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A customer applying for a housing loan should submit the necessary documents and ------- the loan officer at least two weeks to process the application.(A) give(B) giving(C) given(D) gives정답 (A)해석 주택 융자를 신청하는 고객은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고 대출 담당 직원에게 그 신청을 처리하는 데 최소 2주의 기간을 주어야 합니다.해설 병치 구문 채우기 문제등위 접속사 and가 shou

오피니언 | 정자연 기자 | 2020-10-21 09:5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20 21:31

9월16일 스가(菅) 내각이 출범했다. 헌장사상 최장기 수상인 아베 수상에 이어 일본 정부를 이끌 간판이 8년 만에 바뀐 것이다. 일본에서 ‘세습 정치’가 계속되는 가운데, 스가 수상은 오랜만에 세습 출신이 아닌 자민당 총재이자 수상이 된 것이다. 스가 수상은 구체적인 정책현안에 강하고, 관료 장악력이 뛰어난 정치가이다. 다만, 외교에 대해서는 경험이 부족해 당장은 외교정책 면에서 본인의 색깔을 내기는 쉽지 않다. 스가 자민당 총재의 임기는 내년 9월 말까지이므로, 단기간에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9월16일 밤 내각 발족 직후

오피니언 | 박성빈 | 2020-10-20 21:00

어느날 차부둬(差不多) 선생이 중병에 걸렸다. 주민들은 의사 대신 수의사를 데려왔다. 그는 많이 아팠지만 “의사나 수의사나 같겠지”라고 생각했다. 수의사는 그를 소 다루듯 치료했다.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사는 것과 죽는 것 다 비슷하겠지”라며 숨졌다. 그가 죽은 후 사람들은 그를 모든 일에 달관한 군자라고 칭찬했다. 일일이 안 따져 덕이 있다는 것이다.▶시간이 갈수록 그의 명성은 먼 곳까지 전해졌다. 모두 ‘차부둬’가 됐다. 언어에도 영향을 미쳤다. 그때부터 중국인들은 뭘 물어도 “차부둬(差不多)”로 얼버무렸다. 관용어가 됐다.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10-20 21:00

인천에서 독감백신을 무료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숨져 보건당국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전북 고창에서도 독감백신을 접종한 78세 노인이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관계를 확인 중이다. 독감백신이 상온에 노출된 황당한 사고에다 접종 중이던 백신에서 침전물이 발견돼 접종 중단 사태가 벌어진데 이어 사망자까지 나오자 백신 안전성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독감백신을 맞아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불안감도 증폭되고 있다.사망한 인천의 학생은 지난 14일 민간병원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뒤 이틀 만인 16일 숨졌다. 이 학생은 평소 알레르기

사설 | 경기일보 | 2020-10-20 21:00

19일과 20일 양일간 경기도 국감이 진행됐다. 경기도민에게는 피부로 와 닿는 감사다. 내 주변 행정의 모든 것을 낱낱이 들여다볼 기회다. 하지만, 전국적 관심사에서 변방으로 밀렸다. 때마침 터진 굵직굵직한 이슈가 언론의 처음과 끝을 장식했다. 그렇다고 과거와 같은 상세한 지면(紙面) 보도도 기대하기 어려웠다. 코로나19로 제한된 취재진만이 국감 현장을 지켰다. 자칫 1천300만 경기도민의 도정 국감이 묻혀버릴 수 있었다.이 부족함을 채워준 역할을 경기일보의 ‘국감 라이브’가 했다. 선택된 일부 장면만 보도하는 기존 방송 방식과 달

사설 | 경기일보 | 2020-10-20 21:00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새로운 유형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이후 20일 현재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987만4천628명에 사망자가 111만2천153명으로 WHO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속출하자 지난 3월11일 팬데믹까지 선포했다.코로나19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영역에 악영향을 미치고 현재까지 백신 및 뚜렷한 치료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전 세계를 공포에 휩싸이게 하고 있다. 미국의 한 전문가에 따르면 코로나19는 2008년 국제금융위기, 2001년 9·11테러보다 사회 구조적

오피니언 | 우지환 | 2020-10-20 20:53

3월 등교 연기를 시작으로 사상 최초의 온라인 개학과 함께 원격수업도 어느덧 반년 이상의 시간이 흘렀다. 코로나가 없었더라면 이러한 전국적 규모의 온라인 수업을 정책적으로 실현하는데, 최소한 몇 년이 걸렸을지도 모른다. 집단지성의 저력을 보여준 현장 교사들의 전문성과 헌신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이제 우리는 미래교육의 모습을 능동적으로 상상해 나아가야 한다. 상생과 협력의 가치가 실현되는 학교의 모습은 온라인 교육의 큰 성과라 할 수 있다. 현장의 교사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전문적 학습공동체 모임을 내실화하며 공동연구, 공동

오피니언 | 황교선 | 2020-10-20 20:53

M군은 축구 선수답지 않게 수줍음이 많고 말이 없다. 그런데 운동경기 중에 상대팀과 몸싸움이 붙을 때는 여느 때의 M군이 아니다. 한 번은 TV에서 그의 축구팀과 다른 팀이 경기하다 몸싸움이 벌어지는 장면이 중계되고 있었다. M군은 경기에 뛰지는 않고 벤치에 앉아 있었는데 몸싸움이 벌어지자 용수철이 튕기듯 쏜 살처럼 자리를 박차고 달려가는 것이 아닌가. 그러고는 싸움 한 가운데서 동료 선수들을 거드는 것이었다.그 일이 있은 후 얼마 후 우연히 M군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래서 나는 ‘자네 같이 순한 사람이 그렇게 격할 때도 있는가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10-20 20:53

외삼미동 고인돌은 모두 2기이다. 북쪽의 것이 1호, 남쪽의 것이 2호이다. 마을 사람들은 이곳의 고인돌을 ‘거북바위’ 또는 ‘장수 바위’라고 부른다. 덮개돌의 가운데를 거북등모양으로 손질하여 멀리서 보면 거북이 연상되기 때문이다.고인돌은 화강암 계통이다. 덮개돌의 크기는 1호가 길이 260㎝, 폭 230㎝, 두께 70~90㎝고, 2호가 길이 174㎝, 폭 140㎝, 두께 30㎝다.1호 고인돌은 탁자식, 2호 고인돌은 뚜껑돌식(개석식)이다. 특히 1호 고인돌은 변형된 탁자식 고인돌로 전형적인 탁자식 고인돌과 달리 굄돌을 세우지 않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0-20 2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