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53건)

인천시립교향악단의 금난새 예술감독이 337번째 정기연주곡에서 러시아 음악을 선택했다. 교향악단은 이번 연주회에서 차이코프스키 ‘로미오와 줄리엣’ 환상서곡과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프로코피예프의 모음곡 ‘로미오와 줄리엣’ 등을 선보인다. 이번 연주에는 첼리스트 심준호가 협연자로 무대에 오른다. 그는 지난 2010년 제40회 쥬네스뮤지칼국제콩쿠르에서 심사

문화 | 경기일보 | 2014-06-01

문화 | 임병호 | 2014-05-01

부천문화재단은 고가의 미술품을 저렴한 가격에 대여해주는 신개념 렌탈사업인 ‘부천아트뱅크’를 운영하고 있다. 작품은 판매가의 1~3%의 비용(4개월 기준)만 지불하면 대여가 가능하다.1년 이상 대여할 경우 분기별로 무료로 작품을 교체해준다. 문의 (032)320-6338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경기도립무용단의 대표 브랜드 공연인 작품은 넌버벌 퍼포먼스로, 동양의 천지창조 신화와 고려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신화 등 문화적 소재를 활용해 태권도의 기원과 변천 과정을 무용과 태권도 퍼포먼스로 표현한다. 특히 태초 이전 무(無)의 세계와 남녀의 탄생, 하늘과 땅, 물, 불의 탄생, 남녀간의 사랑, 이들을 갈라놓는 약육강식의 세계, 선과 악의 대결, 생명의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2014 아람누리 심포닉시리즈’의 두 번째 무대에서는 세계적인 거장 요엘 레비가 이끄는 KBS교향악단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은 라흐마니노프의 마지막 작품이자 그의 실력이 집대성된 걸작으로, ‘백조의 노래’로 지칭되는 ‘심포닉 댄스’를 들을 수 있다. 1940년 작곡돼 1941년 지휘자 유진 올먼디에 의해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가 초연한 이 곡은 오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박범신 원작의 소설 ‘소금’을 뮤지컬로 각색한 작품은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하는 아버지의 희생과 존재의 의미를 되짚어보고, 아버지란 이름의 명패 뒤에 숨겨야 했던 그들의 청춘과 꿈을 이야기를 담았다. 작품은 셋째딸 시우가 홀연히 사라진 아버지를 찾아나서면서 시작된다. 가족에게 존재감을 잃어버리고 돈벌어오는 기계 쯤으로 여겨지던 아버지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부평아트센터의 예술성 강화와 레퍼토리 구축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자체 제작공연이다. 제주신화를 바탕으로 한 ‘할락궁이의 모험’은 한국의 이야기, 한국의 소리, 한국의 모습이 담긴 가장 한국적인 어린이 명품 공연으로 대한민국 최고 연출가인 국립극장의 이병훈 연출을 비롯해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진짜진짜 좋아해’등 수많은 히트작을 내놓은 오은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대한민국 민간 발레단의 대표주자로 올해 창단 30주년을 맞은 유니버설발레단의 공연이다. 극중 순박하고 명랑한 시골 소녀에서 사랑의 배신에 몸부림치는 광란의 연인으로 돌변하는 지젤의 캐릭터는 ‘발레의 햄릿’으로 일컬어질 정도로 드라마를 고조시키는 중심축이다. 영혼이 돼서도 죽음의 위기에 닥친 연인 ‘알브레히트’를 온몸으로 막으며 지켜내는 고귀한 사랑에 가슴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캣츠’는 국내에서 12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연령대를 초월해 한국 관객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작품이다. 세계적인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작곡)와 카메론 매킨토시(프로듀서)가 처음으로 탄생시킨 세기의 걸작이다. 뮤지컬 4대 명작 중 하나로 가슴을 휘젓는 주옥 같은 명곡과 30여 마리의 고양이들을 통해 그려지는 다양한 인생군상들이 주는 깊이 있는 메세

문화 | 경기일보 | 2014-05-01

문화 | 임병호 | 2014-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