 유행 확산세로 전환됐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4천987명으로 전날(4만842명)보다 5천855명 감소했다. 전날보다 신규 확진자가 다소 줄어들었지만 일주일 전인 지난 20일(2만5천476명)과 비교하면 9천611명, 2주일 전인 지난 13일(2만6천936명)보다 8천51명 늘어 재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위중증 환자는 242명이며 사망자는 2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26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이날부터 18~59세 연령층도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개량백신(2가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됐다. 방역당국은 7차 유행의 규모를 줄이는 데 백신 접종의 역할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부터 동절기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대상을 기존의 건강취약계층에서 18세 이상 모든 성인 기초접종(1·2차) 이상 완료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예약할 때는 3가지 백신 중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 오미크론 초기 변이인 BA.1을 활용해 만든 모더나의 2가 백신과 BA.1 변이에 기반한 화이자 2가 백신, BA.4와 BA.5 변이를 활용한 화이자 2가 백신 등으로 모두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이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현재 접종 가능한 백신을 가장 조기에 맞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전했다. 김은진기자

‘이틀째 4만명대’…다음 달 14일부터 BA.5 개량 백신 접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4만명대를 기록했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만84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신규 확진자(4만3천759명) 보다 2천917명 줄어든 수치지만 이틀째 4만명대를 유지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2만9천492명), 2주일 전인 지난 12일(3만517명)과 비교하면 각각 1만1천350명, 1만325명씩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242명이며 사망자는 2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2천2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인 BA.5를 기반으로 개발해 기존 백신보다 감염 예방 능력이 대폭 상승한 개량백신의 접종이 내달 14일부터 시작된다. 개량백신 접종 대상은 감염취약계층에서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된다. 개량백신에 거부감이 있다면 노바백스나 스카이코비원 등 유전자재조합(항원합성) 방식 백신으로 추가접종해도 된다. 추가된 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은 27일 시작된다. 이에 따라 오미크론에 맞게 개발된 개량백신으로는 기존의 BA.1 기반 모더나 백신 외에 각각 BA.1와 BA.4/BA.5를 기반으로 개발된 화이자 백신 2종이 추가된다. 한편 코로나19 유행 추이가 반등했지만 주간 위험도는 5주 연속 ‘낮음’을 유지했다. 김은진기자

‘전날 3배’ 국내 신규 확진 4만3천759명…코로나 주요 증상 변경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에 비해 3배 이상 폭증하면서 4만명대에 진입했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만3천755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은 전날(1만4천302명)보다 2만9천457명 증가한 수치로 약 3배 이상이다. 일일 신규확진자가 4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1일 이후 34일 만이다.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3만3천223명)과 비교하면 1만536명 많고 2주일 전인 11일(1만5천466명)보다는 2만8천293명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255명이며 사망자는 17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2천88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주요 증상이 달라졌다는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코로나19 증상 추적 앱인 조에(ZOE)가 공개한 목록에 따르면 백신 2차 접종 확진자 기준 상위 5개 증상은 인후통, 콧물, 코막힘, 지속적인 기침, 두통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 주요 증상으로 꼽히던 후각 상실, 고열, 호흡 곤란이 각각 6위, 8위, 29위로 밀려나고 콧물 또는 재채기가 부상한 것이다. 한편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은 진정세에 접어들었던 코로나19 유행이 겨울철에 다시 유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유행이 정체기를 벗어나고 있다”며 “주간 일평균 2만명선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증가 추세가 보이면 그때 비로소 재유행이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진기자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 1만4천302명…정기석 "실내 마스크, 지금은 벗을 상황 아냐"

주말 검사 건수 영향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했지만 일평균 2만명대를 웃돌며 확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4천30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2만6천256명)보다 1만1천954명 줄어든 수치지만 주말 진단 검사가 감소한 영향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1주 전인 지난 17일(1만1천25명)과 비교하면 3천277명, 2주 전인 10일(8천974명)보다는 5천323명 각각 많다. 또한,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8일(3만3천223명), 19일(2만9천493명), 20일(2만5천382명), 21일(2만4천751명), 22일(2만6천906명), 23일(2만6천256명)으로 일평균 2만5천75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226명이며 사망자는 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4천59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정기석 코로나19특별대응단장은 아직은 마스크를 벗을 시기가 아니라는 견해를 밝혔다. 정 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부분 해제와 관련 “약 3개월만 참으면 실내 마스크에 대해선 크게 스트레스를 안 받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대중교통이나 의료기관 등 시설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종료가 선언되더라도 한참이 지나야 실내 마스크를 안전하게 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단장은 “특정한 장소나 환경과 관계없이 위험을 어느 정도 감수해도 안전하다는 판단이 섰을 때는 과감하게 의무 부과를 해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은진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