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874건)

A youth organization will ------- recognition plaques to the high school students with the most exceptional projects in the science exhibition.(A) reveal(B) deposit(C) interact(D) present정답 (D)해석 한 청소년 단체에서는 과학 전시회에서 가장 특출한 연구 과제물을 낸 고등학생들에게 표창 배지를 수여할 것이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한 청소년 단체에서는 가장 특출한 연구 과제물을 낸 고등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27 09:43

2018년 개봉한 영화 ‘명당’은 천하명당을 차지해 ‘왕’이 되길 꿈꾸는 인간들이 주인공이다. 조선조 말 절대권력자였던 흥선대원군의 아버지 ‘남연군묘’가 모티브다. 묏자리가 좋으면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풍수지리에 근거한다. 실제 흥선군은 안동김씨를 꺾으려면 안동김씨 조상 묘보다 더 좋은 곳에 아버지 묘를 이장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흥선군이 아버지 묘를 이장하자 아들이 훗날 고종이 되고 고종의 아들이 순종이 됐다.▶삼국시대에 도입된 풍수지리는 현대인의 일상에도 영향을 미친다. 재력에 권력까지 가진 이들에겐 두말할 나위가 없다. 지키

오피니언 | 박정임 미디어본부장 | 2020-05-26 22:3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5-26 21:13

세계 각국이 산업화를 추진하면서 물도 석유 못지않게 소중한 자연자원이 됐다. 그래서 물을 제2의 석유라 한다. 그런 수자원이 대기 중 온실가스에 의해 지구온난화로 국가별 지역별 수량차가 심화되고 있다. 지역에 따라 비가 많이 오는가 하면 어느 지역은 장기 가뭄으로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기도 한다.5대양 6대주 중 6대주에 크고 작은 국가 그리고 수많은 하천과 강이 있다. 국가 중에는 자연 자원인 물이 풍부한 나라가 있는가 하면 물 절대량이 부족한 나라도 있다. 수자원의 불균등 분포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닌 수천 년 이어져 오고 있다.

오피니언 | 한정규 | 2020-05-26 21:13

항간에 코로나19 관련 가짜 뉴스가 잦아들자 이번에는 “강화군이 600억 원을 들여 조양방직 카페에 주차장을 마련해 주었다”, “임대 공공아파트 건립계획은 무산됐다”는 등의 헛소문이 떠돌고 있다.한마디로 악의적인 유언비어이며, 가짜뉴스다.1958년 폐업한 조양방직 공장은 60년 가까이 방치됐다가 지난해 1월 카페로 리모델링해 오픈했다.옛 건물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면서 카페로 꾸민 강화읍 조양방직 카페가 인터넷상에서 강화 핫플레이스로 뜨자, 매주 약 5천여명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고 있다.카페는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힘들게 유지되는

오피니언 | 한의동 | 2020-05-26 20:45

런던에 있는 영국 의사당 입구에는 영국이 배출한 위대한 인물들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영국인이 아닌 유일한 동상은 2015년에 세워진 인도 독립의 아버지로 추앙받는 마하트마 간디. 그런데 이들 동상 옆을 지나면서 유난히 구두가 반짝이는 동상 하나를 발견한다. 윈스턴 처칠의 동상이다. 그만큼 처칠이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받고 있으며 그래서 사람들은 그 옆을 지나갈 때 처칠의 신발을 쓰다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설명할 필요 없이 그는 세계 2차대전 시 영국 총리로서 승리를 이끈 인물이다. 그가 전쟁 중에 국민을 향해 ‘피와 눈물과 땀밖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5-26 20:45

완양부원군이충원호성공신교서(李忠元 扈聖功臣敎書)는 성남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다. 선조 37년(1604) 10월에 이충원에게 상장과 훈장을 내린 교서로 명주에 두꺼운 선지를 포개 붙여 만들었다. 가로 230cm, 세로 36cm의 두루마리이며 앞뒤 공백인 부분까지의 길이는 총 298.3cm이다.임진왜란 평정에 큰 공훈을 세운 사람들에게 내려진 훈호는 호성(扈聖)과 선무(宣武) 두 가지로 나누고 있는데, 임진왜란 당시 서울에서 의주까지 시종 왕을 호종한 사람을 호성공신으로, 왜병을 정벌한 장수들과 원병과 양곡 요청을 위해 명나라에 왕래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26 20:45

고민의 종류는 늘 그렇다. ‘먹을 것인가 안 먹을 것인가. 아니면 먹고 뺄 것인가?’ 먹을 음식을 앞에 두고 맛에 집중하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은 비만의 걱정에 사로잡혀 산다.코로나19로 대한민국의 움직임이 느려졌다. 세상 바쁘게 살던 대한민국 국민의 모습이 어느새 주춤한다. TV 시청률이 높아졌다. 온라인 접속률이 높아졌다. 여러 공중파 방송과 온라인 유튜브에서도 맛난 음식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 많다. 일명 먹방 방송 프로그램이다.인기 먹방 크리에이터들의 방송을 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맛있는 음식을 잔뜩 차려놓고 먹는 모습을 보

오피니언 | 안을섭 | 2020-05-26 20:45

- 1781년 프랑스 절대왕정의 재무총감 자크 네케르가 발간한 회계보고서로써 프랑스 재정의 온갖 추측이 난무했던 시절 절대왕정의 수입과 지출의 여러 세부내역들을 공개한 것으로서 이는 프랑스 혁명의 불씨를 지피는 하나의 사건이 된다. 이 보고서에서는 왕정의 총지출액 2억5천만 리브르 중 무주택 빈민층에는 고작 90만 리브르를 쓴 내역이 나온다. 이 회계장부는 파리의 시민들을 분노케 하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위의 사건은 최근 매스컴에 계속 보도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

오피니언 | 이경호 | 2020-05-26 20:39

‘나눔의 집’에 거주하던 할머니 한 분이 26일 새벽 별세했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8명에서 17명으로 줄었다. 지금까지 알려진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240여명이다. 25일까지 18명이 생존해 있었다. 평균 연령이 92세에 이를 정도로 고령이었다. 이 가운데 한 분이 ‘나눔의 집’에서 별세한 것이다. 이제 생존자는 17명으로 줄었다. 나머지 생존 할머니들도 대부분 고령과 지병으로 고생하고 있다.2016년 4월에만 해도 44명의 생존자가 있었다. 그 이후 급격히 사망자가 늘었다. 올 초 20명에서

사설 | 경기일보 | 2020-05-26 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