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516건)

또다시 인천을 수돗물 사태가 뒤덮고 있다. 2019년엔 붉은 수돗물, 즉 적수 사태가 터지더니 이젠 수돗물 유충으로 시끄럽다.공촌정수장에서 시작해 인천 전역으로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쏟아지더니 이젠 인천을 벗어나 전국에서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이어졌고 결국 중앙정부가 나서 종합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그렇다면 인천에 유충이 유독 많은 것인가. 전문가들은 꼭 이 같은 의미는 아니라고 지적한다. 이미 적수 사태를 겪으면서 인천시민이 수도꼭지나 샤워기 등에 필터 등을 적극적으로 달아 사용하고 있는 데다, 수돗물에 대한 관심이 많기

오피니언 | 이민우 인천본사 정치경제부장 | 2020-07-29 19:52

코로나19 위기는 지속되고 있다. 한국판 뉴딜 정책이 국가적 난국을 헤쳐 갈 대안으로 제시됐다. 뉴딜(new deal)은 카드 게임에서 카드를 바꾸어 새로 친다는 의미다. 예전에 미국이 경제적으로 불황이 이어지고 있을 때 나온 소외된 이들을 위한 새로운 정책이다.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정책을 발표한 후 발 빠르게 경기도형 뉴딜 정책 추진단이 출범했다. 뉴딜정책의 성공을 위해 지자체와의 소통을 강화하는 지역주도형 추진을 위해서다. 뉴딜 사업을 총괄하는 기구다. 예산확보와 추진성과를 점검한다. 정부 및 국회 대응도 맡는다. 효율적

사설 | 경기일보 | 2020-07-29 19:52

파행과 갈등으로 얼룩진 국립 인천대학교 3대 총장 선거가 ‘교육부가 총장 임명을 거부한 대학’이라는 오명만 뒤집어쓴 채 원점으로 돌아왔다. 인천대 이사회는 27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처음부터 모든 절차를 다시 밟는 재선거 방식으로 3대 총장을 뽑기로 했다. 지난 6개월간의 총장 선거는 교내 갈등과 지역사회의 분열이라는 깊은 상처만 남겼다.재선거에 필요한 앞으로 6개월은 총장 공백에 따른 학사 운영 차질까지 불가피해졌다. 이 같은 사태는 이사회가 교수와 학생 등으로 구성한 총장추천위원회의 정책평가 투표에서 3위에 그친 후보를 충분한

사설 | 경기일보 | 2020-07-29 19:52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에도 농정해양위원회에서 활동할 기회를 얻었다. 청년, 교통, 도시, 경제 등 그 어떤 키워드보다 ‘농업’이라는 키워드를 상임위원회 선택의 최우선에 뒀던 이유는 외면할 수 없는 경기도 농업의 현실 때문이다.전반기에도 농업의 공익적 가치 실현을 위해 쉼 없이 달렸음에도 농업인을 포함한 도민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줄곧 경기도 집행부를 상대로 농업은 단순한 농산물의 생산 활동이 아닌 도민의 삶에 필수불가결한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식량 안보산업이며 농지보존에 따른 농촌 환경을 지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오피니언 | 김철환 | 2020-07-29 19:43

어느덧 100여일이 지났다. 매일 새벽, 집 주변(민락천 변, 의정부시)에서 쓰레기 줍는 봉사를 하고 있다. 오전 5시 반부터 시작되는 쓰레기 줍기는 매립쓰레기와 재활용쓰레기 20 봉투 각각 2개씩 채우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매일 두 시간씩, 양손 가득.이것도 코로나19의 영향이라고 할 수 있을까. 올봄에는 유독 민락천 산책로에 마스크, 물티슈가 많이 버려져 있었다. 이를 치워보자는 마음으로, 새벽에 운동 삼아 해본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된 쓰레기 줍기는 한 달, 두 달 지나면서 생활의 리듬을 바꾸는 기분 좋은 경험이 되어가고 있

오피니언 | 김동근 | 2020-07-29 19:43

김안정 묘 및 출토 묘비(金安鼎 墓 및 出土 墓碑)는 인천광역시 서구 원당동에 있는 무덤으로 2008년 인천시 기념물 제57호로 지정됐다.고려문신인 김문적의 7대손 김안정은 보익대부와 삼사좌윤을 역임한 풍산 김씨 김포파 중시조이다. 그의 장남은 자량으로 오조의 판서, 홍문관 대제학 등을 두루 역임하였으며, 차자 자순은 계공량 군기시 직장 및 통훈대부 통례원을 역임하였다.본 묘비는 1634년 7대와 8대 후손들이 세운 것으로 풍우에 비문이 마멸된 것을 1786년 현재의 비를 세우면서 묘역에 묻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03년 12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7-29 19:43

2005년. 방송 Y사가 보도했다. “김선종 연구원이 증언을 번복했다” “취재팀의 협박과 회유를 받았다”. 다른 언론은 이렇게도 썼다. “취재팀이 ‘황 교수가 검찰 수사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황 교수를 죽이러 왔다’고 했다”. 취재팀은 MBC PD 수첩이다. 황우석 교수를 추적하고 있었다. 줄기세포 신화를 뒤집는 취재였다. 언론, 국민, 세계가 다 믿고 있었다. 준 충격이 워낙 컸다. 그 와중에 튀어나온 취재 윤리 논란이다.담당 PD가 해명했다. ‘검찰 수사’ 운운은 맞다고 했다. ‘죽이러 왔다’는 취지는 아니었다고 했다.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0-07-29 19:43

------- new bank tellers must attend the required workshops on customer service strategies and advanced financial math skills.(A) All(B) Every(C) Few(D) Each정답 (A)해석 모든 신입 은행원들은 고객 서비스 전략 및 고급 금융 수학기술에 대한 필수 연수회에 참석해야만 한다.해설 수량 표현 채우기 문제복수 가산 명사(bank tellers) 앞에 빈칸이 있으므로 복수 가산 명사 앞에 올 수 있는 (A)와 (C)가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7-29 10:53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7-28 21:43

지난 6월 중국과 인도 군인들이 국경에서 벌린 유혈충돌로 온 세계가 시끄러웠다. 싸움의 배경엔 양국 국경선 갈등이 있다. 중국이 과거 청나라시절 경계가 국경선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인도는 1914년 영국 식민통치시기 인도와 티베트 간 맺은 맥마흔라인(McMahon Line)을 국경선으로 보기 때문이다.중국의 입장에서는 일대일로를 표방한 확산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이 지역이 중요해 졌고 인도는 심화되는 양국 교역불균형 및 안보 우려로 이 지역 실효적 지배를 통해 중국을 견제코자 하는 가운데 이번에 양국 충돌로 20여명의 인도

오피니언 | 이계열 | 2020-07-28 2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