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681건)

대단위 간척사업으로 건설된 시화호 한가운데 들어선 송전철탑이 흉물스럽다. 2004년 완공된 송전철탑은 육상구간을 포함해 총 137개로 39㎞에 걸쳐 있다. 시화호에는 51개의 송전철탑과 고압송전선이 15㎞에 설치돼 있다. 경관 저해 차원을 넘어 시화호 관광자원화의 걸림돌이고, 철새 서식환경 위협 등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준다.한국전력공사가 설치한 송전철탑은 설치 전부터 지중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당시 정부는 이를 무시하고 시화호를 가로질러 송전철탑을 설치토록 했다. 2001년 산업자원부와 한전은 ‘장기적으로 송전철탑의 지중화 방

사설 | 경기일보 | 2020-09-23 20:58

‘성천상’은 JW중외제약 창업자인 고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계승하려 만들었다. 올해 수상자인 백영심 간호사는 30년 가까이 아프리카 중에서도 최빈국인 말라위에서 의료선교활동을 벌이고 있다. 빈곤에서 벗어나려면 아이들을 교육해야 한다는 생각에 월급을 아껴 모은 돈으로 초등학교를 세웠다. 200병 상 규모의 최신식 종합병원과 간호대학 설립도 주도했다.▶2012년 이태석상, 2013년 나이팅게일 기장, 2015년 호암상 등 굵직한 상을 휩쓸었다.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며 언론 인터뷰조차도 거절해 온 그가 상을 받은 이유는

오피니언 | 박정임 미디어본부장 | 2020-09-23 20:5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9-23 20:32

남북 대화는 2018년 4월27일 판문점 선언과 9월에 개최된 남북정상회담을 전후로 재개되었으나,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결렬 이후 중단된 상태이다.그리고 코로나19 팬데믹은 한반도에서 남북 관계뿐만 아니라 관련 국가 간 대화와 교류 협력의 형식과 방법에 있어 불가피하게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어, 현재의 한반도 정세를 냉정하게 평가하고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새로운 남북 교류협력 모델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따라서 남북대화의 작은 성공은 사회문화, 체육, 학술 분야 등 비정치적 분야에

오피니언 | 이상일 | 2020-09-23 19:48

살다 보면 다양한 분야에서 피해를 당하거나 분쟁을 경험하게 된다. 구입한 물건이 고장 나기도 하고, 약속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경우는 다반사다. 병원에서 생명 및 신체와 직결되는 심각한 분쟁이 생기기도 한다. 거금을 투자해 입주한 아파트 안팎이 하자투성이라면 심정이 오죽할까. 그뿐만 아니라 개인정보가 노출돼 피해를 입기도 하고, 게임이나 영상물 같은 콘텐츠 때문에 분쟁이 생기기도 한다. 사회발전과 비례해 피해나 분쟁은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원칙적으로 이런 분쟁은 민사소송으로 해결해야 하는데, 금액이 많지 않은 경우도 많아 소송까지

오피니언 | 손철옥 | 2020-09-23 19:48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4호인 꽃맞이굿은 꽃피는 봄철을 맞이하여 신(神)의 음덕에 감사 하기 위해 행하는 무속 의례이다. 이 굿에는 무당이 자기 자신을 위해 하는 것과 재가집(단골집)의 요청으로 하는 것이 있다. 무당이 자신이 모신 신령님과 자신을 위해 하는 신굿은 자신의 건강과 무업(巫業) 번창을 재가집을 위한 굿은 집안의 평안을 감사하는 것이 목적이다. 즉 꽃맞이굿은 신에게 감사하는 것이 목적이며, 무사태평, 무병장수, 부귀공명을 비는 기복적 내용이 담겨 있다.문화재청 제공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9-23 19:48

첫째, 안산시민을 잡고 있다.수원에서 오원춘 살인 사건이 났다. 범행 수법이 재론하기에도 끔찍하다. 사건 초기 언론이 범죄를 명명했다. 동네 이름을 넣었다. ‘수원 ○○ 토막살인 사건’이다. 수원시가 총력전을 폈다. ‘수원’ ‘○○’을 빼달라고 했다. 언론이 협조했다. 그때부터 사건명은 ‘오원춘 살인 사건’이 됐다. 영화 ‘살인의 추억’의 기억은 더 절절하다. 화성시민이 들고 일어났다. ‘화성’에서 찍지 말고, ‘화성’을 쓰지 말라고 했다. 도시 명예를 지킨 노력이다.안산시는 70년대 형성된 산업도시다. 전국에서 근로자들이 몰려들었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0-09-23 19:48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교차가 커지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에 독감 유행까지 겹칠 수 있다고 우려한다. 그러나 코로나19와 독감의 증상이 유사해 코로나19를 독감으로 또는 독감을 코로나19로 오해할 때 치료에 혼선이 올 수 있고, 의료기관에 유증상자가 급증하는 등 더 큰 혼란으로 다가올 수 있다.매년 겨울에 찾아와 우리에게 감기 중 하나로 오인하기 쉬운 독감, 일반인에게는 독감으로 알려졌지만 정식명칭은 인플루엔자(Influenza)이다. 코로나19와 같이 공기 중 비말을 통해

오피니언 | 홍은희 | 2020-09-23 19:34

박남춘 인천시장은 취임 초 ‘원 도심 재생 활성화’ 를 비롯해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종료’, ‘시민 협치’, ‘서해평화협력시대 동북아 평화특별시’ 등을 민선7기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당시 이 같은 비전들이 현실성과 체감도가 떨어진다는 지적과 함께 궤도 수정론, 출구전략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박 시장은 특유의 뚝심으로 밀어붙였다. 이제 그 비전에 대한 중간 성과를 시민에게 내놓아야 할 시간이다. 박 시장이 시민 참여 시정을 위해 강조한 ‘협치’는 갈등과 오류 등으로 헛 돌았다. 지역의 뜨거운 감자인 쓰레기 소각장

사설 | 경기일보 | 2020-09-23 19:34

During the storewide audit to take place this month, all Cracker Crust Bakery outlets will be closed for a week ------- the branches located overseas.(A) owing to(B) instead of(C) except for(D) equivalent to정답 (C)해석 이번 달 실시될 전 점포에 걸친 회계감사 동안, 해외에 위치한 지사를 제외한 모든 Cracker Crust Bakery 매장들이 1주일 간 휴업할 것이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9-23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