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성야(聖夜)로 물든 거리, 코로나19 확산이 가져온 성탄절의 풍경이 낯설게 보인다. 흥겨운 캐럴조차 찬송가마냥 엄숙하게 들리는 지금, 그럼에도 오늘이 성탄 전야임을 느낄 수 있는 건, 어쩌면 밤새 산타를 기다리는 아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의 시선이 닿지 않는 다른 한켠에서는 산타가 아닌 양육비를 기다리던 아이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온갖 쟁송에 휘말리며 고군분투한 어른들도 함께 있었다.바로 양육비 미지급 부모의 신상을 온라인에 공개하며 합법과 불법의 경계에서 아슬아슬 줄타기를 하던 배드파더스에 대한

오피니언 | 이승기 | 2020-12-23 20:50

코로나19 1일 신규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서면서 국민의 불안감이 공포로 바뀌고 있다.감염 동선 파악과 추적 방역이 가능했던 12차 대유행과 달리 이번 3차 대유행은 예측없는 ‘깜깜이 확산’이라 더 두렵다. 병상이 없어 집에서 사망하는 확진자도 이어지고있다. 영국과 미국, 캐나다, 사우디아라비아, 이스라엘, EU 회원국 등 30여개국이 백신 접종을 시작 했거나, 올해 안에 한다. 미국, 일본 등은 인구수의 2~5배분 백신을 각각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K방역 대한민국은 필요한 백신 확보는 커녕 정확한 공급 계획

사설 | 경기일보 | 2020-12-23 20:50

중국 역사상 최고의 개혁가로 상앙이 꼽힌다. 그는 소국인 위나라의 공자였으나 자신을 알아준 진나라 효공에 몸을 의탁하며 부국강병을 목표로 개혁에 나선다. 대부분 개혁이 그렇듯 그도 초창기에 심한 저항을 받았다. 반대 세력이 매일 시위하며 아우성쳤지만 조금도 동요하지 않았다. 법치ㆍ제도ㆍ생활 등의 개혁에 매진한다. 결혼한 자식은 부모와 한집에 살지 못하게 했다. 인구가 늘면 세금이 많이 걷히고 군대 징발인력도 늘릴 수 있다는 것이 법 취지였다. 지금이야 상상할 수 없이 충격적이지만 이해는 간다. 도성 남문에 기둥을 세우고 북문으로 옮

오피니언 | 김창학 정치부 부국장 | 2020-12-23 20:50

쌍용자동차가 경영난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지난 21일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 주인이 여러번 바뀌면서 도산과 대규모 정리해고 등을 겪었던 쌍용차가 또 다시 법원에 운명이 맡겨졌다. 2004년 중국 상하이차가 인수해 새출발을 했으나 경영난을 견디지 못하고 2009년 법정관리를 신청한 지 11년 만이다. 이후 인도 마힌드라그룹을 새주인으로 맞아 경영 정상화에 노력, 2016년 흑자를 기록하는 등 회생 조짐을 보였으나 이렇다 할 신차를 내놓지 못하고 판매도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또 존폐 기로에

사설 | 경기일보 | 2020-12-23 20:50

지난 6월 사설구급차를 막은 택시로 인해 병원에 이송 중이었던 환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 국민청원에 글이 올라왔고, 50만명이 넘는 국민이 참여했다. 결국, 법원은 택시 운전기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런 사례처럼 악의적으로 긴급출동하는 소방차를 막아서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막을 수 있는 피해를 시간이 지체되어 막지 못하는 이런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게 우리 소방은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소방차 길 터주기 홍보를 하고 있다.이렇게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과 훈련으로 과거에 비해 국민들도 의식전환이 되고 있는

오피니언 | 정훈영 | 2020-12-23 20:46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디지털 트랜드가 새로운 사업의 중심으로 떠오르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포스트 코로나 정책’은 이미 우리들의 삶을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언택트 코로나 시대의 공존으로 인해 사회 여러 영역에서 국민이 체감하는 기술변화의 속도 또한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흐름은 농업분야에도 큰 변화를 일으키며, 오늘날 농업은 과거 인력중심의 방식에서 디지털 농업으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대표적인 농업분야 기술혁신 사례인 스마트 팜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오피니언 | 이승재 | 2020-12-23 20:46

인천 구 대화조 사무소(仁川 舊 大和組 事務所)는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27번길 96-2에 있는 109.9㎡ 규모의 건물로, 국가등록문화재 제567호이다.대화조(大和組) 사무소는 개항기에서 일제강점기 동안 인천항에서 조운업(하역업)을 하던 하역회사 사무소 건물로 근대 일본 점포겸용주택의 하나인 정가(町家, 마찌야) 유형의 건물이다.인천 일본조계지에 현존하는 유일한 정가 양식 건물로써 건축사적인 가치가 높을 뿐 아니라, 일제강점기 하역노동자의 노동력착취의 현장으로써 역사적 가치가 크다.문화재청 제공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2-23 20:46

고생 고생하다가 뒤늦게 척추전방전위증 진단을 받았고 최근에 탄천 천변을 걷고 있다. 한강으로 흘러가는 해질녘 물결을 바라보며 성찰의 시간을 갖기도 한다. 진부하게도 아파서야 자신과 세상을 이전과 달리 보는 자신이 씁쓸하다.병자가 되면 남의 시선에 쓸데없이 예민해진다지만 그렇지 않다. 사람들은 나와 시선이 마주쳐도 나의 모습에서 시선을 곧 거두지 않는다. 한두 번도 아니고 그런 시선들이 거듭되자 부담스럽고 불쾌해 비난의 심정에 젖는다. 그러다가 중얼거린다. 앞으로 나 같은 사람을 마주친다면 절대로 빤히 쳐다보지 않으리, 시선을 교환하

오피니언 | 김승종 | 2020-12-23 20:4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2-23 20:38

In some countries, job applicants must submit a certificate from a police agency ------- that they have not committed a crime or been imprisoned for one.(A) confirming(B) confirmed(C) confirm(D) confirmation정답 (A)해석 일부 국가에서, 구직 지원자들은 그들이 범행을 저지른 적이 없거나 범죄로 투옥된 적이 없다는 사실을 확증하는 경찰기관의 증명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2-23 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