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866건)

[오늘의 운세] 1월 27일 수요일 (음력 12월 15일 /乙亥) 띠별 / 생년월일 운세쥐띠丙子 36년생 가족모임 문서해결되나 재물은 지출하고戊子 48년생 명예생기고 재물성사되나 건강은 조심수庚子 60년생 투자이득 가정화목 자손기쁨고민해결 吉壬子 72년생 연인과 트러블 친구친척문제는 원만하고甲子 84년생 부모걱정 집안불화 투기도박손해 기분하락 소띠 丁丑 37년생 문서나 차량문제해결 명예상승하고 무난해己丑 49년생 매사 불길하니 조심하고 인내해야 무난해辛丑 61년생 반길 반흉하니 연인데이트하나 재물지출癸丑 73년생 직장해결 시험원만

전체 운세 | 서일관 | 2021-01-27 08:30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시 주석의 방한을 포함해 고위급 교류 활성화 등 긴밀히 소통하기로 뜻을 모았다.2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이 이날 오후 9시께 4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고 밝혔다.한중은 앞서 지난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성사되지 못했다.한중 정상의 전화 통화는 지난해 5월 코로나19 방역 협력 관련 의견 교환 이후, 8개월 만이다.이날 통화에서 양 정상은 코로나19 상황 속 한중이 긴

정치일반 | 강해인 기자 | 2021-01-26 22:51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는데 합의했다.2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이 이날 오후 9시께 전화 통화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간 교류,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하기로 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 전문가들이 모여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는 것으로, 지

정부 | 강해인 기자 | 2021-01-26 22:27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6일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를 압수수색했다.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을 팀장으로 한 수사팀은 이날 오후 대검 반부패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이번 압수수색은 김 전 차관 긴급 출금 조처 당시 대검 반부패부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수사 중단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따라 단행된 것으로 전해졌다.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2019년 김 전 차관 측에 출금 정보가 유출된 의혹에 대해 수사하던 중 출금

사건·사고·판결 | 김해령 기자 | 2021-01-26 21:30

유럽의 한 극장에 특이한 소재의 연극이 올려졌다. 배우들이 담당했던 배역은 인류에 반항하는 캐릭터였다. 체코 프라하 극장에서였다. 극작가 카렐 차펙크(Karel Capek)의 희곡 제목은 ‘로숨의 만능 로봇’이었다. 작품은 2년 만에 영어를 포함해 30개 언어로 번역되는 등 성공을 거뒀다.▶그는 슬라브어로 ‘강제노역’이란 뜻의 ‘로보타’를 변형, 로봇(Robot)이란 단어를 세상에 내놨다. 희곡 속에 등장하는 로봇은 인공피부ㆍ인공혈액 등 인간특징을 갖췄지만, 영혼이 없는 존재들이었다. 로봇은 사실 오랫동안 신화나 전설의 영역에서 머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1-01-26 21:14

흔히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무형(無形)문화재가 명맥이 끊길 위기에 처해있다. 기능보유자의 타계와 고령화가 가속화 되는데다 대를 잇겠다는 전승교육사가 없기 때문이다. 전수교육관도 크게 부족하고, 쥐꼬리만한 지원금으로 생계조차 힘든 여건도 한몫하고 있다.경기도에는 국가무형문화재가 모두 10개 종목이다. 기능보유자가 33명, 전승교육사 52명이다. 기능보유자 33명의 평균 연령은 81세, 전승교육사는 64세다. 경기도무형문화재는 68개 종목에 기능보유자가 54명, 전승교육사가 42명이다. 기능보유자의 평균 연령은 74세, 전승교육사는

사설 | 경기일보 | 2021-01-26 21:14

화성시에 있는 병점은 오랜 역사를 가진 지명이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처음 병점리로 명명됐다. 당시 수원군이었으며 1949년 화성군에 편입됐다. 현재의 화성시 병점 1동과 병점2동으로 이어진다. 예로부터 삼남(三南)으로 통하는 길목이었다. 쉬어 가는 행인이 많았고, 이들을 상대로 떡 파는 떡장수들이 많았다. 이 때문에 ‘떡전거리’로 불렀고 그 한자식 표현이 ‘병점’이다. 유래와 역사성이 어우러진 전통 지명이다.사통팔달의 역동성은 현재로 이어졌다. 병점역을 중심으로 1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심을 형성했다. 여기서 1㎞ 떨어진

사설 | 경기일보 | 2021-01-26 21:14

워싱턴의 하루는 분주하다. 취임 첫날은 대통령에게 가장 일정이 많은 날이며 가장 긴장되는 하루이다. 최연소 상원의원이자 최고령 대통령은 미국 역사에서 굵은 획을 긋고 있었다.퇴임하는 대통령은 결국 취임식장에 보이지 않았다. 국민의 축복을 받으며 떠나지 못하고, 취임하는 지도자에게 무거운 짐을 던지며 홀홀히 남쪽 플로리다로 날아갔다. 역대 미국의 대통령들이 세운 고매한 전통의 성벽에 선명한 균열이 생겨나고 제46대 대통령은 심각한 부담을 안고 출발하게 됐다. 짧지 않은 분량의 취임사 대부분은 국내정치적 통합에 할애됐다. 미국 국민의

오피니언 | 최승현 | 2021-01-26 21:14

경기도 용인시 반도체 클러스터를 포함한 전국 5곳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다.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제6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위원회를 개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특화단지에는 연구개발(R&D)과 기반시설 등 각종 지원을 할 예정이다.특화단지로 지정된 곳은 경기 용인을 비롯해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정밀기계), 전북 전주 탄소국가산업단지 및 인근 산단(탄소소재). 충남 천안 제2산단 등 5개 산단과 아산 스마트밸리(디스플레이), 충북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및 과학산단(이

정부 | 강해인 기자 | 2021-01-26 21:12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성수품 방출물량 확대 등 설 장바구니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촉구했다.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설을 앞두고 일부 품목 가격이 다소 불안한 모습”이라며 “계란값이 오르고 풍수해에 따른 흉작으로 제수용품 가격도 심상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이어 “지난주 발표한 설 민생 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따뜻한 명절을 맞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국민들을 향해선 “연휴 기간 가급적 고향 방문과 여행을 자제하고, 이

정치일반 | 강해인 기자 | 2021-01-26 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