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개발이 어려운 토지를 속여 판매하거나, 토지 소유권을 확보하지 않은 채 분양을 하는 등 부동산 질서를 어지럽힌 불법행위 수천 건이 경기도에서 적발됐다. 경기도가 ‘기획부동산’을 대상으로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과 공인중개사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해 4천46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 2천25건에 과태료 5억500만 원을 부과했다고 9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공인중개사법 위반 30건, 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 20건, 부동산실명법 위반 8건(과징금),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4천408건이다.기획부동산은

사설 | 경기일보 | 2019-10-11

Delivery and service personnel are requested to use the ------- entrance of the hotel to avoid blocking entryways for guests and hotel employees.(A) rear(B) close(C) initial(D) later정답 (A)해석 손님들과 호텔 직원들을 위한 입구 통로를 막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배달 및 서비스 직원은 호텔의 뒤쪽 입구를 이용하도록 요청된다.해설 형용사 어휘 문제‘배달 및 서비스 직원은 호텔의 뒤쪽 입구를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10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본격적인 가을이 깊어간다. 예년 같으면 지자체마다 다양한 축제를 개최하고 이에 따라 많은 수도권의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었을 것인데, 아쉽게도 올해는 동아시아를 휩쓰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축제가 취소되거나 축소 운영되고 있다.일차적으로 손해를 입은 축산농가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사후처리가 필요함은 물론 피해 농가에 대한 보상과 지원도 원활하게 이루어져 도내 축산산업이 붕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일 급선무라 생각하며 피해 농가에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오피니언 | 한덕택 | 2019-10-1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0-10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 21은 2015년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72호로 지정된 기록유산이다.대방광불화엄경은 화엄종의 소의경전으로서 대승 불교의 역사 속에서 널리 읽힌 경전으로 ‘화엄경’이라고 한다. 그 영향은 화엄종의 범위를 넘어서 선종에까지 크게 미쳤다. 이 경은 불타발다라(佛馱跋다羅)가 번역한 60권 경전으로 ‘구역화엄경’, ‘육십화엄’, ‘진본화엄경’, ‘진경화엄경’이라고도 한다. 전체 34품의 큰 경전으로 각각의 품들이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나서 유통되다가 후대에 집대성된 것으로 알려졌다.이 책은 1244년(고려 고종 31년,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10-10

부처님께 대중들이 국가 존재의 의미를 질문 드렸을 때의 대답은 간결하게 말씀하고 계신다. “개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스스로 화합해 만든 공동체이다” 이와 같은 진리를 설하는 여러 논리의 가운데에서 우선으로 중요하게 사유해야 점은 개개인이 가진 존엄성의 가치에 있다.부처님께서 활동하시던 시대는 왕을 중심으로 국가의 체계가 조직되고 운영되던 수직적인 문화가 강조됐다. 지금처럼 개인의 권리인권을 강조할 수 있는 배경에는 문화를 창조하고 규칙을 운영하던 주체가 인간이었기 때문이다. 부처님께서 설하신 팔만사천의 법문의 중심에

오피니언 | 세영 스님 | 2019-10-10

부르주아적 특권을 향유하면서 프롤레타리아적 혁명을 말하는 것. 노동 귀족 계급이다. 부르주아적 자산을 움켜쥐고서 프롤레타리아적 평등을 말하는 것. 공산 귀족 계급이다. 이들은 부르주아적 사적 소유를 버린 적이 없다. 여전히 그 이익 속에 산다. 그렇다고 프롤레타리아적 혁명 구호를 버리지도 않는다. 여전히 외쳐대긴 한다. 눈앞의 사익과 혁명의 결실을 둘 다 가지려는 계급, ‘부르주레타리아(bourg-letariat)’다.‘공산당 선언’은 이렇게 썼다. “이제까지의 모든 사회의 역사는 계급투쟁의 역사다…동직조합의 우두머리와 직인, 요컨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10-10

다산 정약용(1762~1836)은 차를 좋아해서 호를 다산(茶山)이라 했다. 그런데 다산은 한강을 의미하는 열수(洌水)라는 호를 더 좋아했다고 한다. 22세에 과거에 장원 합격했다. 혁신군주 정조(1752~1800)는 10살 동생뻘인 정약용을 중용했다. 다산은 정조를 보좌하면서 한강에 배 다리를 건설하고 1793년 31세 나이에 화성을 설계했다. 현재의 경기도청이 자리한 팔달산에 화성을 축성하는 공사를 총괄했다.다산은 일생 저술에도 힘써 500권을 집필했다. 이중 ‘일표이서’라 불리는 경세유표, 흠흠신서, 목민심서를 통해 군주권의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10-10

성형외과 학술대회의 연제로나 또 학술지에 심심치 않게 다루어지는 주제는 바로 ‘아름다움’이다. 진료실에서도 외상 치료나 기형의 재건이나 외모의 향상을 위하여 찾아온 환자들이 상담 끝에 진료실을 나가며 내게 던지는 인사말 가운데 가장 공통적인 주문이 바로 “예쁘게 해 주세요”이다.이렇게 흔히 쓰이는 ‘예쁘다’의 사전적 정의는 ‘아름답고 귀엽다’ 이며, ‘아름답다’의 뜻은 ‘마음이 즐겁고 기쁜 느낌을 줄 만큼 예쁘고 곱다’이다(연세한국어사전, 2003). ‘아름답다’와 ‘예쁘다’는 마치 자신의 꼬리를 물려고 뱅뱅 돌고 있는 강아지처럼

오피니언 | 황건 | 2019-10-10

조국 사태로 두 동강이 난 나라를 보면서 조선이 망한 ‘구한말시대’가 떠오른다. 그때와 다를 게 하나도 없다. 무능한 지도층, 수구파와 개화파의 대립, 붕괴된 백성의 삶, 외교·안보의 몰락, 열강의 각축 속에 고립무원의 신세였다. 한 가지 다른 것은 깨어 있는 국민이 그때보다는 훨씬 많다는 점이다. 우리의 지난 100년의 역사는 누가 건설했는가. 독립운동가, 6·25 남침을 막아낸 국군, 앞을 내다본 대통령, 그리고 무엇보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쟁취한 국민들이다. 지금 우리는 박근혜정권 말에 일어난 촛불운동의 뒤를 계승해 나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