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Chefs who prepare meals ------- tailoring them to their customers‘ tastes may find it necessary to compromise in order to retain the restaurant’s clientele.(A) despite(B) under(C) following(D) without정답 (D)해석 고객들의 입맛에 맞추지 않고 요리를 준비하는 주방장들은 음식점의 고객들을 유지하기 위해 타협할 필요가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고객들의 입맛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1-10 10:08

마당, 사람들이 다소 낯을 가리기에 금세 하나로 뭉쳐지지 않았다. 이때 마당의 각자를 너름새 있게 하나로 엮어 내는 이가 광대였다. 서먹한 처음에 질펀한 해학 그리고 촌철살인의 풍자로써 마당의 한 정서를 유도했다. 광대는 결코 자기를 내세우지 않았다. 오히려 모두의 하나 됨만을 지향해 온전히 자신을 죽였다. 광대의 희생으로 마당의 각자는 마음을 열고 마당의 우리가 되는 것이었다.오랜 동안 각자도생의 목표만을 쫓아 너무도 바빴기에 잠시 해찰할 겨를도 없었다. 하여 마당의 하나 된 삶은 전혀 꿈꿀 수도 없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여유가

오피니언 | 이계존 | 2020-11-09 20:58

어린 시절을 농촌에서 보낸 중장년이라면 참외 서리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친구들과 재미로 몰래 한 두개 따서 풀잎이나 옷에 쓱쓱 문질러 먹던 그 맛과 추억은 어른이 돼서도 잊을 수 없다. 남의 과일을 훔쳐 먹었던 장난은, 지금 생각하면 일종의 절도다. 하지만 서리와 절도는 다르다. 서리는 추억이 있다. 서리꾼은 동네 아이들이고, 몇몇이 모여 과일을 몰래 따는 정도였다. 이런 서리를 뭐라 하는 동네 농사꾼은 별로 없었다. 아이들의 호기심의 발로였고 먹을 게 부족한 원인도 있었지만 이렇다 할 놀이문화가 없는 탓이기도 했다.이제 아이들에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11-09 20:58

대중 골프장 이용료 현실화는 지역 경제에도 절대 필요하다. 이를테면 현재 이용료의 20% 정도를 인하한다고 치자. 20만원의 이용료는 16만원으로 낮아진다. 그만큼 수요자들이 많이 찾을 요인이 된다. 골프장 전체 이용객이 많아지면 지역의 소비층도 두터워진다. 인근 밥집도 잘 되고, 선물 판매도 많아진다. 이용료 인하의 혜택 효과가 지역 경제를 향하게 된다. 골프장을 지역 경제 활성화 수단으로 여기는 지역들에 더 없는 이익이다.본보가 살폈듯이 지자체 세수와도 직결된다. 대중 골프장보다 4만원 정도의 세금 혜택이 있다. 중과세율이 아닌

사설 | 경기일보 | 2020-11-09 20:5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1-09 20:52

인천시는 9일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의 최종안을 공개했다. 2025년까지 총사업비 14조원을 투입해 양질의 일자리 17만3천개를 만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정부가 설정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면 뉴딜에 바이오 뉴딜을 지역의 혁신과제로 추가해 4개 분야를 설정해 경제 사회구조의 대전환을 내세웠다. 미래 장밋빛 청사진으로 손색이 없어 기대가 크지만 현실과의 괴리가 그 실천의 우려를 낳고 있다.지난 7월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형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

사설 | 경기일보 | 2020-11-09 20:06

경제(經濟)라는 말은 경세제민(經世濟民)의 준말이다. 다양한 현실에서 실천 원리로 작용한 이념으로 영어 이코노미 번역어이기도 하다. 경제라는 말의 경(經)은 ‘날줄’이라는 의미로, 그 뜻이 확대되어 세상을 구한다는 경륜(經綸)이라는 의미도 갖게 됐다. 이제 경제는 미·중 전방위 충돌 시대에 안보적 관점에서 직시해야 하는 상황이다.경제문제로 포장된 미·중 무역분쟁이 치열해지면서 우리나라는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 중국 부상으로 빚어진 동북아정세는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 경귀를 상기시키고 있다. 특히 중국이 일대일로를 국가전략

오피니언 | 박종렬 | 2020-11-09 20:06

“손철옥 심사팀장님이시죠?” 지난달 말, 소비자중심경영 신청 기업에 대한 심사를 위해 전철역을 나와 방문할 기업을 찾고 있는데, 말쑥하게 차려입은 청년이 불쑥 다가와 물어본다. 심사 예정 시간보다 30분 정도 일찍 갔고, 사진도 보내준 적이 없는데다가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있는데 어떻게 날 알아봤을까. 당황스럽지만 기분 좋다. “저기 회의탁자에서 기다리세요.” 몇 년 전 어느 신청기업은 건물에 들어서도 안내문이나 안내해주는 직원조차 없었다. 한참 지나 다른 부서 직원이 용건을 물어보더니, 대수롭지 않게 회의탁자에 앉아서 기다리란다.

오피니언 | 손철옥 | 2020-11-09 19:33

여러 논란을 야기하는 정부 정책, 코로나19 방역을 매개로 한 선택적 자유권의 침해와 보장, 내로남불인 일부 정치인들의 그릇된 행태와 막말을 꼬집는 풍자청원은 심상치 않은 비판적 기류를 느끼게 한다. 위기는 정치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주요 언론 매체 보도 역시 일반인이 느끼는 정서와는 확연히 먼 거리에 있다.미국 정치학자 이스턴(David Easton)은 복잡한 정치현상을 정치체제의 순환구조로 명료하게 설명했다. 정부 정책이 발효되면 국민은 지지 또는 요구로 정책에 반응하고 정부는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정책을 유지하거나 정

오피니언 | 김성수 | 2020-11-09 19:33

우리나라의 건설 현장의 현실. GDP 세계 12위, 표면상으로만 보여지는 한국이다. 한국은 OECD국가 중 산재사망률은 23년 동안 21회 1위를 기록했고, 산재사고사망률은 2005년 이후부터 꾸준히 3위권을 기록 중이다. 지난 3년간 산업재해 사망사고에서 건설업에서 발생한 사고사망자가 1312명(51%)이며 사고 유형은 추락(781명·59.5%)이 가장 많고 공사금액 ‘20억 미만 공사’가 사망자 중에서도 892명(70.7%)를 차지한다. 통계를 보면 GDP는 높아지지만 산재율은 여전히 최악이다. 20세기 후반은 새롭고 역동적인

오피니언 | 박영현 | 2020-11-09 1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