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9,074건)

'생방송 투데이'에서 소개된 경기도 2억대 한옥 인테리어의 타운하우스와 3억대 복복층 타운하우스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18일 방송된 SBS '생방송 투데이'에서는 'TV복덕방'을 통해 6인 가구를 위한 빌라와 한옥식 인테리어를 갖춘 타운하우스, 복복층 타운하우스가 소개됐다.이날 방송에 출연한 의뢰인은 6인 가족을 위한 큰 집, 매매 2억에 대출을 포함해 3억원대, 통근 시간 1시간 이내 거리의 집을 의뢰했다.먼저 소개된 매매 2억 2천만원의 빌라는 방 6개와 지하 복층을 갖췄다.

방송 | 장건 기자 | 2019-06-18

‘술래잡기 고무줄놀이 말뚝 박기 망까기 말타기 놀다보면 하루는 너무나 짧아.’ 한 영화를 통해 알려진 ‘보물’이라는 제목의 이 노래는 개그 프로그램의 삽입곡으로도 쓰이며 유명세를 탔다.노래 가사처럼 우리네 어린 시절의 하루는 무척이나 짧았다. 하루 종일 갖가지 놀이로 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면 어느새 날이 저물었다. 해가 지기 시작하면 집집마다 자신의 아이를 찾는 어머니들의 목소리가 온 동네에 울려 퍼졌다. 구수한 밥 내음과 짭조름한 생선구이의 연기냄새는 아직도 이때의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소중한 향수이다.두 해 전 필자가 속한 기관에서

오피니언 | 이종화 | 2019-06-19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의 주된 저해 요인으로 불법개설의료기관인 ‘사무장병원(면대약국)’이 지목되고 있다.사무장병원(면대약국)이란 의료법(약사법)상 의료기관 또는 약국을 개설할 자격이 없는 자가 의료인(약사)의 명의를 빌려 운영하는 기관을 의미한다.이들 기관은 사익 추구에 지나치게 몰두해 과다처방, 일회용품 재사용, 과밀병상 운영 등으로 국민의 건강권을 침해할 뿐만 아니라 과잉진료, 부당청구, 보험사기 등으로 건강보험의 재정에도 막대한 손실을 끼치고 있다.건강보험공단의 ‘연도별 불법개설기관 환수결정 및 징수현황’

오피니언 | 원병일 | 2019-06-19

조선 초기 세조는 단종을 퇴출하고 왕좌에 오르는 데 명분과 공의를 극복할 측근들이 필요했고 그 대표적 인물이 한명회였으며 이들이 이른바 ‘훈구파’(勳舊派)였다.이 훈구파는 조선 역사를 통해 수없이 등장했고 연산군을 몰아내고 왕위에 오른 중종 때는 훈구파라고 하는 공신이 117명이나 되었으며 이들이 하사 받은 땅이 큰 부를 이루었다. 또한 요직을 독점하는 그야말로 적폐의 대상이었다.조광조가 이 적폐 청산에 나서 훈구파(공신) 76명의 땅을 회수하고 노비를 몰수하는 등 개혁을 시도했으나 오히려 자신이 죽음을 당해야 했다.중종 이후에도

오피니언 | 변평섭 | 2019-06-19

대동법시행기념비는 대동법의 실시를 알리기 위해 세운 비다.대동법은 각 지방의 특산물을 공물로 바쳐야 했던 이전의 폐단을 없애고 쌀을 대신 바치도록 한 조세제도다. 조선 선조 41년(1608) 경기도에서 처음 실시됐고, 효종 2년(1651) 충청감사로 있던 김육이 충청도에 대동법을 시행하도록 상소해 왕의 허락을 얻어 실시하게 됐다.이로 인해 그동안 어려움에 처했던 백성들의 수고가 덜어지는 등 좋은 성과를 이루게 되자 왕은 이를 기념하고 만인에게 널리 알리도록 했다.비는 효종 10년(1659)에 세워졌으며 거북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우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6-19

수원시 영통구 영통1동은 18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신규위원 2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이 위원들은 앞으로 지역사회 내 복지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캠페인 등을 실시하고, 발굴된 가구에 대해 민간 복지 자원을 연계하는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이번 위촉으로 영통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사업가, 법률전문가, 교육기관, 현직 부녀회장, 현직 통반장, 사회복지전문가 등 총 10개 분야의 민간위원 22명과 공공위원 3명으로 구성됐다.임승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새로 위촉된 신규 위원들의 활동으로 활기를 더해

수원시 | 이연우 기자 | 2019-06-19

누구나 한번쯤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2016년 세계경제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의 이해’라는 주제가 등장한 이후 4차 산업혁명은 세계적인 화두가 됐다. 하지만 미국 경제학자 제러미 리프킨은 “지금은 여전히 디지털 혁명 중”이라며 “4차 산업혁명은 오지 않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사실 4차 산업혁명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뜻하는지, 언제 도래할 것인지 등에 대해서 간명한 답을 찾기는 쉽지 않다.그렇다면 4차 산업혁명은 무엇일까. 세계경제포럼 회장인 클라우스 슈밥은 4차 산업혁명을 바이오산업, 물리학 등과 디지털기술

경제 | 조영화 | 2019-06-19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 - 오규원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밤 1시와 2시의 공상의 틈 사이로문득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내 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할 말 없어 돌아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내 젖은 몸을 안고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악마 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왕자가 아닌 한 아이에게》, 문학과지성사, 1978.우리는 ‘사실’과 ‘느낌’ 사이를 산다. 사실과 느낌의 경계는 생

문화 | 신종호 | 2019-06-19

'물오른 식탁'에서 신애련 대표가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남편의 한 마디라고 밝혔다.18일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서는 신애련 대표와 조희선 디자이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무엇이냐?"고 묻자 신애련은 "사회 초년생일 때 사람과의 관계가 너무 힘들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그는 "남들에 비해 뒤처지는 것 같고, 나는 잘못이 없는데 나만 맨날 혼났다"면서 "이렇게 하려고 이때까지 공부를 하고 취업을 했나 싶었다"고 말했다.이어 "몸도 힘들고 마음도 힘들고, 사

방송 | 장건 기자 | 2019-06-18

수원시 권선구(구청장 이택용)가 재난 및 비상상황을 대비해 관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어린이 안전교육’을 실시한다.수원시 권선구는 오는 20일까지 권선동 평안몬테소리어린이집 등 어린이집 7곳에서 교직원 및 어린이 25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생명구조 교육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이번 교육은 재난 취약계층인 어린이들에게 화재안전ㆍ응급처치 체험 교육을 실시해 안전의식을 함양하고자 마련됐다. 이와 관련 권선구는 각종 재난 상황 및 응급상황에서 대처능력을 기르고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실습 위주의 안전교육인 ‘찾아가는 생명구조교육’

수원시 | 김태희 기자 | 2019-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