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398건)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이 1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코로나19 확산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됐던 추석 연휴가 큰 탈 없이 지나가고,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누그러졌다는 판단에서다. 12일부터는 실내외 집합ㆍ모임 금지조치가 해제되며 대부분 고위험시설도 운영이 허용된다. 또 학교의 등교 인원 제한이 3분의 2로 완화된다.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교육부 등 정부는 11일 이 같은 내용의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이에 따라 2단계에 적용됐던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 집합ㆍ모임ㆍ행사 금지가 해제된다. 다만 100명 이상 대규모 인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0-11 17:52

경기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만에 다시 20명대로 내려왔다. 그러나 의정부 재활병원 등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한글날 연휴가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경기도는 8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천589명으로 전날에 비해 24명 늘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추석 연휴가 끝나고 지난 5일부터 27명→35명(6일)→53명(7일)으로 늘어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컸으나 사흘 만에 다시 20명대로 줄었다.신규 확진자 중 9명은 의정부 호원동의 재활병원인 마스터플러스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0-08 18:11

포천 군부대와 의정부 병원 등을 고리로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경기지역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0일 만에 50명대로 급증했다.추석 연휴간 대규모 인구 이동의 영향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언제, 어디서든 ‘폭발적 확산’이 가능하다며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경기도는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4천565명이다.도내 신규 확진자 수는 교회와 집회 등 집단감염이 속출한 지난 8월 중순 이후 하루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0-07 18:29

추석 연휴 간 경기지역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20명대를 기록하면서 안정세를 보였다. 그러나 연휴 기간 평일 대비 검사 건수 자체가 줄어든 것으로 방역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경기도는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4천450명이다. 연휴 동안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21명, 1일 19명, 2일 19명, 3일 10명 등 10~20명대로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모양새다.지난달 23일 입소자 중에 첫 확진자가 나온 부천 요양시설 차오름요양원 관련해서는 6명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0-04 17:06

경기도에서 신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27명 발생했다.도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27명 발생해 25일 0시 기준 4천299명이 됐다고 25일 밝혔다.경기도에서는 학원과 병원, 지인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안양 성악학원에서는 학원 강사가 지난 23일 처음 확진된 뒤 7명이 더 나와 현재까지 경기도 내 관련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여기에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관련 1명(누적 17명), 서울 관악구 지인 모임 관련 1명(누적 6명), 해외유입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환경·질병 | 김승수 기자 | 2020-09-25 10:35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연일 세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다시 재확산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늘어 누적 2만3천455명이라고 밝혔다.114명 중 지역발생은 95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0∼22일 사흘 연속 두 자릿수로 떨어졌으나 지난 23일 다시 100명대로 올라선 것이다.앞서 국내 신규 확진자는

환경·질병 | 김승수 기자 | 2020-09-25 09:50

경기도 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9일 만에 10명대로 떨어졌다.경기도는 20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환자수는 4천174명이다.도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명대로 집계된 것은 지난달 13일 17명을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도내 하루 확진자는 이달 17일 55명에서 18일 36명, 19일 41명, 20일 26명, 21일 18명으로 줄어드는 추세다.그러나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는 KT1Q(다단계) 4명, 동훈산업개발 1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21 17:10

남양주시는 19일 진접읍에 사는 40대 A씨(남양주 189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A씨는 이달 초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접읍 아동도서업체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차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나와 자가 격리됐다.그러나 격리 해제를 앞두고 진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됐다.한편 진접읍 아동도서업체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늘어났다.하지은기자

환경·질병 | 하지은 기자 | 2020-09-19 17:56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고양시 거주 70대 A씨(고양 227번)가 19일 숨졌다.고양시는 이날 낮 12시55분께 A씨가 폐렴 등이 악화해 사망했다고 밝혔다.A씨는 지난달 15일 지인을 만나기 위해 종각역을 방문했고, 이후 같은 달 18일부터 오한 증상을 보이다 25일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보건당국은 “A씨의 직접적인 사인은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악화에 따른 결과”라고 전했다.하지은기자

환경·질병 | 하지은 기자 | 2020-09-19 16:06

부천시는 괴안동에 거주하는 5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A씨는 지난 14일 인후통과 근육통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 부천 성모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방역 당국은 A씨 거주지에서 방역 작업을 벌이는 한편 역학 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이날 현재 부천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32명으로 늘었다.하지은기자

환경·질병 | 하지은 기자 | 2020-09-19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