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929건)

지금 수출 한국호는 미중 무역갈등의 태풍 속에서 일본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라는 암초를 만난 가운데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 시 허가를 면제해 주는 우방 국가) 배제조치 시행을 앞두고 있어서 어려움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시기에는 대기업도 힘들지만 중소기업은 더더욱 힘들다.하지만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도 세계 최대의 소비시장이자 전 세계 수출기업들이 최종적으로 꿈꾸는 시장인 미국시장을 두드리는 중소기업들의 시도는 오늘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8년 말 지역별·통화별 국제투자대조표(잠정)

오피니언 | 추연옥 | 2019-08-16

전국민 10명 중 9명 이상이 인터넷을 이용한다는 대한민국에서 ‘잊혀질 권리’는 이제 익숙한 말이 됐다.2010년 스페인 변호사 마리오 코스테자 곤잘라스는 세계 최대 포털사이트 구글에서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다 과거 연금을 제 때 내지 않아 집이 경매에 나왔던 신문기사를 발견한다.12년이 지난 후에도 사라지지 않는 흔적. 스페인 개인정보보호원은 기사를 삭제하는 것 대신 구글에 검색 결과를 삭제하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구글은 이에 항의해 소송을 냈다. 유럽연합(EU) 최고 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는 곤잘레스의 손을 들어줬다.‘잊혀질 권리’

오피니언 | 김경희 기자 | 2019-08-16

일본의 경제 보복이 우리 산업 전체에 위기를 가져왔다. 더불어 경제 구조의 근본적인 개편 필요성도 제기됐다. 국내적으로는 기술집약형 산업의 육성이라는 숙제가 생겼고, 국제적으로는 상호 의존도의 다변화라는 숙제가 생겼다. 경기도도 이에 발맞춘 긴급 개선안을 토론 중이다. 그 중 하나가 러시아 등 외국 기업의 국내 유치다. 특히 러시아는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기술 도입이 용이해 기대이익이 상당할 것으로 분석됐다.이 모든 방안이 외국인 투자 유치다. 경기도 내에는 평택 오성, 화성 장안 등 8개의 외국인 투자 지역이 있다. 여기에 입주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6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를 한 결과,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이 전체의 67.3%였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였고 이어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다.백색국가 배제에 대응해 준비를 못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52.0%에 달했다.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6

중국에는 염천정이라는 우물이 있다.청나라 광서연간의 이국형이 지은 ‘향화돈정정기(香花敦井亭記)’에 의하면 탐관오리인 한 태수가 우물물을 마신 다음 이상하게 두통이 그치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에 이 우물은 ‘청렴의 우물’이라고 불리며 유명해졌다. 마시면 그 사람이 청렴한지 알 수 있는 물이 실제로 있다면 어떨까?‘2018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에서 대한민국은 57점으로 OECD 36개 국가 가운데 30위를 기록했다.국제투명성기구(TI) 조사에 따르면 부패인식지수가 높은 국가일수록 상대적으로 경제성장률도 높게 나타난다고 한다.

오피니언 | 전시권 | 2019-08-16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정부에서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지만 소재, 부품의 일본의존도를 갑자기 벗어나기는 어렵다. 우리 산업구조의 문제점을 알면서도 넋 놓고 있다가 닥치니까 대책마련이다 뭐다 아우성치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여주도 저개발, 규제, 인구정체 등 지역문제에 대해서 많은 논의가 있었다. 이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이제라도 새로운 시각으로 여주의 미래를 구상해야 하지 않을까?여주는 중첩규제를 받아 왔다. 수도권정비계획법상으로는 수도권의 자연보존권역으로 분류되어 있고, 국가재정법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오피니언 | 류진동 기자 | 2019-08-16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촉발된 아베 정권의 경제침탈 규탄과 일본의 역사적 과오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한여름 뙤약볕보다 뜨겁다. 얼마 전 광주 나눔의집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일본이 2차 세계대전에서 패망한 1945년으로부터 74년의 세월이 흘렀고, 이번 행사에는 거동이 가능하신 할머니 두 분만이 참석하셨다. 이제는 정말 시간이 얼마 남아있지 않았음을 느낀다.할머니들의 세상을 향한 용기 있는 외침은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작은 나비의 날갯짓은 전쟁 피해와 인권 유린에 경종을 울리는 물결이

오피니언 | 안혜영 | 2019-08-16

At a news conference announcing the merger of two publishing firms, a team of assistants handed out press kits ------- for reporters and newscasters.(A) preparing(B) prepare(C) prepares(D) prepared정답 (D)해석두 출판사의 합병을 알리는 기자 회견에서, 보조원 팀이 기자 및 뉴스 진행자들을 위해 마련된 기자 회견 자료집을 배포했다.해설현재분사와 과거분사 구별하여 채우기 문제빈칸

오피니언 | 정자연 기자 | 2019-08-16

무화과 나뭇잎을 엮어 두렁이를 만들어 입었다는 에덴동산 이야기와 같이 인간은 태초부터 몸을 가리거나 보호하기 위해 나뭇잎과 식물의 줄기를 이용하면서 문명은 시작되었다. 과거 자연에서 의식주를 해결하던 풀ㆍ짚 문화는 가을 들녘에 쌓인 볏짚, 밀짚, 억새 등의 풍성함 속에서나 그려지는 추억이 되었다. 1970년대 새마을 운동과 함께 들이나 산에서 풀을 거두어들이고 갈무리한 짚을 이용해서 지붕을 올리고 담을 치고, 생활도구를 만들고 가축의 사료나 퇴비는 물론 땔감으로도 이용되었던 자연친화적인 생활이 사라졌다. 벼농사가 많은 평야지대는 짚

오피니언 | 조선용 기자 | 2019-08-15

얼마 전 맷 브라운 감독이 제작한 영화 ‘무한대를 본 남자’를 봤다. 인도출신 수학자 라마누잔(Srinivasa Ramanujan, 1887-1920)의 삶과 업적, 그리고 그의 스승인 케임브리지 대학의 하디교수(Godfrey Harold Hardy, 1877-1947) 사이의 우정에 관한 내용이다.수학천재인 인도의 라마누잔은 정식 대학교육을 받지 못했으나, 수학 난제들을 독학으로 풀어 우편으로 영국의 하디교수에게 보냈다. 그 실력을 알아본 하디가 라마누잔을 초청해 케임브리지의 트리니티 칼리지에서 공부하게 됐다. 그가 강의실로 가는

오피니언 | 황건 | 2019-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