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347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 간 신경전이 팽팽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선거제 개혁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저지 등을 위해 무기한 단식에 돌입, 정국이 급속도로 경색되고 있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불가피할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복원, 패스트트랙 법안 일방 처리까지도 불사한다는 기류여서 제2의 패스트트랙 충돌 우려가 나오고 있다.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에 대한 철회를

국회 | 송우일 기자 | 2019-11-21

정부가 외국어고(외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국제고를 오는 2025년 일반고로 일제히 전환하기로 한 가운데 이들 학교 유형이 2025년 법령에서 삭제된다.교육부는 20일 서울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제1차 고교 교육 혁신 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이날 회의에서 추진단은 외고·자사고·국제고를 2025년에 일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시행규칙을 어떻게 개정할지 논의했다. 추진단은 외고·자사고·국제고의 설립 근거와 해당 학교의 학생 선발 시기 등을 규정한 시행령 조항들을 모두 2025년 3

교육·시험 | 강현숙 기자 | 2019-11-21

“욕이나 반말은 기본이죠. 말로는 해결이 불가능합니다.”성남 중원구청에서 불법 주정차 단속 업무를 맡고 있는 공무원 A씨는 최근 단속 현장에서 봉변을 당했다. 불법 주정차 과태료 처분을 받은 50대 남성이 불만을 품고 격분해 단속 업무를 방해했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주차 단속용 차량에 공무원들이 타지 못하게 차량 조수석 창문에 머리를 집어넣으며 20여 분 동안 소란을 피웠다. 소란은 경찰이 출동하고 나서야 겨우 정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용인의 한 구청에서 2년째 불법 주정차 단속 현장에 투입

사회일반 | 정민훈 기자 | 2019-11-21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하는 증거를 제보한 ‘공익 제보자’ 김종백씨(43)가 경기도의료원 감사실장에 채용됐다. 의료원 본부 및 산하 6개 병원 감사 업무를 총괄하는 요직이다.김 내정자는 2017년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1000% 확신한다”라고 주장하며 핵심 자료를 언론ㆍ검찰 등에 제보한 인물이다. 1997년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 입사해 2015년 권고사직 때까지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운전기사 겸 ‘집사’, 다스 직원으로 18년간 근무했다.그는 그동안 의혹에 휩싸였던 이 전

정치일반 | 정자연 기자 | 2019-11-21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19-11-21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소속 성준모 의원(더불어민주당ㆍ안산5)이 민선 7기 두 번째 행정사무감사에 나서 경기도교육청의 행정재산 관리에 대한 문제점을 심도있는 질의로 파고들어 이목을 끌었다.성준모 의원은 20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행감에서 경기마을교육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이하 마공사)에 대한 도교육청의 특혜 의혹과 관련, “공공의 목적으로 사용되는 행정재산을 도교육청이 공정하지 않게 사용했다”면서 강도 높게 질타했다.이날 성 의원은 “경기도율곡교육연수원 혁신교육관 내에 있는 마공사 안양분점의 공공요금 산출내역서상 전기요금이 2018

도·의정 | 최현호 기자 | 2019-11-21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19-11-21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19-11-21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19-11-21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19-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