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143건)

전국민 10명 중 9명 이상이 인터넷을 이용한다는 대한민국에서 ‘잊혀질 권리’는 이제 익숙한 말이 됐다.2010년 스페인 변호사 마리오 코스테자 곤잘라스는 세계 최대 포털사이트 구글에서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다 과거 연금을 제 때 내지 않아 집이 경매에 나왔던 신문기사를 발견한다.12년이 지난 후에도 사라지지 않는 흔적. 스페인 개인정보보호원은 기사를 삭제하는 것 대신 구글에 검색 결과를 삭제하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구글은 이에 항의해 소송을 냈다. 유럽연합(EU) 최고 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는 곤잘레스의 손을 들어줬다.‘잊혀질 권리’

오피니언 | 김경희 기자 | 2019-08-16

일본의 경제 보복이 우리 산업 전체에 위기를 가져왔다. 더불어 경제 구조의 근본적인 개편 필요성도 제기됐다. 국내적으로는 기술집약형 산업의 육성이라는 숙제가 생겼고, 국제적으로는 상호 의존도의 다변화라는 숙제가 생겼다. 경기도도 이에 발맞춘 긴급 개선안을 토론 중이다. 그 중 하나가 러시아 등 외국 기업의 국내 유치다. 특히 러시아는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기술 도입이 용이해 기대이익이 상당할 것으로 분석됐다.이 모든 방안이 외국인 투자 유치다. 경기도 내에는 평택 오성, 화성 장안 등 8개의 외국인 투자 지역이 있다. 여기에 입주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6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를 한 결과,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이 전체의 67.3%였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였고 이어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다.백색국가 배제에 대응해 준비를 못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52.0%에 달했다.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6

경찰야구단 역사의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한 ‘우완 투수’ 조병욱(22), 한승지(23)가 전역해 KT 위즈 마운드에 희망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지난 12일 전역하고 이번 주중 KT 선수단에 합류하는 ‘예비역 듀오’ 조병욱ㆍ한승지는 9월 확대 엔트리(32명) 시행에 맞춰 1군 콜업에 도전한다.둘은 창단 14년 만에 해체된 경찰야구단과 마지막을 함께한 11기로 올해 교류전 형태로 펼쳐진 퓨처스리그서 기량을 쌓으며 1군 등판을 준비했다.수원 장안고 출신 조병욱은 2016년 KBO 신인드래프트 1차 회의에서 KT의 첫 연고지

kt wiz | 이광희 기자 | 2019-08-15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19-08-15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19-08-15

TODAY포토 | 김시범 기자 | 2019-08-15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인천지역 곳곳이 광복의 기쁨을 되새기는 시민들로 들썩였다.15일 온라인 주민 커뮤니티에는 ‘태극기 달기 인증샷’ 열풍이 불었다.특히 최근 일본정부가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가 명단)에서 제외해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상황이라 전과는 달리 자발적인 참여가 늘어난 모습이다.영종국제도시에 사는 B씨는 “며칠전부터 아이가 학교에서 광복절 수업을 들었는지 우리집도 태극기를 달자고 졸랐다”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아이와 함께 태극기를 달고 TV로 광복절 경축식을 봤다”고 했다.송도국제도시 주민

인천사회 | 김경희 기자 | 2019-08-16

인천시는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인천시의회 제256회 임시회에 모두 13개의 안건을 올린다고 15일 밝혔다.이번에 시의회에서 다뤄지는 안건은 인천공공투자관리센터 설립 내용을 담은 ‘인천시 공공투자사업 관리에 관한 조례(안)’과 시청 앞에 생길 잔디마당을 포함한 광장의 운영·관리를 위한 ‘인천애(愛)뜰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 등이다. 또 시는 인천시내 15곳의 지하도 상가 사용권의 양도·양수와 전대(재임차)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인천시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문학박태환수영장 등 위탁 중인 체육

인천정치 | 이민우 기자 | 2019-08-16

김포시 A정책자문관이 근무 중 당구레슨 등 근무 일탈로 물의(본보 13일자 12면)를 빚고 있는 가운데 김포시가 초과근무수당 내역 등의 유출자를 밝혀 달라고 경찰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드러났다.수사의뢰는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시장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인 만큼 측근의 일탈행위에 대한 처벌 없이 정보유출 경위만 찾아내려는 행보에 대해 파문이 예상된다.15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14일 정책자문관 출퇴근 기록 및 초과근무수당 내역 등 개인정보가 어떻게 유출됐는지 수사해 달라는 공문을 접수했다.당초 14일 오전 수사의뢰의

김포시 | 양형찬 기자 | 2019-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