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누구나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과 인연을 맺고, 세상사는 자리를 찾기 위해 열심히 배워가는 과정에서 선악의 이론과 접하고, 수많은 종교 사상의 바다에서 인연을 맺고 믿든 안 믿든 각자의 틀을 만들어 가며 살아가게 된다.그러면서 이웃과 가정과 국가와 만나고 다양한 일들을 경험하며 행복, 슬픔, 정의, 불의, 괴로움, 미움, 분노, 사랑에 휩싸여 살아가게 된다. 즉 삶이라는 무대 위에서 어떻게 주인공의 연기를 할지 고민하며 사람들은 그 속에서 갈등과 혼돈을 갖게 되는 것이다.지금 현대인들은 이 모든 과정들이 서로 엉켜서 서로를 불신하고 미

오피니언 | 선일스님 | 2019-11-25

지난주 대부분의 가정은 11월부터 부과되는 건강보험료 인상분 고지서를 받았다. 대부분이 은퇴자인 지역가입자 중 건강보험료가 상승한 가구는 전체의 34.2%인 259만 가구이다. 이들은 평균 6천579원인 7.6%의 인상 통보를 받고 모두 불만을 넘어 건강보험료를 너무 올린 정부의 처사에 대해 상당히 놀라고 있다. 건강보험료가 올라도 너무 올랐기 때문에 과연 이것을 감당할 수 있을지 지극히 의문이다.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역가입세대의 2018년도 귀속분 소득(국세청) 및 2019년도 재산과표(지방자치단체) 변동자료를 가지고 올해 11월분

사설 | 경기일보 | 2019-11-25

화성 국제테마파크 비전 선포식이 열렸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서청원 국회의원 등 지역 내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이번 사업에 거는 경기ㆍ화성 지역의 큰 기대를 반영한다. 여기에 홍남기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도 참석했다. 정부 역시 높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모든 사업 역량을 쏟아부어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를 만들겠다”며 그룹 차원의 모두 걸기를 다짐했다.송산 그린시티에 터 잡은 사업 부지만 418만㎡(약 127만 평)다. 여의도 전체에 1.4배, 잠실 롯데월드의 32배다.

사설 | 경기일보 | 2019-11-25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첫 질문자로 스쿨존 교통사고로 아들 김민식(9) 군을 잃은 박초희씨를 선택했다. 질문 내내 울먹이며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들 얘기를 이어간 민식이 엄마는 “스쿨존에서 아이가 차량에 치여 사망하는 일이 없어야 하고, 놀이공원 주차장에서 차량이 미끄러져 사망하는 아이가 없어야 하고, 아이가 다치면 빠른 안전조치를 취하는 것이 당연한 사회, 아이가 타는 모든 통학 차량 등 학원 차량은 안전한 통학버스이기를 바란다”며 ‘아이가 안전한 나라’를 대통령에게 요청했다.박씨는 “아이를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11-2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1-25

금년도 경제성장률이 1%대로 추락할 것으로 국내외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정부는 재정 투입으로 2%를 지키겠다고 하지만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성공하기 어려울 것 같다. 이들은 재정확대와 함께 노동 개혁과 규제개혁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는데 정부는 외면해왔다.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노동 개혁에 역행했고 규제개혁은 시늉만 했다. 이러면서 기업의 투자가 격감해 고용이 악화했고 정부는 복지와 공공 일자리 사업 등으로 버텼다. 이에 필요한 돈을 확보한다고 예산을 무려 10% 가까이 매년 올렸으나 효과가 없는 사업에 투입

오피니언 | 김태기 | 2019-11-25

도내의 스키장 5곳이 이달 말에서 12월 초 개장을 예고하는 등 겨울 스포츠의 꽃이라고 불리는 스키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스키장은 1975년 용평리조트에 근대식 리프트가 처음으로 선을 보인 이래, 한국경제의 고도성장과 맞물려 부유층의 상징처럼 여겼다. 이후 1980~1990년대 경기권 스키장 개장으로 지속적으로 그 이용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2012년 680만 명을 넘어서며 대중적인 겨울 스포츠의 장소로 매김했다.대표적인 겨울스포츠인 스키는 1997년 동계 U 대회, 1999년 동계아시안게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

오피니언 | 김태형 | 2019-11-25

도로교통공단에 의하면 2018년 교통사고 사망자수 3천781명 가운데 보행 중이 39.3%(1천487명), 자동차 승차 중 35.5%(1천341명), 이륜차 승차 중 19.5%(739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행 사망자 비중은 OECD 국가평균(19.7%, 2016)과 비교해 두 배 정도 높아 2천 명대 전체 교통사망자 감소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보행 사망자의 대폭적인 감소가 반드시 수반돼야 한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체계적인 교통안전 전략을 만들어 시행할 필요가 있다.첫째, 보행자 교통안전 전략 추진의 주 타깃을 노년층(6

오피니언 | 지윤석 | 2019-11-25

먼 길 가신 후자주 보러 오시네힘내라 길 잃지 마라 도와줄 건 뭐 없니다시는걱정마시래도또 오시는아버지 김경옥2011 중앙일보 시조백일장 월장원2012 한국시조시인협회 전국백일장 장원2013 가람백일장 차상2015 신인상

오피니언 | 김경옥 | 2019-11-2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11-22