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98,858건)

광주군 곤지암 복합문화단지내 한·스페인 합작 ‘국제관광대학원’이 설립된다.스페인 까딸루냐주와 교류확대를 위해 스페인을 방문중인 이인재 경기도 문화관광국장은 5일 오전 까딸루냐주 청사에서 요하킴 리모나 국제정무차관과 국제광관대학원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리모나 차관은 “국제대학원 설립을 통해 양국간의 관광·문화교류 증진이 더욱 확대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투표일을 일주일 앞두고 각당이 이번 선거의 최대 승부처인 경기·인천지역에서 승부를 가름한다는 방침하에 막바지 총력전에 주력하고 있다.여야 각당은 이번 선거가 병역 납세에 이어 전과까지 공개됨에 따라 막판까지 예측할 수 없는 변수가 돌출된다는 판단하에 공격적인 요소는 최대한 살리고 악재에 대해서는 철저한 방어전략을 마련 40%에 육박하는 부동층을 흡수 목표치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4.13 총선 출마자 가운데 15% 정도가 금고형 이상의 전과를 갖고 있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연합뉴스가 5일 전국 취재망을 통해 오후 3시 현재 검찰청 조회가 끝난 출마자 663명의 전과내역을 파악한 결과 이들 가운데 15%인 96명이 공개 대상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전과조회가 완료될 경우 지역구 1천40명과 전국구 139명 등 총 1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정권교체의 기수론’의 민주당 조세형 후보와 ‘젊은 지도자론’의 한나라당 손학규 후보가 맞붙은 광명합동연설회장은 이들의 위상을 감안한 듯 3일 열린 도내 40곳의 합동연설회장 중 최대 인파인 5천여명이 몰려들었다.특히 지지 후보의 연설이 끝나면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구태가 연출되지 않아 각 당의 ‘대표 주자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높은 관심도를 반영했다.유권자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선거판에도 미시족 열풍이 불고 있다.얼마전까지만 해도 후보자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등 선거때마다 약방의 감초처럼 모습을 보였던 조폭(조직폭력배)의 모습을 이번 총선에서는 찾을 수 없다.5일 있었던 평택갑 합동연설회장. 각 후보별로 50명에서 많게는 200여명씩 동원된 이들 미시족은 상대 후보 기선 제압에 여념이 없었다.어떤 후보측은 한복을, 어떤 후보측은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5일 수진초등학교에서 흙바람속에 진행된 성남 수정구 합동연설회에서는 한후보가 선관위로부터 현장 경고를 받았다.이후보는 여성후보에 대해 ‘아주머니’운운하며 다른 후보를 격하하는 발언을 서슴치 않았으며 연설이 끝날 무렵에는 전검찰청장을 상대로 XXX, 그의 부인을 빗대어 XXX라 칭한 뒤 “○처럼 끌어내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또다른 후보는 “김영삼 전대통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제16대 총선을 일주일여 앞둔 5일 시흥시 정왕동 시흥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실시된 합동연설회장에는 2천500여명의 유권자들이 참석, 질서 정연하게 연설회를 경청 이번 선거의 높은 관심을 반영.이날 합동연설회에 나선 5명의 각 후보들은 IMF이후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치개혁 문제, 시흥 지역이 갖고 있는 공해문제를 해결 하겠다는 등 공약발표에 주어진 시간 대부분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5일 오후 2시께 연천군 전곡읍 전곡초교에서 선거운동원과 유권자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합동연설회가 열렸다.이날 합동연설회에서 첫번째로 연단에 오른 자민련 이한동(66)후보는“지난 20년동안 지역구에서 5선에 이르기까지 어떠한 스캔들없이 지역발전을 위한 깨끗한 정치를 실현해왔다”고 전제하고“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인 경원선전철화와 3번국도의 강원도계 진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5일 오후 ‘일산을 선거구 합동연설회’가 열린 고양시 일산초등학교 정문앞 도로 갓길에는 유권자 및 각 후보 지지자들이 타고 온 자동차로 만원. 그러나 1천여명이 찾는 연설회장임에도 관할 경찰서에서 교통정리를 하지않아 차량들이 오도가도 못하는 등 큰 혼잡. 일부 차량 운전자들은 꿈쩍않는 차량행렬에 짜증을 내며 경적을 울리고 소리를 지르기도. 때 마침 이곳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

요즘 선거운동을 지켜 보고 있자면 과간이 아니다. 돈살포, 상호비방은 물론 상대 후보의 일거수 일투족까지 감시해 맞고발하는 진흙탕 선거가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 특히 개혁성, 참신성 등을 주장하고 있는 ‘386세대’후보들까지 여기에 가세하고 있어 나라의 미래가 걱정이다.이런 어른들의 모습을 보고 배운 아이들까지 반장선거에 나서면서 반 학생들에게 볼펜 등 학

정치 | 경기일보 | 2000-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