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1만여명 줄었지만 감염취약시설 집단감염자 수는 72% 증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만여명 줄어든 가운데 감염취약시설 집단감염 확진자 수는 한달 사이 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3만9천339명 늘어 누적 2천258만8천64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5만258명)보다 1만919명 적은 수치다. 이런 가운데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 수는 한달 사이 72%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기동전담반을 활성화하는 등 취약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요양병원·시설의 집단감염 발생 건수는 7월 4주 165건에서 8월 3주 45건으로 감소했지만, 감염자 수는 그사이 165명에서 426명으로 71.8% 급증했다. 이에 정부는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 요양시설을 방문하는 의료기동전담반을 활성화해 의료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69명 늘어난 573명으로 집계돼 4월26일(613명) 이후 120일 사이 가장 많았다. 1달 전인 지난달 24일(146명)의 3.9배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 중 60세 이상은 493명(86.0%)이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63명으로 직전일보다 11명 늘었다. 경기도에서는 하루 동안 3만2천651명의 코로나19 확지자가 발생했다. 도내 사망자는 18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가 6천680명이 됐다.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55.6%로 전날(58.4%)보다 2.8%포인트 낮아졌고, 중증환자 병상 가동률도 42.5%로 전날(46.0%)보다 3.5%포인트 떨어졌다. 양휘모기자

주말 효과 풀리자 신규 확진 껑충…당국 “확진자 내주 감소”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휴일 효과 해제로 급증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다음주 감소세 전환 국면을 예상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15만258명으로 이른바 ‘휴일 효과’가 사라지면서 전날(5만9천46명)보다 9만1천212명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8만4천103명)과 비교하면 6만6천155명 늘어 1.8배로 수준으로 증가했으나, 지난주의 경우 광복절 연휴 여파로 확진자가 적게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위중증 환자는 487명, 사망자는 52명이다. 하루 동안 경기지역에선 3만7천24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지난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의 경우 3주 연속 전국과 수도권은 ‘중간’으로, 비수도권은 ‘높음’으로 각각 평가됐다. 여기에 방역 당국은 내주 확진자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는 한편,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는 확진자 증가와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만큼 최대 3주 동안 해당 수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켄타우로스 변이’로 불리는 ‘BA.2.75’는 지난주 21건(국내 7건·해외유입 14건) 추가로 검출돼 누적 76건(국내 16건·해외유입 60건)이 확인됐다. 한편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를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박병규기자

신규 확진 주말 영향으로 대폭 감소…“10월께 대규모 유행 발생할 수도”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주말 영향으로 대폭 줄어 5만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10월께 대규모 유행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11만944명)보다 5만1천898명 적은 5만9천46명으로 집계됐다. 통상 월요일의 경우 주말에 검사 건수가 줄어들어 확진자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일주일 전인 지난 15일(6만2천56명)보다도 3천10명 적어 일각에서는 재유행의 하락세가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551명이며 하루 사망자는 65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5천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기준으로 도내 누적 확진자는 600만명을 넘어섰다. 이런 가운데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코로나19 재유행이 이번주에 정점을 찍고 서서히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면서도 10∼11월 중 국민의 면역 수준이 가장 낮게 형성돼 대규모 유행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정 위원장은 다시 한 번 대유행이 찾아오기 전에 보건의료체계 강화 및 현장 상황을 반영한 응급실 시스템 등을 재정비해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민기자

다음주 재유행 정점 후 확산세 꺽일까…'긴꼬리' 모양 하락세 나타날 듯

코로나19 재유행세가 주춤한 가운데 다음 주를 기점으로 유행이 본격적으로 하락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만944명으로, 1주일 전인 지난 14일(11만9천546명)보다 8천602명 적다.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전의 2배 안팎으로 불어나는 '더블링' 현상은 7월 말부터 점차 누그러져왔다. 방역당국은 이번 코로나19 재유행이 이달 중 하루 신규 확진자 20만명 이내에서 정점을 찍은 뒤 천천히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숨은 확진자'가 많은 만큼 통계 상의 확진자 수 감소세와 실제 유행세를 동일시할 수 없다는 신중론도 있다. 8월 말 학교 개학이 시작되고, 9월 초 추석 연휴가 이어지는 점은 향후 유행세의 변수로 꼽힌다. 이런 변수들 때문에 '8월·20만명 이내'의 정점을 지나더라도 높은 수준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지속되며 유행세가 '두껍고 긴 꼬리' 형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531명으로 전날보다 20명 늘었고 사망자는 64명으로 20명 줄었다. 경기도에서는 2만5천604명이 확진됐다. 사망자는 23명이 발생해 이달 들어 11일(21명)에 이어 두번째로 20명을 넘었다. 도내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55.7%로 전날(56.8%)보다 1.1%포인트 낮아졌고,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도 44.2%로 전날(45.9%)보다 1.7%포인트 내려갔다. 노소연기자

재유행 정점에 가까운 신규 확진…정부, “확진자도 3차 접종해야”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17만명대를 기록하며 재유행 정점에 육박한 가운데 정부가 확진 이력이 있더라도 3개월이 지났다면 3차 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만8천574명으로 이틀째 10만명대 후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13만7천193)의 1.30배, 2주일 전인 4일(10만7천853명)의 1.66배에 달했다. 이날 확진자는 광복절 연휴의 영향으로 급증했던 전날(18만803명)보다 2천229명 줄었지만, 여전히 방역 당국이 예측한 재유행 정점에 가까운 수준이다. 앞서 방역 당국은 이번 재유행이 하루 20만명이내에서 정점을 형성한 후 천천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위중증 환자는 470명이고 하루 사망자는 61명이다. 경기지역에서는 4만2천43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전문가들은 다음 달 초 최대 920명 수준의 위중증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는 최대 140명까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방역 당국 역시 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됨에 따라 양성판정 후 3개월이 경과했더라면 3차 백신을 맞을 것을 권고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생긴 이상 반응에 대한 피해보상 사례가 189건 추가돼 누적 2만249건이 됐다고 밝혔다. 노소연기자

신규 확진 18만명대 급증…20일부터 수도권 주말 코로나19 당직 병원 운영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18만명대로 급증한 가운데 오는 20일부터 수도권 상급 병원들을 중심으로 주말 당직 병원이 운영된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8만803명으로 전날 발표치(8만4천128명)의 2.1배 증가해 지난 4월13일(19만5천387명) 이후 약 넉 달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0일(15만1천748명)의 1.2배, 2주일 전인 지난 3일(11만9천884명)의 1.5배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신규 확진자가 2배가량 급증한 이유로 여름 휴가철과 광복절 연휴가 겹치면서 감소했던 진단 검사가 평일인 전날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파악했다. 실제로 17일 진단 검사수는 28만1천768건으로 전날(11만1천457건)보다 17만311건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469명이며 하루 사망자는 42명으로 집계됐다. 경기지역에선 4만5천96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당국은 오는 20일부터 6주간 수도권 상급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고위험군의 신속한 병상 배정을 위한 주말 당직 병원이 운영된다고 밝혔다. 주말 당직 병원에는 ▲중환자실 집중치료 필요 환자 ▲응급수술 필요 환자 ▲산모·영유아 등이 우선 대상이다. 노소연기자

8월 말 재유행 정점…누적 재감염자 18만명 넘어

정부가 이번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을 8월 말로 예측한 가운데 국내 재감염자가 누적 18만명대를 넘어섰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6만2천78명)보다 2만2천50명 늘어난 8만4천128명으로 확인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9일(14만9천866명)보다 6만5천738명 줄었지만, 이는 공휴일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광복절 연휴가 끝나고 검사량이 늘어나는 이번주 중 확진자 규모 폭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계속해서 급증하는 추세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전날(521명)보다 42명 증가한 563명으로 지난 4월26일(613명) 이후 112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하루 사망자는 37명으로 집계됐다. 경기지역에선 2만1천6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기존 변이보다 전파가 빠르고 면역 회피 특성이 강한 BA.5 변이의 국내 검출률이 91.5%로 90%를 넘어섰다. 또 BA.5 변이의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확진자 중 재감염자의 비율이 6.11%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누적 재감염자는 18만3천617명이다. 한편 정부는 재유행의 정점이 이달 말 20만명 이내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노소연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