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이재명 경기지사의 항소심 결과는 분명 묵직한 현안이다.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의 의미가 그렇다. 대법에서 형이 확정되면 ‘이재명 호’ 도정이 중단된다. 당장 정치권에 주는 의미가 적지 않다. 각 정당의 만약에 대비한 구상이 새어 나온다. 후보군들을 둘러싼 평도 곳곳에서 들썩거린다. 어찌 보면 당연한 정치적 반응이다. 이걸 뭐라 할 건 아니다. 단지, 그러지 말아야 할 분야까지 연결 지어지는 게 걱정이다.수술실 CCTV 설치 정책이 그런 류의 하나다. 이 정책의 출발은 정치가 아니라 여론이었다. 대리 수술, 무자격

사설 | 경기일보 | 2019-09-17

올해 서울대에 수시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은 고교 3년간 학교에서 평균 30개의 상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방학과 입시에 반영되지 않는 3학년 2학기를 제외하면 보름에 한 번 상을 받은 것이다. 서울대 합격생들이 학교에서 받은 상은 2015년 23개, 2016년 25개, 2017년 27개, 2018년 30개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가장 많이 상을 탄 학생은 3년간 108개 상을 받았다. 고교 1년 수업 일수가 180일인 점을 감안하면 4일에 한 번 상을 받은 셈이다.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이 ‘2019학년도 서울대 수시 합격생 현황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9-17

Ticket sales for a concert ------- some of the best performers in the world of entertainment were the highest on record for the Wilmington Performance Center.(A) featuring(B) featured(C) features(D) feature정답 (A)해석 연예계 최고의 몇몇 가수들을 특별히 포함하는 콘서트의 티켓 판매는 Wilmington 공연 센터의 기록상 최고치였다.해설 현재분사와 과거분사 구별하여 채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9-16

인간에게 물 보다 더 소중한 자원은 없다. 지구표면의 약 3분의 2 다시 말해 70% 이상을 물이 차지하고 있다. 그런 물이 없다면 인간은 물론 모든 생명체의 존재가 가능하지 않다. 때문에 꼭 필요한 자원이다.그런 물이 모두 없어진다면 인간은 탈수로 머지않아 생명을 잃는다. 물은 있는데 모두 오염이 된다면 사람들은 병들어 죽고 말 것이다. 물이 없거나 오염이 되면 결국 지구상에서 인류는 멸종하고 말 것이다.물이 없으면 지구상의 동물이나 농경지 농작물을 비롯한 식물 어느 것 하나도 존재하지 못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인간 또한 굶어

오피니언 | 한정규 | 2019-09-16

요즘 필자가 중소기업 대표를 만나면 ‘제조업 하는 사장에게 나라에서 상을 줘야 한다’라는 말을 자주 듣곤 한다. 중소기업 대표는 여러 가지 사유로 우리나라에서 제조 중소기업을 운영하기 너무 어려운 현실을 토로하는 것이다. 또한,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경쟁력 약화와 함께 기업의 존폐위기에 몰려 있다는 상황을 말해준다.올해 2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 산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제조업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으며, 제조업의 경쟁력을 제고 해 나가는 것은 이제 우리 경제의 생존 문제라 해

오피니언 | 정문호 | 2019-09-16

무역은 우리 경제발전의 밑거름이자, 좁은 국토·부족한 자원이라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다. 미중 무역분쟁 등 외적인 어려움과 내수 부진 등 내적 문제로 경기침체 장기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각 정부부처 및 기초지자체와 무역 유관기관에서는 관내 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한 수출 지원제도를 적극 시행하고 있어 중소기업이 이를 활용하면 수출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경기도의 경우, 관내 무역 유관기관을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유럽·미국·동남아 등 해외 각국에서 열리는 해외전시회에 경기도관을 구성하고, 참가기업

오피니언 | 이창선 | 2019-09-16

어디로 갈까길 한복판고개 숙인 가랑잎들힘없이 구른다바람 불면 바람 분다고갓길에 멈춘다어디로 갈까나는

오피니언 | 노현숙 | 2019-09-16

/유동수 화백 oneshot1222@kyeonggi.com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9-16

추석 연휴가 끝난 가을 아침은 선선하다. 언제 그 무더위가 있었나 싶다. 또 언제 그 무서운 태풍이 지나갔나 싶다. 그러나 추석 민심은 온통 뒤숭숭했다. 올여름보다 더 무서운 태풍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더 불안한 것은 무엇이 진실(Truth)이고 무엇이 거짓(Fake)인지 모른다는 것이다.오는 19일은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한 지 1주년이 되는 날이다. 지난해 9월19일 남과 북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을 야기하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남한은 키리졸브독수리(KRFE)연습, 을지프리덤가디언(U

오피니언 | 김기호 | 2019-09-16

추석은 1989년부터 사흘 연속 공휴일이다. 2014년 대체휴일제까지 도입돼 ‘가을 휴가’와 같다. 추석 연휴는 모처럼 만난 가족ㆍ친지와 정을 나누는 즐거운 시간이지만 귀성ㆍ귀경 전쟁에다 차례 준비, 손님 대접 등으로 몸과 마음이 지치는 힘든 시간이기도 하다. 특히 배려심 없는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주고 얼굴을 붉히고, 그러다 갈등이 폭발한다. 사소한 말다툼이 칼부림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고, 명절 후 이혼하는 부부도 상당수다.추석 다음날인 지난 14일 고양의 한 아파트에서 부부싸움을 하던 남편이 아내를 흉기로 찌른 뒤 자해하는 사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