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The demand for smart phones is growing ------- than that for tablets although it was predicted earlier this year that tablet sales would intensify.(A) rapidly(B) rapid(C) most rapidly(D) more rapidly정답 (D)해석 올해 초 태블릿의 매출이 증대할 것이라고 예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태블릿의 수요보다 더욱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해설 비교급 표현 채우기 문제빈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1-13

새해 벽두부터 경인지역을 비롯한 전국이 미세먼지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 벌써 2주째 주말이 미세먼지 ‘나쁨’ 수준이 되어 국민들은 단순히 불편을 겪은 정도가 아니라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로 인해 일상적인 삶의 질은 물론 국민건강이 크게 위협을 받고 있다. 지난 토요일에는 경기도를 비롯하여 서울, 인천지역 등 수도권에 미세먼지 저감비상조치가 발령되었다. 지난 4~5일에도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었는데, 또 다시 지난 11일에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권에 미세먼지 저감비상조치가 시행되었다.지난 주말에는 새해 첫 주말에 비하

사설 | 경기일보 | 2020-01-13

졸업식장은 정치인에게 마지못해 가는 현장이었다. 대체로 그랬다. 학생만을 보면 유권자가 아니었다. 표를 따라 움직이는 정치 셈법에 안 맞았다. 그렇다고 외면할 수도 없었다. 학부모, 교사들의 눈이 있어서였다. 생색 내는 수준에서 들렀다. 인사말 한 번 하고 서둘러 떠났다. 그랬던 풍토가 바뀌었다. 21대 총선부터 만 18세에도 투표권이 주어졌다. 학생이 곧 유권자다. 더구나 대개 같은 지역구에 산다. 핵심 유권자 그룹이 된 셈이다.그 상징적인 모습을 본보 취재팀이 목격했다. 지난 9일 있었던 수원농생명과학고등학교 졸업식장이다. 더불

사설 | 경기일보 | 2020-01-13

경기도에 섬이 있다. 사람이 만든 섬이다. 수도권인데 철도가 끊겨 있고,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이 많은 도시, 바로 안성이다. 무료급식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도 있다. 아직도 겨울에 차가운 도시락을 먹는다. 경기도에 사는 방송통신 중ㆍ고등학생 만학도 2천400명의 얘기다. 경기도 31개 시ㆍ군의 재정 상황은 천차만별이다. 복지사업은 한번 시작하면 중단하기 어려워 속앓이를 하는 기초단체가 있다. 보조금 비율을 조금 조정해주면 숨통이 트일 텐데 누군가의 역할이 필요하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비롯해 구도심의 주차문제 해결에 지역의 모

오피니언 | 송한준 | 2020-01-13

스웨덴은 ‘현금 없는 사회(Cashless Society)’로 가장 빠르게 옮겨가는 나라다. ‘2023년 현금 없는 사회’를 목표로 대중교통의 현금 결제는 이미 중단됐고, 성당이나 교회에서 내는 헌금부터 길거리 구걸까지 모바일 결제로 이뤄지고 있다. 이곳에선 지갑을 몸에 지니지 않아도 불편이 없다. 국민들은 엄지와 검지 사이의 손등 표면에 마이크로칩을 심었다. 물건 살 때, 음식값 지불할 때, 대중교통 이용할 때 디지털 리더기에 손등을 대면 자동 결제된다. 칩에 각종 결제 정보가 담겨있어 신용카드나 스마트폰도 필요 없다.현금 결제는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01-13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해지는 계절이 왔다. 연일 최저기온이라는 말이 뉴스에 오르내리며, 롱패딩과 같은 두꺼운 겨울외투를 꺼내 입기 시작하는 시기로 전열기, 보일러 등 난방기구들의 취급과 불의 사용이 많아지는 계절이기도 하다.경기도의 최근 3년간 주택화재 발생건수는 6천651건이며, 그중 전열기구로 인한 화재는 1천757건으로 전체 주택화재 중 26.4%를 차지했다.추워진 날씨 탓에 실내활동이 많아지고, 실내 난방기구의 사용 증가로 화재, 화상 등 주택화재가 자주 발생한다.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첫

오피니언 | 고문수 | 2020-01-13

지난 5일 정부는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개정 세법에 대한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하였다. 그중 주택ㆍ부동산 가격 상승의 요인으로 지목되는 대토보상권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 살펴보자.대토보상권이란 신도시 조성 등의 공익사업 때문에 토지를 수용당하는 토지소유자가 현금이 아닌 토지로 보상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토지를 수용당한 원주민의 지역 내 재정착을 돕고 막대한 토지 보상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 들어가 주택 및 토지 가격을 상승시키는 것을 막고자 시행되었다.대토의 순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는 세법 일부를 개정하였다.첫째,

오피니언 | 임기수 | 2020-01-13

얼마 전 경기도가 주최한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플랫폼 노동자도 노동자다!’라는 토론회 제목이 모든 것을 말해주는 것 같다. 우리 사회에서 플랫폼 노동자가 늘어나고 있으나 전통적인 법제도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문제를 지적했다.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플랫폼경제종사자는 최소 47만명에서 최대 54만명으로 추정된다. 이는 우리나라 취업자의 약 1.7~2% 정도에 해당하는 규모이다.플랫폼 노동자라고 하면 주로 운전이나 배달 관련 직종에서 일하는 남성노동자를 떠올린다. 그러나 우리나라 플랫폼 노동자 3명 중 1명

오피니언 | 정형옥 | 2020-01-13

긴 밤이었다초침이 경계를 가르던 그 시간나는 잠 속에 있었다.욕심내어 간직해야 할그 무엇이 없어새해를 그렇게 맞았다.더 겸손하게아침이면비워진 일과를 채우기 위하여또 누구를 기다린다.어제 본 그이라도새롭게 만나는 것처럼 만나고살갑게 안부를 섞는다.같이 살아있어 서로에게 감사해하며따뜻한 차 한 잔 나누면한 나절이 간다.때 마친 오후,또 누굴 기다리는그 하루가 햇살처럼 소중하다.최복순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동인.

오피니언 | 최복순 | 2020-01-13

새해만 되면 많은 사람이 덕담을 주고받는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는 새해 덕담 중 가장 보편적이고 절실한 표현이어서 대체적으로 많은 사람이 나누는 인사다. 또 다른 인사로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건강하세요”, “행복하세요”라는 인사도 주고받는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는 새해에 복을 기원해 줌으로써 한 해 동안 아무 탈 없이 소망하는 모든 일이 이뤄질 것이라고 미리 축하해주는 의미도 내포돼 있다.복(福)은 국어사전에 큰 행운과 오붓한 행복, 또는 그로 말미암아 얻는 기쁨과 즐거움이라고 되어 있다. 이 세상 모든 사람

오피니언 | 이관식 지역사회부 부장 | 2020-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