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3,109건)

한국 남자 사이클의 기대주 최우림(18ㆍ인천체고)이 2020 아시아사이클 트랙 선수권대회 남자 주니어부에서 3관왕을 질주했다.최우림은 19일 충북 진천선수촌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남자 주니어부 1㎞ 독주에서 1분 02초 120을 기록, 로날도 라이톤잠(인도ㆍ1분 03초 134)에 1초 가까이 앞서며 우승, 단체추발 4㎞와 단체 스프린트에 이어 대회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이날 최우림의 우승기록은 고교 3년 선배인 나중규가 보유한 1분 02초 573의 고교 최고기록을 경신한 한국 고교 신기록이다.앞서 최우림은 지난 17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20

경기도가 스포츠를 통한 장애인들의 ‘꿈과 열정의 무대’인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아쉽게 종합우승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경기도는 19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전 5일의 막을 내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57, 은메달 115, 동메달 154개로 총 22만9천728점을 득점, 개최지 프리미엄을 앞세운 서울시(23만6천954점ㆍ금116 은123 동167)에 금메달 수에서 크게 앞서고도 막판 역전을 내줘 7천226점 차로 준우승했다.이는 구기 한 종목의 1.5경기 승패 차에 불과해 경기도로서는 개최지 서울시에 주어지는 토너먼트 종목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20

“지난 3년간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끝까지 선전해준 선수ㆍ지도자 및 임원 여러분들의 노고가 개최지 가산점으로 인해 묻혀버린 것이 안타깝습니다. 우리가 진정한 승리자입니다.”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개최지 서울시에 7천여점 차로 근소하게 뒤져 2연패 달성에 실패한 경기도선수단의 오완석 총감독(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오 총감독은 “이번 서울 대회를 위해 지난 3년간 신인선수 발굴ㆍ육성, 8개 전략종목 집중 지원, 우수선수 영입, 우수선수 및 지도자 지원강화, 상시훈련 추진, 시ㆍ군 직장운동부 창단지원 등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20

‘미녀검객’ 김선미(30ㆍ온에이블)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대회 최다인 6관왕에 오르며 ‘무적劍’을 과시했다.김선미는 17일 서울 동대문구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3일째 휠체어펜싱 여자 선수부 3?4등급 사브르 개인전과 통합 단체전서 2개의 금메달을 추가, 첫 날 에페와 둘째날 플뢰레 개인ㆍ단체전 우승에 이어 6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를 마쳤다.이날 경기도는 육상에서 10개, 수영 6개, 펜싱과 사격, 당구 2개 등 이날 25개의 금메달을 추가해 17일 오후 8시 현재 금메달 101, 은메달 72, 동메달 103개로 1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7

“단체전에서 함께 해준 언니들과 감독ㆍ코치 선생님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목표를 이룰 수 있었습니다. 다음 목표를 향해 더욱 매진하겠습니다.”17일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펜싱 여자 선수부 3/4등급 사브르 개인전과 통합 단체전서 2개의 금메달을 추가, 첫 날 에페, 둘째날 플뢰레 개인ㆍ단체전 우승에 이어 대회 6관왕에 오른 ‘미녀검객’ 김선미(30ㆍ온에이블)의 소감.중학교 3학년 때 불의의 오토바이 사고로 왼쪽 다리 무릎 위까지 절단해 장애인이 된 김선미는 실의의 시간을 보내다가 장애인 펜싱 선수인 김기홍씨의 권유로 마음의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7

경기도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맞수’ 서울시에 1만3천280점 차로 완패를 당하며 종합우승 18연패 달성에 실패한데는 개최지에 주어진 시드배정과 20% 가산점 등 여러가지 요인이 있지만 고등부의 부진도 한 몫을 했다.그동안 경기도는 전국체육대회에서 고등부의 큰 활약 속에 지난해까지 17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매년 경기도의 종합 성적은 고등부의 성적과 비례해 ‘고등부 우승=경기도 종합우승’이라는 등식을 만들었다.하지만 지난해까지 경기도 종합우승과 행보를 함께했던 고등부는 올해 금메달 59, 은메달 70, 동메달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7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상식 밖의 기이한 평양 원정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 원정경기를 치른 대표팀은 16일 오후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을 거쳐 무승부의 성적표를 들고 이날 입국했다.베이징에서 유럽과 중국 등 소속팀이 있는 지역으로 곧장 복귀한 선수 9명을 제외한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토트넘) 등 한밤중 귀국해 공항을 찾은 팬들의 환영을 받았다.29년 만의 평양 원정에서 사상 초유의 무관중ㆍ

축구 | 황선학 기자 | 2019-10-17

“정신 없이 달려온 1년이지만 팀 창단 후 최고 성적을 거두며 ‘명문구단’으로의 도약대를 마련한 한해였습니다. 이제 첫 걸음을 뗀 만큼 더욱 사랑받는 구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프로야구 10구단 KT 위즈의 타격 코치에서 지난해 10월 단장으로 전격 발탁돼 한 시즌을 보낸 이숭용 단장은 “이제 시작이다. 2년 연속 5할 승률과 첫 가을야구 진출을 위한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 단장과의 일문일답.- 코치에서 단장으로 승진해 첫 시즌을 보낸 소회는.▲조직 진단과 대표님께서 강조하신 ‘소통’, ‘원팀’을 만들려 구성

kt wiz | 황선학 기자 | 2019-10-16

“올 시즌 부상으로 인해 거의 통째로 한 시즌을 쉬었는데 이번에 400m 4연패 달성과 대회 2관왕에 오르게 돼 제 자신이 대견하고 자랑스럽습니다.”16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육상 남자 청각장애(DB) 400m에서 51초93으로 우승, 대회 4연패를 달성하며 전날 800m(2분24초03)에 이어 2관왕에 오른 이무용(30ㆍ고양시청)은 남은 경기서 3관왕 이상의 성적을 거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비장애인 선수로 수원 유신고와 성균관대를 거치며 국가대표까지 지낸 이무용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청력이 점점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6

경기도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하며 서울과의 격차를 벌려 대회 2연패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경기도는 대회 2일째인 16일 오후 8시 현재 31개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금메달 76, 은메달 48, 동메달 73개로 총 8만8천710점을 득점, 개최지 서울시(7만9천815점ㆍ금46 은50 동65)와의 격차를 벌리며 이틀 연속 1위를 달렸다.9개의 금메달을 추가한 인천시는 금메달 18, 은메달 20, 동메달 38개로 3만2천900점을 기록해 11위를 지켰다.이날 경기도는 육상이 9개로 무더기 금메달을 쏟아냈고,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19-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