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37,112건)

태종이 양녕대군을 폐세자 하려하자 황희는 ‘나라의 근본을 바꾸는 것은 부당하다’고 적극 주청,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태종은 마침내 황희를 귀양보냈다. 폐세자를 반대하는 것은 새로 세자가 되어 다음 왕이 될 사람을 반대하는 것이어서 당장 귀양가는것은 차치하고 후일의 목숨을 거는 것이었다. 황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던 것이다.태종은 충녕대군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1-04-25

○…한나라당 황우여 의원은 24일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오는 2006년이면 총 4만499명의 박사중 실업자가 65.5%인 2만6천521명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황 의원은 교육부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의뢰한 ‘사회수요와 연계한 학문 분야별 고급인력 수급전망에 관한 연구’라는 자료를 근거로 “계열별로는 인문계열 5천817명(인문계열 전체의 62.2%), 사

정치 | 경기일보 | 2001-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