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8,649건)

보스웰리아가 무릎 관절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보스웰리아는 인도 고산 지대, 중동, 아프리카에서 자라는 나무껍질의 수액을 굳힌 것으로, 한의학에서는 유향으로도 불린다. 2년에 한 번 채취되는 까닭에 '사막의 진주'라고도 불린다.보스웰리아는 항염증 물질인 보스웰릭산이 염증을 잡아줘 관절염에 도움을 준다. 염증 유발 물질을 억제하고, 동시에 연골 세포의 생존율을 증가시켜 연골의 소모와 생성의 균형을 잡아준다.특히 보스웰리아는 연골 보호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 연골을 보호

건강·의학 | 장영준 기자 | 2019-06-13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이 전국 실학자 후손들의 모임인 ‘실학훼밀리’로부터 ‘정학연 시문 및 간찰’ 2점을 기증받았다.‘실학훼밀리’는 전국 실학자 후손과 실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실학박물관 개관이래로 실학 현양 사업의 후원자로 역할을 해 왔다. 반계 유형원, 성호 이익, 순암 안정복, 연암 박지원, 다산 정약용, 혜강 최한기 등 대표 실학자들의 종손을 비롯하여 모임의 취지에 뜻을 같이하는 회원 100여명이 구성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기증은 2018년에 두번째다.기증한 유물은 정약용의 생전부터 유산 정학연도 함께

문화일반 | 송시연 기자 | 2019-06-14

우리는 영화 , 등을 통해 때 묻지 않은 영혼을 가진 청소년들이 펼치는 음악의 향연을 간접적으로 맛본 바 있다. 현실에서는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이하이, 악동뮤지션 등 청소년 연령대에 데뷔한 가수들에게서 순수함과 열정 등을 느낄 수 있었다.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향)도 미래의 음악 거장이 될 꿈나무들에게 기회와 음악적 자산을 주고자 을 오는 20일 열게 돼 주목을 받고 있다.이날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지난 2003년부터 시작해 16년째 이어져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06-14

7~8월이 제철인 중국에서 ‘채소의 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영양이 매우 풍부한 채소다. 된장을 푼 물에 아욱을 넣어 만든 아욱죽은 지친 기력과 입맛을 살리는데 좋다.[재료 소개]① 200g 아욱② 100g 생쌀③ 40g 된장④ 10g 고추장⑤ 멸치 50g + 1200mL물⑥ 10g 다진 마늘[레시피]⑴ ⑤를 끓인 뒤 멸치를 건져 내고 된장을 넣는다.⑵ 손질한 아욱과 불린 쌀을 ⑴에 넣어 저어주면서 쌀을 퍼뜨린다.⑶ 고추장과 다진 마늘을 넣어 잘 끓여준다.아욱죽 URL: https://www.youtube.com/watch?v=WcZ

문화 | 경기일보 | 2019-06-14

위장 건강에 특효인 매스틱이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매스틱은 매스틱 나무에서 추출한 것으로, 그리스의 키오스섬 남부지역에서만 구할 수 있다. 재밌는 사실은 매스틱 나무를 다른 지역으로 옮기면 매스틱을 채취할 수 없다는 점이다. 같은 그리스 내 다른 지역으로 옮겨도 마찬가지다.매스틱은 나무가 2미터 크기로 자라야 채취가 가능하다. 문제는 매스틱 나무가 2미터 자라는 데 4~50년이 걸린다는 사실. 특히 매스틱은 1년에 한 번, 그것도 150~180그램 정도만 채취가 가능해 매우 귀하게 여겨진다.매스틱은 5천년 전부터 이미 그리스에

건강·의학 | 장영준 기자 | 2019-06-13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소가 고압으로 물을 넣는 과정에서 작은 지진들이 유발됐고 결과적으로 그 영향이 본진의 진원위치에 도달ㆍ누적되어 지진이 촉발됐다고 발표했다.이에 따라 손해배상 문제가 더욱 크게 부각됐다. 촉발 지진으로 보는 경우 유발 지진에 비해 지진 발생에 대한 인공적 힘의 가공 정도가 적은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위 조사결과와 같은 인과관계를 재판을 통해 최종 확정하는 데는 난관이 있을 수도 있다.불법행위에서 과실 책임을 지우려면 행위자에게 예견가능성과 회피가능성이 있어야 한다. 지진은 대표적인 자연력

문화 | 임한흠 | 2019-06-13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지휘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한다.올해로 8년째를 맞은 지휘 마스터 클래스는 지휘 분야의 재능있는 젊은 음악인을 발굴,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외에서 지휘를 공부하는 학생들이 경기필 오케스트라와 연습을 하고, 무대에 선다. 학생들에게는 꿈을 실현하는 기회로 여겨져 매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기필 단원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되며, 정나라 지휘자(경기필 부지휘자, 한양대 겸임교수)가 지도를 맡는다. 지난해 최종 선발된 전희범 지휘자는 13일 부천 상록학교

문화일반 | 정자연 기자 | 2019-06-13

의 저자이자 정신과 전문의로 활동 중인 김혜남 작가가 신간도서 (포르체 刊)를 출간했다.이번 도서는 박종석 정신과 전문의와 함께 집필한 저서로 현대인들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밖에 없는 마음의 고통과 아픔의 원인을 지목하고 찾아낸다. 우리 사회는 어린시절부터 ‘대학에 가면 괜찮아질거야’, ‘취업하면 괜찮아질거야’ 등의 말로 현재의 행복추구를 억누르고 미래의 막연한 행복만을 바라보게 만든다. 이번 신간도서는 이 같은 막연한 행복을 꼬집으며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야 해 다양

출판·도서 | 권오탁 기자 | 2019-06-13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어떤 시대를 지나는 걸까. 세계를 어둠의 광풍으로 몰아넣었던 1ㆍ2차 세계대전은 어두운 시대임이 분명했다. 전쟁이 발발하지 않는다 해서 현재를 어두운 시대가 아니라고 할 수 있을까. 독일의 정치이론가 겸 철학자인 한나 아렌트(1906~1975)는 ‘어두운 시대’는 언제 어디에나 있다고 말한다. 어두운 시대를 살아가는 동안에도 세상에 빛을 밝히고, 극복해 나가려는 인물들을 다룬 책이 나왔다. 한나 아렌트의 에세이를 엮은 (한길사 刊)이다. 여기서 말하는 ‘어두운 시대’는 두 차례에 걸친

출판·도서 | 정자연 기자 | 2019-06-13

최고은밴드는 천재 싱어송라이터 최고은과 드럼, 베이스, 기타, 키보드, 바이올린으로 구성된 밴드다.최고은은 소박한 어쿠스틱 사운드와 특유의 목소리, 진심 어린 감성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포크를 비롯해 재즈, 월드뮤직, 록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시도를 꾸준히 진행, 자신의 음악세계를 넓혀 나가고 있다.2010년 첫 미니앨범을 발표한 이후 각국의 뮤지션을 발굴하는 독일 음악 네트워크 ‘송스 엔 위스퍼스’에 초청받아 세계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냈다.지난해는 리버풀 사운드시티를 포함해 총 5개 국, 6개의 도시에서 총 9회의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