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602건)

국내에서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포감이 지역사회에서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악명을 떨친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및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와 같은 계열의 병원체인 것으로 밝혀졌다.우한 폐렴과 사스, 메르스는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우한 폐렴과 사스는 유전자 염기서열이 70~80% 유사하며, 메르스의 경우 50%가량의 상동성(유전자 및 단백질 등의 유사한 성질)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02년 중국에서 처음

환경·질병 | 채태병 기자 | 2020-01-29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평택의 한 의료기관에서 최초 진료를 받을 당시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해당 확진자의 경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대한항공 직항편(KE882)을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귀국, DUR 시스템상 ‘중국 우한시 여행 입국자’라고 우한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어야 하지만, 당시 DUR 시스템에는 ‘위험지역 여행자’라고만 표시됐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28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환경·질병 | 채태병 기자 | 2020-01-29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진료 평택 의원, 5년 전 메르스 환자도 경유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경기 평택의 한 의원이 5년 전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도 경유했던 곳으로 확인됐다.28일 보건복지부와 평택시 등에 따르면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는 21일과 25일 2차례 평택 '365 연합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의원 측은 두 번째 진료 후에야 지역 보건소에 의심 환자 신고를 했다.해당 의원은 메르스 사태를 직접 겪었음에도 네 번째 확

환경·질병 | 장영준 기자 | 2020-01-28

경기도 평택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네 버째 확진자가 총 96명과 접촉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평택시는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네 번째 확진자는 96명과 접촉했고, 이 중 3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했다"고 밝혔다.시는 밀접 접촉자에 대해 하루 2차례 이상 발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상 접촉자 64명에 대해선 매일 발열 여부를 확인하며 감시 중이다.평택시는 확진자의 자세한 이동 경로를 파악해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현재까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이 환자는

환경·질병 | 장영준 기자 | 2020-01-28

정부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과하다 싶을 정도의 대응을 예고했으나 고양ㆍ평택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우한 폐렴에 경기도가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더욱이 보건당국이 고양ㆍ평택 확진자를 수일 동안 방치하는 등 ‘뒷북 행정’으로 일관, 감염자들이 아무 제약 없이 지역사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조사되며 우한 폐렴 확산 공포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27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최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 지난 20일 귀국한 A씨(55)다.A씨

환경·질병 | 채태병 기자 | 2020-01-28

용인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증상자가 발생해 용인시가 대책본부를 구성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27일 용인시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용인시 기흥구 한 병원을 찾은 한국 국적의 A씨(36)를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 이날 오후 6시45분께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했다.이날 오후 2시께 몸에 이상이 있어 병원을 찾은 A씨에 대해 병원 측은 격리조치에 나선 뒤 긴급 역학조사를 시작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에 사례 분류를 요청, 이날 오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A씨가 유증상자로 분류된다는 통보를 받고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겼

환경·질병 | 김승수 기자 | 2020-01-28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4번째 확진 환자가 나오는 등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격하게 확산되면서 마스크착용과 손씻기를 비롯한 감염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공포와 두려움의 수준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백신과 치료법이 없어 예방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서는 ▲중국 비롯한 해외 여행 자제 ▲의심증상 발생시 1399로 즉각 신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면역력 강화 등의 예방 수칙을 내놓았다.먼저, 바이러스 발생지로 지목되는 우한은 물

환경·질병 | 권오탁 기자 | 2020-01-28

국내에서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 네티즌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27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는 '우한 폐렴 문센(문화센터) 어카죠?' '초중등학생 학원 보내실건가요?(우한 폐렴)' '우한 폐렴, 낼부터 원 등원인데 어떡해야 할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회원수 26만여 명을 보유한 수원의 한 맘 카페에서는 "뉴스마다 우한폐렴, 너무 무섭네요. 17년 전 사스 때는 혼자라서 안 무서웠는데 이젠 아기가 있으니 너무 무섭네요.

환경·질병 | 장건 기자 | 2020-01-27

국내에서 네 번째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남성이 최초 평택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약 6일간 별다른 조치 없이 방치돼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이 확진자가 진료를 받았던 평택시 이충동 소재의 병원은 현재 폐쇄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27일 평택시 등에 따르면 이날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A씨(55)는 지난 21일 감기 증상을 느끼고 평택시 이충동의 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고 귀가했다. 이후 지난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 병원을 다시 찾은 뒤 보건소에 신고해 우한 폐렴 능동감시를 받았다.

환경·질병 | 최해영 기자 | 2020-01-27

'우한 폐렴' 세번째 환자 74명 접촉…호텔·한강 등 체류국내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세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가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서울 시내를 돌아다녔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가 국내 입국한 이후 접촉한 사람은 현재까지 74명으로 확인됐다.27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세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와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공개했다.세번째 환자가 20일 귀국한 이후 접촉한 사람은 현재까지 74명이다. 접촉자 가운데 1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으나 검사 결과

환경·질병 | 장건 기자 | 2020-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