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07,220건)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중 32%가 중국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한ㆍ중ㆍ일 3국의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중국발(發) 미세먼지가 국내에 미친 영향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중국이 책임을 인정,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협력에 적극 나설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한ㆍ중ㆍ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책 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00년부터 3국 전문가가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

사회일반 | 김해령 기자 | 2019-11-2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첫 소환 이후 엿새째 검찰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두 번째 소환 조사를 앞두고 검찰과 조 전 장관 측이 본격적인 수 싸움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전 장관의 두 번째 검찰 출석 일정을 변호인단과 조율 중이다.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오전 검찰에 출석해 8시간 내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다가 귀가했다.검찰은 곧바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을 다시 소환하더라도 제대로 된 답변을 기대하지

사건·사고·판결 | 양휘모 기자 | 2019-11-21

20일 오전 3시 40분께 화성시 서신면 합판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컨테이너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3명이 대피했다.이날 불은 접착 장비와 합판, 건물 2개 동을 태워 소방서 추산 1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소방 당국은 펌프차 등 40여 대와 인원 100여 명을 투입해 6시간여 만인 오전 10시 6분께 불길을 잡았다.소방 당국 관계자는 “공장 내 보일러가 설치된 지점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나머지 불을 정리하는 대로 화재 원인

사건·사고·판결 | 이상문 기자 | 2019-11-20

경기도는 20일 1천만 원 이상의 지방세를 1년 이상 내지 않은 고액ㆍ상습 체납자 2천884명(개인 2천294명, 법인 590개)의 명단을 홈페이지와 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총 체납액은 개인 1천54억 원, 법인 408억 원 등 모두 1천462억 원이다.체납액이 가장 많은 법인은 용인시에 있는 A사로, 지방소득세 등 38건 67억 원을 내지 않았다. 개인 최고액 체납자는 성남시에 사는 김모씨로, 담배소비세 추징분 등 3건 27억 원을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도는 2007년부터 고액체납자 명단을 매년 공개하고 있다. 올해 공개

사회일반 | 여승구 기자 | 2019-11-21

정부가 외국어고(외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국제고를 오는 2025년 일반고로 일제히 전환하기로 한 가운데 이들 학교 유형이 2025년 법령에서 삭제된다.교육부는 20일 서울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제1차 고교 교육 혁신 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이날 회의에서 추진단은 외고·자사고·국제고를 2025년에 일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시행규칙을 어떻게 개정할지 논의했다. 추진단은 외고·자사고·국제고의 설립 근거와 해당 학교의 학생 선발 시기 등을 규정한 시행령 조항들을 모두 2025년 3

교육·시험 | 강현숙 기자 | 2019-11-21

“욕이나 반말은 기본이죠. 말로는 해결이 불가능합니다.”성남 중원구청에서 불법 주정차 단속 업무를 맡고 있는 공무원 A씨는 최근 단속 현장에서 봉변을 당했다. 불법 주정차 과태료 처분을 받은 50대 남성이 불만을 품고 격분해 단속 업무를 방해했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주차 단속용 차량에 공무원들이 타지 못하게 차량 조수석 창문에 머리를 집어넣으며 20여 분 동안 소란을 피웠다. 소란은 경찰이 출동하고 나서야 겨우 정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용인의 한 구청에서 2년째 불법 주정차 단속 현장에 투입

사회일반 | 정민훈 기자 | 2019-11-21

2019 11월 모의고사가 오늘(20일) 마무리됐다.이날 2019 11월 모의고사는 고등학생 1학년과 2학년을 대상으로 치러졌다. 응시 과목으로는 고등학교 2학년의 경우 전 영역, 1학년은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탐구 영역이다.20일 오후 EBSi, 이투스, 유웨이, 메가스터디, 스카이에듀 등 입시업체들은 예상 등급컷을 공개했다.고등학교 2학년 국어는 ▲1등급 91~92점 ▲2등급 84~85점 ▲3등급 75점, 수학 가형의 경우 ▲1등급 81점 ▲2등급 72~76점 ▲3등급 61~62점, 수학 나형은 ▲1등급 76~77점 ▲2등급

교육·시험 | 장건 기자 | 2019-11-20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하는 윤씨(52)가 “명예를 되찾으면 나같이 억울한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재심 청구 이후 심경을 밝혔다.윤씨는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사 과정에서 억울한 상황에 빠지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며 그간 심정을 털어놓았다.이어 그는 “최근 언론 등의 지나친 관심으로 당혹스러웠던 적도 있지만, 지금은 박준영 변호사의 도움으로 재심을 준비하면서 마음을 편하게 먹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한편 화성 8차 사건 당시

사건·사고·판결 | 양휘모 기자 | 2019-11-21

20일 오전 2시 50분께 양평군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30여 분 만에 꺼졌다.이날 화재로 집 안에 있던 A씨(65)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불은 주택 내ㆍ외부와 집기 등을 태우고 30여 분 만에 진화됐다.경찰과 소방 당국은 누전에 의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양평=장세원 기자

사건·사고·판결 | 장세원 기자 | 2019-11-20

EBSi 측이 2019 11월 모의고사의 답문제와 정답을 공개했다.20일 EBSi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오후 6시부터 2019 11월 모의고사 문제 및 정답이 공개됐다. 또한 이날 EBSi에서는 빠른 채점 서비스와 해설강의가 진행된다.이날 2019 11월 모의고사의 응시 과목으로는 고등학교 2학년의 경우 전 영역, 1학년은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탐구 영역이다.한편, 11월 모의고사 예상 등급컷은 오후 7시 30분부터 제공된다.장건 기자

교육·시험 | 장건 기자 | 2019-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