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프랑스 혁명의 사상적 기초를 놓았다고 말하는 장 자크 루소의 ‘에밀’은 자유와 민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교육서이기도 하다. 그래서 교육대학이나 사범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은 루소의 ‘에밀’을 잘 기억하고 있다. 이처럼 18세기 위대한 사상가 루소는 학술적으로 큰 명예를 누렸지만, 사생활은 그렇지 못했다.그에게는 테레즈 르바쇠르라는 여인이 있었다. 그는 이 여자와 23년을 결혼하지 않고 동거를 하며 아이도 다섯 명이나 낳았다. 그런데 그는 아이들을 입적도 하지 않고 고아원에 내다 버렸다. 아이들 이름도 지어 주지 않았으며 성별도 밝히지

오피니언 | 변평섭 | 2020-11-10 21:01

세상의 기준에는 많은 잣대가 있다. 그 중, 교육의 현장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전쟁터다. 단 한 번의 수능으로 대학을 가야 하는 한국의 모순과 그것을 지향하는 우리 스스로 바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언론이나 드라마에서 자주 다루는 대입 제도의 현실은 부정도 긍정도 아닌 한 편의 소설로 등장한다. 가짜와 진짜의 구별 없는 드라마 내용과 그에 빠져드는 많은 사람의 모순을 보면서 진실은 늘 왜곡된다. 고교 3년의 내신으로 대입 수시까지, 무엇도 제대로 된 진짜 교육은 없다.고교 학창 시절, 내신을 망친 학생에게 기회를 주는 룰이

오피니언 | 추민규 | 2020-11-10 21:01

감로탱은 조상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 그린 불교그림이다.청룡사 감로탱은 가로 200㎝ 세로 237.5㎝ 크기이며 3단으로 화면구성을 하고 있다. 그림의 맨 윗부분에는 가운데 아미타삼존을 포함한 7여래와 극락세계로 영혼을 인도하는 인로왕보살 등을 그려 이상세계를 표현하였다. 특히 불·보살의 몸을 금가루로 칠했는데, 이는 다른 불화에서는 거의 그 예를 찾아볼 수 없다. 그림의 중간에는 산수(山水)를 배경으로 영혼이 극락으로 인도되길 기원하는 제사상을 차려 공양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고, 아래부분에는 속세의 여러 장면이 생동감 있게 묘사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1-10 21:01

1700년대 후반 미국의 건국 초기부터 외교정책을 축약적으로 표명하는 다양한 독트린은 국내외적으로 상황에 적응하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모순되는 주장도 있지만 그런 맥락의 전개가 핵심이다. 46대 미국 대선이 끝나고 혼돈과 기대 속에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변화가 주목받고 있다.건국 초기 취약한 국력을 극복하고 국가의 존립을 확보하기 위해 고립주의를 주장했던 먼로 독트린에서 1차대전 이후 성장한 국가 위상을 바탕으로 국제적 역할을 강조한 윌슨 독트린으로 변화는 미국 외교정책에 가장 극적인 전환이다. 2차 대전 이후 냉전의 세계질서

오피니언 | 이성우 | 2020-11-10 20:5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1-10 20:35

‘애국가’ 노랫말 후렴에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을 넣었다. 그리고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랭사인(Auld Lang Syne)’ 음률에 맞춰 목이 터져라 불렀다.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風前燈火)였던 시절이었다. 독립협회가 영은문 자리에 독립문을 세우기 위해 주춧돌을 세울 때 얘기다. 무궁화는 당시 열혈 청년들에 의해 그렇게 겨레의 꽃으로 탄생했다. 그로부터 120여년이 흘렀다.▶무궁화 종류는 200종 이상이다. 꽃잎 형태에 따라 홑꽃, 반겹꽃, 겹꽃 등으로 나뉜다. 꽃잎 색깔에 따라 배달계, 단심계, 아사달계 등으로 구분된다. 꽃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11-10 20:28

경기도의원들이 분노했다. 평택 모 사학재단의 채용 비리가 그만큼 충격이다. 재단 이사장 아들이 앞장서 돈을 챙겼다. 현직 교사들이 그 부정 채용에 동참했다. 응시자들은 수천만원의 돈을 뭉텅이로 바쳤다. 대가로 채용 시험에 답안지를 건네 받았다. 특정 한 개 재단을 수사했는데, 적발된 가담자가 20명이 넘는다. 도의원들은 대책도 촉구했다. 일부 의원들은 나름의 대안을 알려주기까지 했다. 귀담아들을 내용이 많다.배수문 의원(과천)은 이번 채용 비리가 장기간 기획된 점을 지적했다. 해당 응시자들이 기간제 교사로 있던 5년 전부터 계획돼

사설 | 경기일보 | 2020-11-10 20:28

지방자치단체마다 수돗물 공급이 불가능한 경우를 대비해 비상급수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 전쟁이나 지진, 가뭄, 수원지 파괴, 상수도 사고 등으로 수돗물이 끊길 경우 최소한의 음용ㆍ생활용수를 주민에게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급수량 100t 이상이면서 일정 기준 이상의 수질인 지하수 관정 등을 활용하고 있다. 1인당 하루 25ℓ가 목표량이다.경기도내 시ㆍ군 절반이 비상급수 시설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시ㆍ군별 민방위 비상급수 시설 확보율’을 보면 31개 시ㆍ군중 15개 시ㆍ군이 확보율 100%를 충족하지 못

사설 | 경기일보 | 2020-11-10 20:28

“최고의 시절이자 최악의 시절, 지혜의 시대이자 어리석음의 시대였다. 믿음의 세기이자 의심의 세기였으며, 빛의 계절이자 어둠의 계절이었다, 희망의 봄이면서 곧 절망의 겨울이었다, 우리 앞에는 무엇이든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아무것도 없었다.” - 찰스 디킨스의「두 도시 이야기」 中우리는 지금의 순간을 살고 있지만 지나간 시절의 과오와 기쁨을 회상하면서 아직 다가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으로 살고 있다. 오늘을 사는 우리는 언제나 선택의 갈림길에 서게 된다. 그리고 선택의 문제는 괴로운 법이다.어느덧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다.

오피니언 | 이경호 | 2020-11-10 20:28

Chefs who prepare meals ------- tailoring them to their customers‘ tastes may find it necessary to compromise in order to retain the restaurant’s clientele.(A) despite(B) under(C) following(D) without정답 (D)해석 고객들의 입맛에 맞추지 않고 요리를 준비하는 주방장들은 음식점의 고객들을 유지하기 위해 타협할 필요가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고객들의 입맛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1-10 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