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최근 의료정책에는 ‘책임의료기관’이라는 단어가 이슈화되고 있다.책임의료기관이란 의료시장 실패로 인한 의료취약지역의 필수중증의료, 커뮤니티 케어, 여성과 어린이 의료, 감염과 환자안전을 주요 사업으로 지역 간 사망률 격차를 줄이고 후유장애를 최소화하기 위한 공공의료기반을 확충하고자 정책이다.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양극화되어 있는 의료시장의 역할 분담이 정리되어 가는 모양새다.수익적 구조의 문제로 민간 기피 의료사업이 공공이라는 영역으로 분류되면서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공공의료기관의 시설 및 인적 인프라 확충에 고민이 생기고 전국지자체

오피니언 | 조미숙 | 2019-04-09

어유소는 조선 초기의 문신으로 여진족의 토벌과 이시애의 난 진압 등에 참여한 인물이다. 그는 1434년 경기도 양주군 이담면 지행리(현 동두천시 지행동)에서 평안도 병마수군 도 절제사를 지낸 어득해의 아들로 태어나 세조 2년인 1456년 무과에 장원급제해 관직 생활을 시작했다.이후 세조 6년(1460년)에는 야인 정벌에 큰 공을 세워 승진해 통례문통찬이 되고, 세조 9년(1463)에는 회령부사를 거쳐 이시애의 난 진압에 참여했다. 이때 적개공신 1등이 돼 예성군에 봉해지고 공조판서에 특진됐다. 이후 함경북도 절도사, 좌리공신 4등,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4-09

As stipulated by federal tax laws, interest earnings ------- through time deposit accounts and other private financial plans are not tax deductible.(A) acquired(B) acquire(C) acquiring(D) acquisition정답 (A)해석 연방세법에 규정되어 있듯이, 정기예금계좌 및 기타 사적인 재정안을 통해 얻어진 이자 소득은 세금 공제가 되지 않는다.해설 현재분사와 과거분사 구별하여 채우기 문제빈칸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4-08

지난 4일 고성ㆍ속초ㆍ강릉ㆍ동해ㆍ인제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민가, 숙박시설, 사업장, 도로 등을 덮치면서 전 국민의 가슴을 졸이게 했다. 삶의 터전은 화마에 산산이 부서졌고 집, 작물, 농기계, 사업장을 잃은 주민들은 망연자실했다. 산불 공포와 트라우마는 평생 주민들을 괴롭힐지도 모른다.재난으로부터 생명, 국토를 보존하려면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및 회복 등 물리적ㆍ비물리적 대책이 필요하다. 다행히 정부는 강원 산불 피해지역인 5개 시ㆍ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함에 따라 지원이 확대될 예정이다. 피해주민들에게 견디기 힘든 아픔

오피니언 | 오현순 | 2019-04-0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4-08

열, 몸살 같은 증상 없이 발작적으로 재채기가 나면서 물같이 맑은 콧물이 줄줄 흐르고 코가 막히면 감기가 아니라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아침에 일어났을 때 증상이 가장 심하다. 눈 주위가 가려운 알레르기 결막염이 동반되기도 한다.1년 내내 증상이 지속하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은 실내의 알레르겐(항원)이 원인인 경우가 많은데 집먼지진드기가 가장 대표적이다. 집먼지진드기는 사람의 비듬을 먹고살며 이 진드기의 배설물이나 찌꺼기 등이 먼지가 돼 코 안으로 들어가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한다.반면 특정 계절에 증상이 심해지는 계절

오피니언 | 홍은희 | 2019-04-08

지난 4일 저녁 강원도 고성, 속초에 초대형 산불이 일어났다. 불은 건조한 대기 상태에서 태풍급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져 산림을 태우고 주변 민가와 건물들을 집어 삼켰다. 이 지역에 주민대피령까지 내려졌다.불이 번지기 시작할 때, 고성군의 K리조트 지하 1층에선 수학여행을 온 평택 현화중학교 2학년 학생 199명이 레크리에이션 시간을 갖고 있었다. 저녁 7시55분께 학생부장이 화재발생 긴급재난문자를 확인했고, 교사들은 인근에서 발생한 산불이 리조트 쪽으로 달려드는 기세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해 긴급 조치를 취했다.“여러분! 지금은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4-08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중순 발표한 전국표준지를 비롯한 단독주택,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대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 15일부터 지난주 4일까지 마감한 공시가격에 대한 이의신청이 역대 최고수준에 달하고 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단독주택의 경우, 지난해와 비교하여 무려 10배에 달하는 이의신청이 접수되었으며,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는 공시가격과 관련된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이런 민원제기는 단독주택에 대한 공시가격 뿐만 아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대한 이의신청 역시 폭주했는데, 특히 경기지역에서 이런 불만이 더욱 봇물을

사설 | 경기일보 | 2019-04-08

4일 밤 국회 운영위가 열리고 있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출석했다. 9시20분, 회의가 속개됐다. 위원장인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말을 한다.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 것 같습니다…양해를 구했더니 안된다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안타깝습니다.” 정 실장을 보내자는 취지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한다. “위원장님께 심한 유감을 표시합니다…그러면 순서를 조정하셨으면 됩니다”. 절차에 이의를 제기하며 이석을 반대하는 취지다.여론의 시각은 둘이다. 하나는 나 원내대표에 책임을 묻는 방향이다. ‘불이 났는데, 야당이 정 실장을

사설 | 경기일보 | 2019-04-08

분양원가 공개제도는 참여정부 시절 때 시행됐다. 공공택지는 62개, 민간택지는 6개의 분양원가를 공개하도록 했으나, 금융위기 등으로 주택시장의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그 실효성이 크지 않았다. 또 주택건설경기 활성화를 목표로 했던 이명박 정부는 2012년 분양원가 공개항목을 61개에서 12개로 축소시켰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에서는 분양원가 공개는 유명무실해졌다.그런데 최근 분양원가 공개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공동주택 분양가격의 산정에 관한 시행규칙’ 개정안이 규제개혁위원회 규제심사를 통과해 3월 21일 이후 공공택지에서 공동주택 입

오피니언 | 남희용 | 2019-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