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아파르트헤이트(Apartheid)’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극단적 인종차별정책이다. 백인우월주의에 근거한 아파르트헤이트는 1948년 국민당 정부 수립 이후 1950년부터 시행했다. 국민의 16%에 불과한 백인의 특권을 보장하고 흑인을 극심하게 차별대우한 이 정책은 세계적 비난을 받았고, 넬슨 만델라가 1994년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뽑히면서 철폐됐다.3월 21일은 UN이 정한 ‘인종차별 철폐의 날’이다. 1960년 같은 날 남아공 샤프빌에서 있었던 아파르트헤이트 반대 시위를 기념해 제정됐다. 오늘날 인종차별 정책의 대명사가 된 이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3-28 21:15

우리 사회는 가히 부동산 공화국이다.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은 오랜 시간 동안 가장 확실한 자산 증식 수단이었다. 결코 실패하지 않는 투자처라는 인식이 팽배하면서 부동산 시장은 빠르게 커갔다. 하지만 ‘강남불패, 똘똘한 한 채, 영끌’ 등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말들이 회자될수록 부동산이 지닌 공적인 가치, 기본권으로서 주거권은 점점 더 잊히게 됐다.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인해 부동산 투기의 민낯이 드러났다. 그동안 토건 마피아라 부르던 부동산 개발세력들이 어떻게 국토를 유린하고 서민의 주거 안정성을 헤쳤는지가 백일하에 드러

오피니언 | 장현국 | 2021-03-28 21:15

한반도가 또 다시 국제적 긴장의 지역으로 등장하고 있다. 그동안 무력시위를 자제하던 북한이 지난 25일 아침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이는 지난 1월 22일과 지난 21일 두 차례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차원이 다른 도발적 군사행동이다.이에 대하여 대통령 취임 후 가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분명하게 밝히면서 앞으로도 북한이 긴장 고조를 택한다면 그에 상응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사설 | 경기일보 | 2021-03-28 21:1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3-28 20:53

‘피아니스트의 전설’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한 남자가 악기상에게 자신이 쓰던 트럼펫을 팔며 마지막으로 연주한다. 악기상은 그 곡을 들은 적이 있다며 중고 피아노 속에서 발견한 레코드원판을 꺼내서 틀었더니 같은 곡조의 피아노연주가 재생되었다. 이 곡의 작곡자를 묻는 악기상에게 그는 사연을 털어놓는다.이민자들을 태우며 유럽과 미국을 오가던 여객선에서 한 화부가 피아노 위에 버려진 갓난아이를 발견하여 키웠다. 그 해가 1900년이라 그는 ‘1900’으로 불렸다. 몰래 피아노를 치던 어린이를 선장이 발견하여, 배의 피아노 연주자로 지낸다.

오피니언 | 황건 | 2021-03-28 20:53

인천의 청년인구는 약 84만명으로 인천시 전체 인구의 28.5%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국 청년비율 27.4%보다 다소 높은 비율로 인천은 ‘젊은 도시’다.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신규채용 위축, 구직활동 기간 장기화 등 고용위기 속에서도 인천시 청년고용률은 46.8%로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전국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18년 2월 ‘인천시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같은 해 10월에 청년정책과 신설 이후 지속적으로 청년 일자리 지원 및 청년정책을 추진함에 따른 성과로 보인다.청년 개인에게는 사회로부터의 고립, 삶의

오피니언 | 변주영 | 2021-03-28 19:50

외국의 드라마를 보면 노숙자들이 술병을 종이봉투에 감싼 채 마시는 장면이 종종 방영된다. 처음에는 그 이유를 몰랐으나, 후에 알고 보니 그 나라에서는 술병을 공개적으로 놓고 마실 수가 없고 그럴 경우 경찰에 의해 처벌이 되기 때문에 종이봉투에 싸서 보이지 않게 하고 마시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우리나라의 1인당 술 소비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술로 인한 사회적 비용과 문제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둔감하고 모른 채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음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연간 20조원에 달한다는 연구도 보고되고 있다. 각종 질병

오피니언 | 백남수 | 2021-03-28 19:50

바람꽃강둑에바람꽃 하나 폈다동면에 들었던 짐승 한 마리가순식간에 봄으로 도망갔다바람꽃이라도 피는 날엔온종일 거울만 쳐다볼 뿐아무 일도 잡히지 않았다기어코 한달음에 달려가서해지는 줄도 모르고 앉아 있었다그날은어김없이 바람꽃 하나 달고 왔다 박도열전남 장성 출생.1998년 시 등단.2010년 수필 등단.제1회 파주시 문예작품 공모 시 최우수상‚제5회 나혜석 문학상 소설 우수상‚ 제7회경북일보 문학대전 소설 가작 당선.수원문인협회‚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시집

오피니언 | 박도열 | 2021-03-28 19:50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부동산 투기 사태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재발방지를 위한 입법도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국회는 25일 본회의를 열고 LH 5법 가운데 공직자윤리법, 공공주택특별법, LH법 등 3개 법안을 의결했다.3개 법안의 통과로 이해충돌방지법과 부동산거래법 개정만 남고 있다. 그러나 소급적용이 빠지면서 정작 이번 사태의 당사자는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논란의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정부는 조만간 당정청 논의를 통해 부동산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예방ㆍ적발ㆍ처벌ㆍ환수에 관한 후속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수

오피니언 | 김덕례 | 2021-03-28 19:5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3-25 2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