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놓은 탁자식과, 땅 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오산 금암동에 위치한 9기의 바둑판식 고인돌이며 덮개돌은 땅 위에 드러나 있지만 하부구조는 흙 속에 묻혀 있어 자세하게 알 수 없다. 고인돌 가운데 규모가 큰 것은 덮개돌의 길이가 6m 정도이다. 덮개돌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9-11

스위스 14세기 초 게슬러라고 하는 독재자가 있었다.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가운데 횡포가 극심하여 시민들의 원성이 높았다. 그런 어느 날 거리 한복판에 말뚝을 세우고 그의 모자를 얹어 지나가는 사람들로 하여금 경의를 표하게 했다. 시민들은 게슬러가 무서워 거리를 지날 때마다 모자를 향해 절을 했는데 빌헬름 텔(영어로는 윌리암 텔)이라는 사람만은 언제나 그대로 지나쳐 버렸다.이 소식을 들은 게슬러는 그를 체포하여 처형키로 했다. 그러면서 사형을 집행하기 전 빌헬름 텔로 하여금 그의 아들 머리 위에 사과를 하나 올려놓고 활을 쏘아 맞

오피니언 | 변평섭 | 2019-09-11

When ------- stains from a delicate fabric, use a mild soap instead of a powerful bleach, which can quickly destroy the fibers of the material.(A) remove(B) removal(C) removing(D) removes정답 (C)해석 약한 천의 얼룩을 제거할 때는, 소재의 섬유 조직을 빠르게 훼손시킬 수 있는 강력한 표백제 대신 순한 비누를 사용하세요.해설 분사구문 채우기 문제이 문장은 주어가 생략된 명령문으로, 동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9-1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9-10

지난 4주간 장관 인사청문회로 온 나라가 시끄러웠다. 단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의 인사청문회가 그 절정이었고 후폭풍도 대단하다. 청문회가 끝났지만, 국민은 오히려 후련하기는커녕 씁쓸한 뒷맛을 남기는 스트레스를 안게 됐다. 무엇보다도 온 국민과 언론 그리고 정치권이 둘로 나눠 진영논리로 사생결단하듯이 싸우는 것은 우리 사회의 후진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안타까운 모습이다. 이에 더해 여당과 청와대가 검찰과 대치하는 것은 온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것으로 조속히 정리돼야 할 시급한 상황이다.장관 인사청문회의 본질은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에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9-10

고대로부터 추석(秋夕)은 단순한 가을 저녁으로 그치지 않았다.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수확한 음식을 서로 나눠 먹는, 어쩌면 저승까지 모두 기꺼운 중추(中秋)였다. 익은 벼를 어루만져온 금빛 바람으로 각박한 세상살이에 다친 마음을 다독이는 치유의 시간이었다. 이런 추석의 핵심에는 가족이 있다. 가족은 천륜일진대 가족과 모르는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가족에게 손을 먼저 내미는 것이 사람 본래의 인정이라고 맹자(孟子)는 말하였다. 돌아가신 부모의 시신이 들짐승에게 뜯기는 걸 차마 보지 못하여 매장하기 시작한 것이 예(禮)의 첫 뜻이라고도

오피니언 | 김성훈 | 2019-09-10

자발적 고립을 택해 식사, 여가 생활 등을 홀로 즐기는 문화를 ‘나홀로 문화’라고 한다. 나홀로 문화와 더불어 나타난 신조어로 혼술ㆍ혼밥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혼-’을 붙여 홀로 하는 행위임을 나타낸다. ‘함께’가 아닌 ‘혼자’를 즐기는 이들을 ‘혼족’이라 한다. 혼족이라는 신(新)인류는 혼자 밥을 먹고 혼자 술을 마시고, 혼자 영화를 보고 혼자 쇼핑을 즐기며, 혼자 여행도 하는 등 혼자 활동하는 성향이 강하다.혼족은 1인 가구가 늘면서 더 뚜렷해졌다. 현재 우리나라 1인 가구는 585만여 명에 이른다. 전체 가구의 30%다.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9-10

법치는 어디까지 존중되어야 하는가. 법치에 대한 항거는 어디까지 정당한가. 요 며칠 대한민국 정치가 던지고 있는 화두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9일 현재) 주변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다. 청문회를 앞둔 상황의 이례적 수사 개시다. 현직 경기도지사에 대한 항소심이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유죄를 선고했다. 유력 대권 후보와 관련된 충격적 반전이다. 차세대 대권 주자의 성폭행이 최종 유죄로 확정됐다. 회복할 수 없는 파멸의 끝이다.하나하나가 상당한 무게를 갖고 있는 정치 사건이다. 이런 일이 며칠 사이에 집중적으로 일어났다. 사건마다 꼬리

사설 | 경기일보 | 2019-09-10

지난겨울은 따뜻했다. 마늘, 양파와 대파 등 겨울 작목의 풍년과 가격하락으로 곳곳에서 밭을 갈아엎었다. 지난 2년 전에도 그랬다. 농산물 가격폭락과 산지폐기는 왜 되풀이되는 것일까. 농민들은 정부의 수입개방 때문이라고 하고, 소비자들은 산지에서 폐기돼도 소비지에서는 여전히 가격이 비싸다며 유통의 농간 때문이라고 한다. 정부 관료들은 통계청의 농산물 생산 관측 정보가 틀려서 제대로 된 정책을 쓸 수 없었다고 한다. 해마다 되풀이해서 농산물을 갈아엎는 현상은 왜 고쳐지지 않을까. 그 이유를 몇 가지 살펴봤다.첫째, 농민들은 지난해 경험

오피니언 | 최재관 | 2019-09-10

안전을 확보하려면 건축은 화재에 붕괴하지 않게 안전하게 버틸 수 있는 내화구조, 화재가 화재층에서 다른 곳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방화구획이 있다. 소방에 있어서는 화재 초기에 관계인이 진압할 수 있는 수동의미의 소화기, 옥내소화전설비가 있고,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자동의미의 스프링클러설비 등이 있다. 이렇듯이 화재가 발생하면 화재가 확산되지 않게 하고 화재 초기에 진압해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목적이지만, 건축과 소방에서 모두 정상적인 성능을 갖췄을 때 가능할 것이다.그렇지만, 필자가 현장점검을 할 때 서류에서는 소방

오피니언 | 이규정 | 2019-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