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874건)

A local employment program has ------- been established by community members and local officials to assist college graduates who are unable to find work.(A) recently(B) potentially(C) normally(D) preferably정답 (A)해석 직장을 구하지 못하는 대학 졸업생들을 돕고자, 지역사회 구성원들과 지역 공무원들에 의해 지역 채용 프로그램이 최근에 개설되었다.해설 부사 어휘 문제‘지역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13 09:5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5-12 21:07

계절의 여왕 5월이다. 그러나 2020년 5월은 여느 때와 다르다. 코로나19가 팬데믹이 되면서 전 세계가 자국민의 안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다행히도 우리나라는 5월 들어 확진자가 현저히 줄면서 생활방역으로 전환됐다. 이러한 결과는 정부의 투명한 정책과 전 국민의 예방 수칙 실천으로 얻은 ‘안전’이라는 대가이다. 이제 모든 생활에서 안전은 삶의 질과 상통한다.5월 20일은 24절기 중 8번째 절기인 소만(小滿)이다. 소만은 본격적인 농사의 시작을 말한다. ‘오뉴월 하루 놀면 동지섣달 열흘 굶는다’는 속담이 있듯 농촌에서의 5월

오피니언 | 이영수 | 2020-05-12 20:22

동양과 서양을 막론하고 정의로운 국가는 어떤 국가인가에 대한 논쟁은 끊이지 않고 이어져 왔다. 정치인으로서 혹은 사회지도자로서 가져야 할 법적, 도덕적 책임에 대해서 맹자와 플라톤은 2500년 전에 우리에게 그 해답을 알려주었다.맹자(孟子)와 플라톤은 기원전 4~5세기에 거의 동시대에 다른 지역에서 살고 있었다. 이 두 철학자가 살았던 시기는 공교롭게도 혼란의 시기였다. 맹자가 활동했던 시기는 중국의 서로 죽고 죽이는 분열과 질곡의 춘추전국(春秋戰國)시기였다. 플라톤 역시, 페르시아 전쟁이 끝나고 평화가 찾아올 무렵 다시 아테네와

오피니언 | 박기철 | 2020-05-12 20:22

지난 주말 C대학 인근의 생선 초밥집을 지인과 함께 들렀다. 식당은 점심 시간이 훨씬 넘긴 시간인데도 좌석을 잡을 수 없을 만큼 붐볐다. 그동안 장사가 안된다고 아우성이었는데 코로나19 사태와 상관없이 손님들로 북적이는 게 신기할 정도였다.더욱 놀라운 것은 생선 초밥은 젊은 세대들과는 거리가 먼 어른들의 전유물처럼 되어 있었는데 오히려 손님들 90%가 젊은 대학생들이었고 나이 많은 사람은 어쩌다 한둘 보일 뿐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니 젊은 남녀 학생들 사이에 끼어 있는 게 꼭 이방인 같았다. 어떻게 해서 이 초밥집을 젊은 대학생들이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05-12 20:22

송산사지는 의정부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다. 송산사터는 조선의 개국에 참여하지 않고 고려 왕조와의 절개를 지킨 조견, 원선, 이중인, 김양남, 유천, 김주 등 여섯 분의 뜻을 기리고 제사를 지내기 위한 사당이 있던 터이다.조선 정조 22년(1798)에 건립돼 ‘삼귀서사(三歸書社)’라 하였는데, 순조 3년(1803)에 ‘송산사’로 이름을 바꾸었다. 그러나 고종 5년 (1868)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 의해 건물은 헐려 없어졌고, 1892년 옛터 위에 여섯 분의 위패가 모셔진 단이 마련되었다.1995년의 발굴조사 결과 재실의 남쪽에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12 20:22

우리는 언제 미국이나 유럽처럼 근사한 나라가 될 수 있을까 오래전부터 꿈꾸어 왔다. 부유하고 여유 있어 보이는 앞선 나라가 우리의 목표였다. 한국민들은 꿈만 꾸지 않았다. 어느 나라보다 힘차게 전진하였고 어느 국민보다 열심히 뛰었다. 꿈꾸던 선진국이 이제 무지개 너머가 아니라 집 근처 공원 앞에 와 있다.경제력은 이제 G7에 근접해 있다. 주변국으로 인해 표시가 잘 나지 않지만 군사력도 대단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국의 선진 이미지가 세계 도처로 확산하고 있다. 개혁과 혁신, 변화와 변혁을 한국보다 더 강렬하게 추구해 온 나라가

오피니언 | 최승현 | 2020-05-12 20:13

레이먼드 챈들러의 추리소설 ‘기나긴 이별’을 보면 “스스로 만든 함정만큼 치명적인 함정은 없다”는 대목이 나온다.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궤멸이 딱 그 꼴이다. 원래 선거에서 지면 모든 욕과 비난을 뒤집어쓰게 된다. 그럼에도 지지자들은 일말의 동정과 아쉬움을 갖기 마련이다. 지금 미래통합당의 자중지란과 황당함은 그런 동정마저도 아까울 뿐이다. 중도층의 “안 찍기 잘했다”는 말이 실감난다. 토붕와해(土崩瓦解 : 흙더미가 무너지고 기왓장이 부서지다)가 됐는데도 통합당을 찍은 유권자들 가슴에 또 대못을 박고 있다.앞으로 무소

오피니언 | 이인재 | 2020-05-12 20:06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서운 기세로 늘고 있다. 지난 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엿새 만에 100명을 넘었다. 클럽 관련 확진자의 90%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왔지만 전국적으로 분포돼 있다. 대규모 집단감염을 일으켰던 ‘신천지 사태’가 다시 벌어지는 게 아닌가 공포스럽다. 폐쇄된 공간, 관련자의 전국 분포, 신분 노출 회피 등의 특징이 신천지와 유사하다. 이런 특징들 때문에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접촉자를 추적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에 따르면 황금연휴 기간 클럽에 방문한 5천여명 가운데 3천여명

사설 | 경기일보 | 2020-05-12 20:06

이쯤 되면 인격 멸시 수준이다. 인간을 감정 없는 도구로 대하는 것이다. 일자리는 모든 이에게 소중하다. 일자리가 없어진다는 것은 곧 실직이다. 감원을 진심으로 찬성할 노동자는 단 한 명도 없다. 대개의 경우 노조가 들고 일어나 그 생존권을 지킨다. 그런데 그렇지 못한 직장이 있다. 경기일보가 보도했다. 당사자들이 ‘인력 감축안’ 통과 임무를 수행했다고 한다. 본인이 해고될 기획안에 찬성투표를 받기 위해 집집을 방문했다고 한다.얼핏 말이 안 될 것 같은 이런 일이 안성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났다. 아파트 관리소 측이 경비절감을 위해

사설 | 경기일보 | 2020-05-12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