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The pottery that was uncovered during the excavation was examined by an expert archaeologist, who concluded that they were more ------- than decorative.(A) manageable(B) evaluative(C) accessible(D) functional정답 (D)해석 발굴 동안 발견된 그 도자기는 한 전문 고고학자에 의해 조사되었는데, 그는 그것들이 장식용이라기 보다는 기능적인 것이었다는 결론을 내렸다.해설 형용사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1-07 11:3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1-06 20:44

지난 4일 수원시 장안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엄마 A씨가 두 딸(13세, 5세)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했다. A씨의 친정어머니 B씨도 흉기에 찔린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위중한 상태다. A씨는 남편과 별거 중으로, 남편 진술과 유서 내용으로 볼 때 가정불화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부모가 자녀를 먼저 살해한 후 자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번 사건도 그렇다. 가정불화나 경제문제, 신변 비관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자녀의 목숨까지 함께 앗아가는 것이다.지난해 11월

사설 | 경기일보 | 2021-01-06 20:25

1970~1980년대까지만 해도 집에서 나오는 생활쓰레기는 집 앞 텃밭에서 아무렇지 않게 태웠다. 태울 수 없는 쓰레기는 공터에 묻었는데 누가 뭐라고 하는 사람도 없었다. 겨울이면 동네 공터는 주민들이 버린 연탄재가 산처럼 쌓여 아이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됐다. 그 시대에는 대낮에 버젓이 쓰레기를 소각하거나 버리는 행위가 당연시됐다.▶1995년 쓰레기 종량제가 도입됐다. 재활용품을 분리배출하는 번거로움에 종량제 봉투 도입 초기 저항이 거셌다. 무엇보다 그동안 마구잡이로 버렸던 쓰레기를 돈을 내고 버려야 하다니…. 충격이었다. 몇 푼

오피니언 | 이선호 지역사회부장 | 2021-01-06 20:25

우리의 작은 정성이 재소자 건강에 보탬 되기를 바란다. 경기일보가 5일 전달한 방역 기부품은 ‘붙이는 체온계’다. 몸에 부착한 상태에서 체온의 변화를 지속적으로 검사한다. 체온 변화는 색상을 통해 표시된다. 이를테면 정상 체온을 유지할 때 체온계는 녹색 상태를 유지한다. 37.5도 이상의 고온으로 변하면 체온계가 노란색으로 변한다. 크기도 작아 부착으로 인한 일상의 불편이 전혀 없다. 국내 업체가 개발했고, 국가가 인증한 제품이다. 전달된 체온계는 모두 5만개다. 시중 판매 가격 기준으로 2천500만원 상당이다. 1인당 1개씩 사용

사설 | 경기일보 | 2021-01-06 20:25

세상을 살다 보면 종류가 다를 뿐 많은 난관에 부딪힌다. 그 난관들은 나의 미숙한 실수로 인해 생기는 것일 수도 있고 타인에 의한 것일 수도 있다. 때론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생기기도 한다. 이럴 때 우리는 난관에 대처하는 방법과 과정에 따라 실패와 좌절을 맛보며 극복도 경험하게 된다. 이러한 난관을 극복하는 힘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아마도 난관을 극복하는 힘은 자존감이 생성되는 어린 시절 긍정적인 경험의 축적 여부에 따라 결정되지 않을까 생각한다.수동적인 환경에서 성장한 경우 의존적인 성향이 강화되어 난관이 닥쳤을 때 누군가

오피니언 | 손서란 | 2021-01-06 19:45

재조본 경률이상 권1(再雕本 經律異相 卷一)은 인천 연수구 가천박물관에 있는 기록유산으로, 보물 제1155호이다.경률이상은 경(經)과 율(律)에서 요점을 주제별로 뽑아 출전을 표시하여 학습하는데 편리하게 엮은 일종의 백과사전이다. 남해의 분사대장도감에서 목판을 새기고 제본한 것으로 짐작하여 고려 후기에서 조선 전기에 간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전체 50권 중 제1권에 해당된다. 또한 새긴 사람의 이름이 표시되어 있는데, 새긴 사람의 솜씨에 따라 정교하고 조밀함의 차이를 보인다.문화재청 제공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1-06 19:45

‘웰빙’(well-being)의 순 우리말로는 ‘참살이’라고 하며, 앞서 이야기한 산업 사회의 단점과 폐해를 인지하고, 육체적·정신적 건강의 조화를 통해 행복하고 사람답게 사는 삶을 추구하는 것을 뜻한다.요즘 외부 생활에 제약이 있게 되면서, 혼자만의 ‘집콕 생활’을 찾아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 직장 내에 불필요한 회식이 사라지며 원치 않은 ‘워라밸’을 유지하는 이도 많은 듯 보인다.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11월 온라인 쇼핑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해 11월 PC와 모바일을 통해 이뤄진 인터넷 쇼핑 거래 금액은 15조631억

오피니언 | 천지수 | 2021-01-06 19:45

술 먹으면 안 됐다. 술 팔아도 안 됐다. 임금의 명령, 어명(御命)이었다. 금란방(禁亂房)이 잡으러 다녔다. 영조(英祖)의 목적은 이거였다. ‘식량으로 술 빚지 마라.’ 효과 없이 끝났다. ‘마침내 능히 금할 수 없었다”(실록ㆍ영조 46년 1월26일). 250년 지났다. 또 한 번의 금주령이다. 시장(市長)의 명령, 행정명령(行政命令)이다. 상시 단속반도 뜬다. 목적은 분명하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 효과가 있었으면 좋겠다.행정명령의 시대다. 전쟁도 못 막던 종교까지 막았다. 먹고살겠다는 식당도 닫았다. 사람이 사람 만나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1-01-06 19:45

신축년(辛丑年)인 2021년 화두로 재난안전을 꼽고 싶다. 코로나19 확진의 확산, 이산화탄소 증가에 기인한 기상변화 등 미래의 재난은 예측이 불가하기 때문이다.정부부처 중에서 재난안전을 총괄하는 부처는 행정안전부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서 정부조직법을 개정(2017.7.26)했다. 국가 재난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안전에 대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간 유기적 연계가 가능하도록 국민안전처와 행정자치부를 통합하여 ‘행정안전부’를 신설했다.2021년은 행정안전부가 5년차에 접어든다. 이제는 사후관리정책에서 사전예방에 치중하는 방재행정을

오피니언 | 김진영 | 2021-01-06 1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