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516건)

코로나19로 동네 경로당이 문을 닫자 어르신들은 더위를 피해 마을 어귀에 있는 느티나무 그늘을 찾아 이런저런 세상사는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내고 있다. 그 중 한 어르신이 하는 얘기가 아직도 뇌리 속에서 맴돌고 있다.“요즘 텔레비전 볼 때마다 볼썽사나운 뉴스만 보게 돼, 나라 살림 잘해달라고 국회의원 뽑아 줬는데 패거리로 나누어 싸움질만 하니 내가 또 속은 거야. 선거 때마다 감언이설로 표 동냥하더니 그놈의 패거리 정치는 70년대나 지금이나 하나도 변한 게 없어 몇 년 전에는 박 뭐시기 사모, 노 뭐시기 사모가 난리 염병 치더니, 요즘

오피니언 | 정겸 | 2020-08-05 20:04

베이비붐 세대가 도시를 떠나려 한다. 은퇴자들의 로망, 한 번쯤은 도시를 떠나 농촌으로 귀농·귀촌을 꿈꾼다. 베이비붐 세대란 전쟁 후 또는 혹독한 불경기를 겪은 후 사회적ㆍ경제적 안정 속에서 태어난 세대이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6ㆍ25전쟁 이후인 1955년부터 1963년에 태어난 세대를 가리키며 700여만 명 정도 된다고 한다.도시에서 열심히 일하다 화려한 경력을 접어두고 제2의 인생을 귀농으로 설계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귀농 강의를 다니면서 누누이 강조하는 말이 있다. 귀농 농업창업 융자를 위한 100시간의 교육을 채우

오피니언 | 김용주 | 2020-08-05 20:04

경기일보 창간 32주년이다. 1988년 8월 8일 이후 오늘이다. 언론 자유의 시작이었다. 경기도민의 언론이기를 약속했다. 지방 자치도 그즈음 시작됐다. 예속(隷屬)에서의 탈피였다. 그 벅찬 도민의 감동도 담아냈다. 때로는 압제(壓制)도 있었다. 정화(淨化)의 탈을 쓴 탄압이었다. 그때마다 맞서 싸웠고 결국 극복했다. 이렇게 온 서른두 해다. 경기도민을 위한 32년이었고, 경기도민에 의한 32년이었다.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이다.기자 생활도 얼추 30년이다. 주필(主筆)에 있는 지금이 무겁다. 짧은 능력이 부끄럽다. 부족한 자격이 민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0-08-05 20:04

청·일조계지 경계계단(淸·日租界地 境界階段)은 인천 중구 전동에 있는 조선시대 유적건조물로 2002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51호로 지정됐다.이 지역은 1883년 일본 조계(租界)를 시작으로 1884년 청국 조계(租界)가 설정되는 경계지역으로 만국공원(현 자유공원)으로 연결되어 계단과 조경이 마련된 공간이다.약 120년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본 조계지 경계계단은 중앙에 석조 계단이 형성되어 있고 양단을 중심으로 급한 경사인 점을 감안하여 계단참을 두고, 조경식재 공간을 마련하여 공간의 이용적 측면과 인천항 경관을 여유롭게 즐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8-05 20:04

국민이 주인이 되자는 민주주의 운동은 소수가 권력을 독점하며 다수의 민을 지배해 온 사회를 개혁하자는 것이었다. 권력자에 대해 민이 느끼는 억압이나 압박이 해소되리라는 기대 속에서 대가를 지불해가면서까지 추구해온 민주주의이다. 그런데 현 정부가 이전 정부에 비해 민이 주인 된 사회를 더 구현해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이전 정부에서는 일반인들이 경제정책에 부담을 느끼는 삶은 아니었다. 현 정부의 역할은 없었지만, 국민 모두가 좀 더 나은 경제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일부 국민들의 경제행위에 대다수의 국민들은 차분한데, 위기라 과

오피니언 | 모세종 | 2020-08-05 19:48

그야말로 부동산이 핫이슈다. 현 정부 들어 20번이 넘는 부동산 관련 정책이 발표됐지만 결국 부메랑이 돼 돌아온 건 역대 최고치로 치솟은 아파트값이 전부인 모양새다. 이전에 무수한 부동산 정책은 차치하더라도 이 사달의 시발점은 뭐니 뭐니 해도 2019년 발표된 12ㆍ16 부동산 대책이 아닌가 싶다. 대표적으로는 투기 규제를 강화시켜 대출수요를 없애고 주택 보유부담을 늘려 실수요자를 위한 공급 확대를 기본으로 한 대책이었다. 핵심은 LTV(주택담보대출비율),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로 9억원 이상 아파트에는 초과분에 대해 2

오피니언 | 김규태 경제부장 | 2020-08-05 19:48

과천에는 이미 대규모 택지가 조성되고 있었다. 3기 신도시와 맞물려 발표된 과천지구가 있다. 주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지구도 있다. 과천지식정보타운도 개발 중이다. 모두 2만1천여 가구의 택지 조성이다. 안 그래도 정부 청사 이전으로 자족기능이 떨어지는 도시다. 여기에 또다시 아파트촌이 밀고 들어오게 됐다. 4일 발표된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이다. 정부 과천청사 주변 유휴부지에 4천 가구를 짓겠다고 했다.시장도, 정치인도, 주민도 다 반발하고 있다. 베드타운화라는 우려와 지적은 차라리 고급스럽다. 시민들의 기본적 생활 여건을

사설 | 경기일보 | 2020-08-05 19:48

쓰레기 투기는 생활범죄다. 쓰레기 관련 뉴스가 쏟아지면 누구나 우려를 나타낸다. 산처럼 쌓인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호소한다. 하지만 내 문제로 느끼지 않는다. 얼마나 내 생활 가까이에서 영향을 미치는지 모른다. ‘알아서 잘 처리되겠지’하고 넘긴다. 근거 없는 낙관주의는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무단투기범을 대거 적발했다. 이들은 폐기물을 인적이 드문 곳에 몰래버렸다. 장기간 방치해 ‘쓰레기 산’을 만들어 주변 환경을 오염시켰다. 미관을 해치고 주민 건강을 위협한다. 도내에는 이런 쓰레기 산이 50여 곳으로 파

사설 | 경기일보 | 2020-08-05 19:48

In ------- of its 10th anniversary, the Eldridge Hotel is offering singles, couples and families a weekend stay at 30 percent off its regular room rates.(A) celebrating(B) celebrate(C) celebratory(D) celebration정답 (D)해석 10주년을 기념하여, Eldridge Hotel에서는 주말 숙박에 대해 1인, 2인, 그리고 가족에게 정규 요금의 30퍼센트 할인을 제공하고 있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8-05 10:3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8-04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