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흔히들 교육은 백년지대계라고 한다. ‘終身之計 莫如植人也(종신지계 막여식인야 : 평생의 계획으로는 사람을 심는 것과 같다.) 중국 춘추전국시대 제나라 재상 관중이 쓴 관자에 나오는 말에서 비롯됐다.그러나 우리나라의 입시 제도는 부침이 심했다. 입시제도가 그만큼 불안정하다는 것이며, 사회여론에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해왔다는 의미다.대학입시제도를 연혁적으로 살펴보면 대학입학예비고사·본고사병행제(1969∼1980), 대학입학학력고사·내신제의 병행제(1981∼1993), 대학수학능력고사·내신제·본고사병행제(1994∼)로 크게 분류할 수 있

오피니언 | 이명관 사회부장 | 2021-03-24 20:52

따스한 봄바람과 햇살을 맞이할 때면 기분이 좋아지지만, 어느 봄보다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는 이 시기 춤곡과 함께 봄이오는 발랄함을 즐기며 음악으로 힐링 백신을 접종해 볼 생각이다. 봄이라 함은 그동안 움츠렸던 몸을 둠칫하게 하는 묘한 기운이 있다. 춤이라는 몸의 움직임에 음악이라는 옷을 입힌다면 더할 나위 없는 마음과 생각에도 꽃이 피어 백신이 따로 없지 않을까? 그것이 바로 춤곡인데 춤곡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우리가 흔하게 들을 수 있었던 영화 아르헨티나의 가 있고,

오피니언 | 김영은 | 2021-03-24 20:33

옹진 대청도 동백나무 자생북한지는 인천 옹진군 대청도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66호이다.동백나무는 차나무과에 속하는 상록교목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중국 등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쪽 해안이나 섬에서 자란다. 꽃은 이른 봄에 피는데 매우 아름다우며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춘백(春栢), 추백(秋栢), 동백(冬栢)으로 부른다.대청도의 동백나무 자생지는 동백나무가 자연적으로 자랄 수 있는 북쪽 한계지역으로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문화재청 제공

오피니언 | 이민수 기자 | 2021-03-24 20:33

코로나19는 24일 0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가 9만9천846명, 치료중인 환자가 6천579명으로 감염생산지수 0.78, 감염경로 불명이 26.5%를 차지하는 등 유행 확산세는 지속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전국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국민 500명 중 1명꼴로 감염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지난해 12월 하루 확진자가 950명을 기록하면서 국내 코로나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최대 위기를 자영업자의 희생과 철저한 방역으로 위기를 넘겼다 할 것이다.이제는 전 국민 코로나 예방 백신접종을

오피니언 | 김성주 | 2021-03-24 20:33

-경찰 내 거악(巨惡)이다. 대규모 보험 사기였다. 데니 로맨(사무엘 잭슨 분)이 파고든다. 한참 조사 중 파트너가 죽는다. 로맨이 용의자로 몰린다. 일이 꼬이며 인질사태까지 간다. 모두들 그를 의심한다. 시경장(市警長)인 프로스트(론 리프킨 분)만 다르다. 늘 따뜻한 눈으로 로맨을 봐준다. 영화가 끝나갈 때까지 그렇다. 반전이 너무 극적이라서 식상하기조차 하다.- 영화 네고시에이터(The Negotiator)다. 더러운 부패를 소재 삼고 있다.2019년 3월27일. 경기도가 보도자료를 낸다. ‘수도권정비위원회 용인 에스케이 하이닉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1-03-24 20:33

국민의힘이 천신만고 끝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설 야권 단일후보를 냈다. 야권이 후보 단일화 성공으로 2022년 대선의 전초전인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처럼 기세를 높이는 모양새이다.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 사태까지 겹치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와 여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니 절치부심하던 야권에게는 더 없는 기회가 온 셈이다. 이참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기반으로 정권교체까지 이뤄내겠다는 기세이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야권 기세의 실체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국민의힘은 지난 2016년

사설 | 경기일보 | 2021-03-24 19:53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조각품 중에는 작가의 이름을 모르는 매우 아름다운 작품이 있다. ‘잠자는 헤르마프로디토스’ 작품이 유명한 것은 나신(裸身)의 뒷모습 때문이다. 등줄기에서 허리에 이르는 부드러운 곡선과 살아 움직이는 듯 생명력 있는 엉덩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헤르마프로디토스는 남성과 여성의 신체적 구조를 다 갖췄는데 실제 조각에서도 여성으로 착각했다가 남성임을 발견하고는 놀라기도 한다. ‘뒷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한 미술가도 있다. 네덜란드의 요하네스 페이르메르(1632-1675)는 자기 자화상을 정

오피니언 | 변평섭 | 2021-03-23 21:01

선거 시즌이 되면 꼭 등장하는 메뉴가 있다. ‘단일화’다. 단일화는 이상한 일이 아니다. 지지세력이 분산돼 있거나 자기만의 힘으로는 선거 승리가 어려울 때, 여러 세력이 정치적인 연합을 형성해 선거에 임하는 것은 매우 정상적이다.다른 나라 선거법에서는 오히려 이런 정치연합을 장려해 각 정당을 그대로 둔 상태로 연합정당을 만들어 선거에 임할 수 있다. 스페인의 연립정부의 한 축을 구성하고 있는 ‘포데모스연합’(Unidas Podemos)이나 프랑스 2017년 대선에서 19.5%를 득표해 기염을 토한 ‘불굴의 프랑스’(La France

오피니언 | 김찬휘 | 2021-03-23 21:01

2021년 대학입시가 막을 내리고 새 학기가 열렸다. 올해는 학령인구의 감소로 많은 대학이 모집 정원을 채우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학생부족의 영향은 전문대학이 가장 많이 받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대학입시의 중간 결과는 이러한 예상과 별반 다르지 않다.전문대학의 전반적인 경쟁률은 몇 년 전부터 전국을 망라해 하락세를 보여 왔다. 대학정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학령인구 때문에 대한민국 대부분 전문대학은 수시전형을 기형적으로 늘려 놓은 충원형 대학이 됐다. 많은 수험생 가운데 원하는 인재들을 선발하던 시절은 달콤한 추억이 된

오피니언 | 이유경 | 2021-03-23 21:01

파주 소령원길 41-65(광탄면)에 위치한 파주 소령원은 조선 19대 숙종의 후궁이자 21대 영조의 생모(사친)인 숙빈 최씨(1670~1718)의 원이다.숙빈은 최효원의 딸로 7세에 궁녀로 입궁해 1693년(숙종 19) 숙종의 후궁이 되고 이듬해에 연잉군(영조)을 낳았다. 1699년(숙종 25) 숙빈에 봉해진 후, 1718년(숙종 44) 49세로 세상을 떠났다. 숙빈 최씨가 세상을 떠난 후 영조는 묘소 근처에 시묘막을 지어 어머니의 죽음을 애도했다.이후 영조는 왕위에 오른 후 묘소 입구에 신도비를 세웠으며, 1744년(영조 20)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3-23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