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건)

올해 마지막으로 29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는 이른바 ‘부동산 3법’외에도 경기·인천 의원들이 제출한 현안 법안이 일부 수정 혹은 위원회 대안으로 잇따라 통과했다.개발제한구역내 축사와 버섯 재배사 등의 시설을 무단으로 용도변경한 자가 시정명령 이행동의서를 제출하는 경우 2017년 말까지 이행강제금의 징수를 유예하는 내용의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4-12-30

새누리당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계가 최근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 계파 간 신경전이 갈수록 고조되는 양상이다.김무성 대표가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명예이사장을 여의도연구원 원장으로 내정했으나 서청원 최고위원(화성갑)의 강력 반발로 최고위원회 의결을 받지 못한 점이 대표적이다.서 최고위원 등 친박계는 박 이사장이 한나라당 비례대표였던 지난 2005년 당시 박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4-12-29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가 10일 중 ‘2+2 연석회의’를 열고 공무원연금 개혁 등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각종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새누리당과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9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새누리당 김재원, 새정치연합 안규백 의원이 전했다.특히 2+2 연석회의에서는 공

국회 | 송우일 기자 | 2014-12-10

국회가 오는 15~16일 이틀간 긴급현안질의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새누리당이 8일 질문자로 나서는 의원이 없어 ‘급구’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열 분이 질의를 해줘야 되는데 아직까지 한 분도 신청하지 않았다”며 “만약 끝내 신청이 없을 경우에 강제로 그동안 의정활동을 잘한 의원들 위주로 배정할 예정”이라고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4-12-10

여야 2+2 회동 '합의'… 현안 논의한다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 10일 양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회동을 열기로 합의했다.9일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유근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양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2+2' 회동을 10일 중으로 열기로 합의했다고 양당 원내수

정치일반 | 온라인뉴스팀 | 2014-12-09

여야 원내대표 회담, 누리과정 예산안·담뱃값 인상 등 잠정합의여야가 누리과정 예산문제 등 예산안을 비롯해 정기국회 파행의 핵심쟁점에 대해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28일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오전 10시부터 국회에서 예산국회 정상화를 위한 막판 협상을 재개했다. 이 자리에는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재원 원

정치일반 | 온라인뉴스팀 | 2014-11-28

여야는 28일 누리과정 예산문제 등 예산안을 비롯해 정기국회 파행의 핵심쟁점에 대해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새정치연합은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잠정 합의안에 대한 추인절차를 거칠 예정이며, 추인시 여야는 서명절차에 이어 공식 발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에게 "오전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문을 작성해 1차

국회 | 연합뉴스 | 2014-11-28

여야는 28일 누리과정 예산문제 등 예산안을 비롯해 정기국회 파행의 핵심쟁점에 대해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뤄 일괄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특히 여당의 담뱃세 인상에 맞서 야당이 제기했던 법인세 인상 문제와 관련, 여야는 법인세율과 기업의 최저한세율은 인상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으고 비과세 감면혜택 범위를 축소하는 방향에서 구체적인 폭을 놓고 집중 절충중

국회 | 연합뉴스 | 2014-11-28

여야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누리과정 예산 문제로 파행 중인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잇따라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내년도 예산안 심사 기한이 불과 사흘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여야가 샅바싸움을 벌이고 있어 졸속 심사 우려가 나오고 있다.새누리당 김재원ㆍ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국회 | 강해인 기자 | 2014-11-28

여야는 25일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지원) 예산 편성과 관련, ‘우회 지원’ 방식에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한 ‘3+3’ 회동에서 누리과정 예산을 시ㆍ도교육청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으로 부담하고 부족분에 대해서는 지방채를 발행해 충당하기로 합의했다.또 지방채 이자를 정부

국회 | 김예나 기자 | 2014-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