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874건)

4·15 총선 관련 범죄의 공소시효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공소시효란 범죄 행위가 있은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검사가 재판을 청구(공소 제기)할 수 없도록 해 법원의 재판권과 국가의 형집행권을 모두 소멸시키는 제도다. 우리 형사소송법상 공소시효가 가장 짧은 범죄는 장기 5년 미만의 자격정지, 구류, 과료, 또는 몰수에 해당하는 범죄로 공소시효는 1년이다.그런데 공무원을 제외한 선거사범의 공소시효는 고작 6개월이다. 이 안에 모든 수사를 끝내고 재판에 넘겨야 한다.그렇다면, 왜 선거사범에게만 짧은 공소시효를 적용할까. 선거라는 행위

오피니언 | 김경희 인천본사 사회부장 | 2020-10-08 19:08

By using a navigational device connected to the Internet, the motorist was able to ------- determine the shortest route to his destination.(A) quickly(B) quick(C) quickest(D) quicker정답 (A)해석 인터넷에 연결된 운행 장치를 사용함으로써, 그 운전자는 그의 목적지까지 가장 짧은 경로를 빠르게 알아낼 수 있었다.해설 부사 자리 채우기 문제동사(determine)를 꾸미기 위해서는 부사가 와야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0-08 10:34

음악은 일상에서 위안을, 때론 희망을, 때론 기쁨을 준다. 오늘은 수많은 일상에서 삶을 더 뜨겁게 해줄 음악을 추천해 본다.엄마를 뵙고 떠날 때, 요하네스 브람스의 교향곡 3번 중 3악장을 추천한다. 엄마를 잠시 뵌 후 작별을 아쉬워하며 사립문 앞에서 손 흔드시는 엄마를 돌아보기엔 눈물이 쏟아질 것 같고 그냥 떠나려 하니 그 모습을 다시는 뵐 수 없을 것 같다. 이런 작은 일에도 우리의 선택은 언제나 죄송하고 아쉽다. 작별 후 자동차 안에서 브람스를 들어보자. 중후한 호른과 촉촉하게 젖어드는 첼로의 조화에 우리의 눈물이 더해져 포근

오피니언 | 함신익 | 2020-10-07 20:57

권력에 따라 춤추고 예체능의 놀이터처럼 변해버린 한국의 방송은, 철 지난 정보를 제공하며, 변화라며 정도나 표준의 일탈을 서슴지 않고, 강자에 굴하듯 객관성을 버리는 태도마저 보이고 있어, 국민의 화합을 저해하고 언행마저 가볍게 만들고 있다.방송의 새로움은 놀고먹자는 것과 준비 안 된 자들의 거침없는 진출이다. 예체능인들과 주변인들의 오락에 요리와 음식, 언제부턴가 개와의 공생마저 중요한 방송거리라며 주요 시간대를 점하고 있다. 식상하기만 한 출연자들의 놀이와 수다, 고향 엄마의 요리 솜씨를 망각한 듯, 이름만 고상한 세프라는 감히

오피니언 | 모세종 | 2020-10-07 20:57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자가격리 대상자도 늘어나고 있다.어느 날 갑자기 방역당국으로부터 누구인지도 모르는 확진자와 단지 같은 공간에 있었다(접촉했다)는 이유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말을 듣는다면 얼마나 당황스러울까.최근에 자가격리를 했던 A기자는 이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들려줬다.그는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B사 기자와 반나절 같은 기자실에 있었다는 이유로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다.처음에 그는 보건소로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한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는 전화를 받았다. 하지만 잠시 후 다시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전환됐다

오피니언 | 김재민 정치부 부장 | 2020-10-07 20:57

낙태죄의 일부 내용을 바꾸는 입법 예고안이 공개됐다. 낙태죄의 적용을 임신 14주까지 허용하는 내용이다. 종전보다 늘어나 낙태에 대한 임부의 선택 범위는 넓어졌다. 반면, 낙태를 형법으로 처벌하는 조항 자체는 유지됐다. 성범죄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낙태 허용 기간을 임신 24주로 하는 조건도 붙었다. 관련 법안은 형법과 모자보건법 개정안이다. 낙태죄 논란만큼 찬반 이견을 표현키 어려운 사안도 있을까 싶다.낙태 자체는 분명히 인륜과 어긋난다. 결정권 없는 생명을 빼앗는 행위다. 천부인권인 생명의 존중과 직결된다. 낙태가 임부

사설 | 경기일보 | 2020-10-07 20:57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7일부터 시작됐다. 26일까지 20일간 진행되는 국감은 각 상임위원회에서 643개 피감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예년보다 일정이 대폭 축소되고, 감사장 풍경도 달라질 전망이다. 외교통일위원회는 재외공관에 대한 해외 국감을 전면 취소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는 지방 출장 방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보건복지위는 코로나19 관련 국감을 ‘비대면’으로 한다. 방역 최전선에서 뛰는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업무에 지장을 주지않기 위해 화상연결 방식으로 진행한다.국감 일정 등은 축소됐지만 정국을 뜨겁게

사설 | 경기일보 | 2020-10-07 20:5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07 20:43

미륵은 다음 생(生)에 부처가 될 것이 정해져 있는 존재이고 현재에는 도솔천에 머물러 있는 존재이다. 미륵은 이 세상이 번뇌로 물들게 되면 다시 내려와서 불교의 가르침을 편다고 한다. 여기서 시야를 확장하면 미륵은 메시아 신앙에 포함된다. ‘메시아’라는 말은 구원자를 의미하는 것인데, 이 신앙의 유래는 조로아스터교에서 시작하였고, 이것이 유대교에 영향을 미쳤고, 그것이 기독교에도 전해진 것이라고 한다. 구체적 내용에서는 일반적 의미의 메시아 신앙과 미륵신앙이 완전히 부합한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큰 틀에서는 같은 내용이라고 볼 수

오피니언 | 이병욱 | 2020-10-07 20:28

잦아들지 않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스포츠현장은 무관중이 지속되고 있다. 2020~2021 프로농구 시즌이 오는 9일 개막하지만, 관중 없는 개막전을 치르게 생겼다.스포츠의 3대 구성요소라고 하면 보통 선수, 심판, 경기장을 꼽는다. 그러나 스포츠문화 관점에서 보면 선수, 관중, 심판을 들 수 있다. 관중 없는 스포츠현장이 당연해 보이는, 비정상이 정상처럼 여겨진다. ‘어쩔 수 없지 않느냐’는 말에 스포츠팬들은 허탈하기만 하다. 스포츠는 왁자지껄 함께 응원하며 떠들고 목청을 높여 응원구호를 외쳐야 제맛인데 말이다.고양시는 축구국가

오피니언 | 계은영 | 2020-10-07 2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